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의 신인'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20.12.30 《2020, 음악취향Y의 선택》 올해의 신인 선정 - 두억시니
posted by 렉스 trex 2020. 12. 30. 12:00

musicy.kr/?c=zine&s=1&cidx=16&gp=1&ob=idx&gbn=viewok&ix=7402

 

《2020, 음악취향Y의 선택》 올해의 신인 선정 결과!

2020년, 《음악취향Y》가 선정한 "올해의 신인" 결과입니다.이미지를 클릭하면 리뷰를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musicy.kr

올해 연말도 웹진에선 한 해의 음반과 신인을 선정했죠. 저는 이번에 신인 중 밴드 두억시니에 대한 선정의 변을 코멘트 했습니다. 

두억시니 (Duoxini)

요괴 요물의 전승담이 워낙 많아 아예 서브컬처의 캐릭터 장사에도 능한 이웃 나라와 달리 - “안녕히 계세요. 여러분!” - 기이한 근친성에도 불구하고 두억시니는 야차. 도깨비, 오니 등 그만큼의 입지를  얻진 못하고 있다. 다만 그 난데없고 흉폭한 공격성은 한 밴드의 돌변한 등장에 비유할 법도 있으나, 실은 그 등장조차 뜬금없음은 아니었다. 수년간의 이력이 보여주듯 첫 싱글 발매 이후 라이브 무대의 두각에 비해 이 웹진에서의 신인 라인업 선정까지의 과정엔 어떤 의미에선 다소 늦은 감이 있다.

등장의 순간부터 반가운 면모가 있었다. 투 베이스로 무장한 드러밍이 야기하는 사정없는 블래스트비트의 행군, 때론 그루브한 무드를 낳는 유려함이 일단 그러하다. 여기에 유니즌 플레이로 주된 구성을 형성하는 두 명의 기타가 낳은 리프와 난공불락의 빼곡 빼곡함이 아직까지 록/메탈 장르를 놓지 못하는 청자의 태생을 든든하게 만들어준다. 결코 잊을 수 캐릭터 성 있는 목소리를 발산하는 보컬리스트이자 베이시스트 리슌의 위치까지 단 한 명도 간과할 수 없는 이상적인 4인조를 형성한다.

가장 중요한 대목은 역시 음악에 대한 언급이다. 2020년대에 새삼스럽게 강렬히 내려앉은 스래쉬 메탈이라니. 단순한 과시적 재래나 단발적인 리바이벌 시도가 아닌 순혈 분자로서의 자긍이다. Exodus에서 Havok까지 해당 장르의 신과 구를 경유하고 여러 목록 뒤에 또 하나 자신을 새기는 본격적인 자존이라는 것이 두억시니에겐 감지된다. 

그런데 이들 방식의 그라인드코어일수도 있을 「Oro Y Oro」, 최근 발매한 싱글 「Attention Whore」에 까지 이르면 이 스래쉬 순혈들의 외적 이탈이 내적 충돌로 어떻게 다른 방향성으로 돌출할지 내심 삐딱한 호기심을 숨길 수 없다. 등장부터 예사롭지 않았던 장르와 코스츔의 충돌이 팍팍한 관성으로 굳어있던 기존 팬들을 내내 기분 좋게 배신해주길 뿐이다. ‘라떼는 말이야’ 족속들이 신인에게 감히 바랄 수 있는 대목은 그런 것이 아닐까.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