'2021/11/27'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21.11.27 [지옥]
  2. 2021.11.27 [만달로리안] 시즌 1
posted by trex 2021. 11. 27. 11:39

최규석의 그림을 보고 허영만이나 허영만의 후계인 윤태호에 버금가게 한국인의 표정을 잘 그리는 작가라고 생각한 적이 있다. 아집이 강하고 고집이 강한 속물의 찌든 표정들, 그중 최규석은 젊은 사람들의 표정을 잘 그렸는데 그런 화풍이 연상호를 만나 때론 셀 애니메이션으로, 또는 아예 세계관을 확장하는 영상물로 만개하게 되더라. 그런 자가들의 이력은 [지옥]에 의해 만개된 듯한데, 결코 쉽지 않은 작품일 텐데 기어코 결론을 내리긴 했다. 신의 단죄와 심판, 그 기준과 정도에 대해 일개 인간인 우리로선 설정을 잡기 힘들진 대 그들은 그걸 하였다. 변종 바이러스가 새로운 국면을 보여주는 작금의 상황에서 생각하면 그 점이 더 와닿더라. [지옥]에서도 극 중 종교 단체와 오만한 인간들도 자신들의 판단에 섣부른 자신감을 내보이기 주저하던데 오죽하랴. 작품 본편의 석연치 않은 뒷맛과 귀결이 이런 점에서 자연스러워 보였다. 이런 걸 자연스러워한다는 게 오히려 오만한 인간의 어리석음이라는 범주겠지. 시청자로선 그저 예상하지 못했던 배우 김현주의 기량이었다. 이 사람이 이런 에너지를 품은 사람이었구나 하는 깨달음. 몇몇 대목은 [마이 네임]의 한소희 보다 더 후련하더라.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trex 2021. 11. 27. 09:15

영미권 크리에이터가 스타워즈 덕후임을 고백하는 것은 제법 자연스러운 일일 텐데, 스타워즈 세계관의 바운티 헌터들이 바글바글한 웨스턴 풍의 드라마 역시 한 번은 자연스럽게 등장했을 법한 작품이긴 하다. 이유는 알 수 없으나 들쑥날쑥한 성취 이력에도 불구하고 웬일인지 디즈니 산하 라인업에서 총애를 받는 존 파브로가 진두지휘 중인 작품이다. 스타워즈는 알다시피 구로사와 아키라의 사무라이 물의 뿌리는 물론 훗날 [듄] 등의 현대 고전에서까지 영감을 제공한 원천이다... 같은 설명이 새삼 필요할까. [만달로리안]은 이 원천의 줄기 중 하나를 다루고 있다. 일종의 아이 품고 떠도는 로닌 스토리는 이런 식으로 변주의 쾌감을 제공한다. 그걸 스톰 트루퍼, 그들이 탑승하는 스피더, 형식적인 프로토콜에 충실한 드로이드, 은하계 생태계가 양념으로 들어가 있고 마치 오랜만에 도향에 방문한 기분으로 시청자를 반기는 자와족 등 스타워즈, 그것도 클래식 시대의 재현에 충실하다. 미리 쬔 스포일러를 보아하니 시즌 2엔 루크 스카이워커도 등장하는 모양이다. 참 나... 여기에 비운티 헌터 길드의 묘사는 가히 RPG 게임에서의 인벤토리 관리와 무장의 구매와 아이템 획득에 가까운 모습이라 웬일인지 지금 세대에게도 익숙한 화법이기도 하다. 여기에 주인공의 과거와 제국의 행패에 삶의 어려움을 감수하는 인물들의 태생적인 설득력도 그럴싸하다. 시즌 1 마지막 에피소드에 얼굴을 드러낸 배우 페드로 파스칼의 모습이나 적지 않은 시청자들의 눈길을 잡았을 베이비 요다의 앞길은 어쩔 수 없는 시즌 2로의 터치를 낳았을 듯. 현재까지는 순항으로 보인다. 브라이스 달라스 하워드가 연출을 맡은 일부 에피소드도 있고, 작품 속에서 적지 않게 여성 캐릭터의 비중 안배 등 현대 스타워즈의 새로운 클래식 안에는 여러 고민이 스여 있다.

 

'생각하고뭐라칸다 > 시사/매체/게임등등'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지옥]  (0) 2021.11.27
[만달로리안] 시즌 1  (0) 2021.11.27
[아케인]  (0) 2021.11.21
[러브. 데스 + 로봇]  (0) 2021.10.28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