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각하고뭐라칸다/일기에가까운이야기'에 해당되는 글 156건

  1. 2017.05.08 결혼식장 비망록 (3)
  2. 2017.01.09 렉시즘 2016년 결산
  3. 2015.04.20 요리를 해보다 : 정체불명 닭 오븐구이
  4. 2014.04.25 아이패드 2에서 3세대로.
  5. 2013.12.31 2014년 푸른 말의 해.
  6. 2013.12.11 들순이 레진닷컴 입성. (6)
  7. 2013.09.22 주변의 고양이들 : 동거자, 방문자 (6)
  8. 2013.09.01 이사
  9. 2013.08.08 8월 7일 오전_지하철 이야기
  10. 2013.01.01 새해 인사. (4)
posted by 렉스 trex 2017.05.08 17:45

(1) 지지난주 결혼식장에서 본 중장년 찐따를 기리며, 이 글을 시작하겠다. 그 식장에 가기 위해선 편하게 제공되는 셔틀버스가 있었다. 나같은 이를 위한 편의성 면에선 최상이라 하겠다. 다만 버스에 탑승을 하니 지정된 시간에 의거해 출발 준비를 하며, 바깥서 기지개를 펴는 기사님께 그는 재촉을 하였다. 그. 그렇다. 오늘의 주인공인 그가 문제였다.



(2) 식 시작은 11시, 당시 시간은 10시 45분. 어지간히도 급해 보인 그는 예상 도착 시간 5분에 대한 답변을 기사님에게 들어도 "빨리 가야 하는데..."를 연신 뇌까리며 재촉의 기운을 숨기지않고 기다렸다. 이윽고 출발한 셔틀 버스가 식장에 도착하자 그는 "2분 38초 걸렸네!"라며 재촉이 무색하게 감탄했다.



(3) "기사님 멋지다!"고 제딴엔 칭찬을 하는게 내 귀엔 그때부터 좀 거슬렸는데, 아무튼 식장에 도착하자 신랑은 나에게 포옹을 하며 나에게 딴 생각 말풍선을 유발시켰다. 그에 대한 생각은 애초부터 휘발되었고, 식사를 혼자 해야 하나하며 작은 걱정을 할 찰나에 등장한 지인이 있어 식사 장소로 곧바로 이동하였다.



(4) 결혼식장에서의 식사가 그렇듯, 진행하는 양반들은 따로 앉을 생각 말고 기존에 식사하는 분들과의 동석을 요구했고 하는 수 없이 우리는 기존 일군에 섞여 식사를 할 수 밖에 없었다. 불행하게도 그 중장년 찐따는 이미 내 옆 자리에 와있느 셈이 되었었다. - 그는 고작 식사를 서두루려 그렇게나 셔틀 기사를 채족한 것일까가?



(5) 그는 나에게 바로 눈을 마주치며 버스에서 보지 않았냐고 물었으나, 나의 본능적 거부감은 "아뇨 잘 모르겠는대요"라는 답변을 낳았다. 내 입장에선 대뜸 종이 소줏잔을 건네준 그에 대한 성향 파악이 1차적으로 마무리 되었고, 못 마신다고 답을 하니 이 양반 하는 이야기가 말이지...



(6) "못 마신다고? 아니다 마시게 될거다 마시면 안다."라는 둥의 정체불명의 문장을 펼쳐놓기 시작했다. 대뜸 옆에 앉은 지인에게 애인이냐고 묻는 것부터 시작해 찬란한 이 중장년 찐따의 활약은 펼쳐졌고, 나는 하는 수 없이 내 시야 앞에 펼쳐진 한정식 반찬의 진수에 대한 집중에 만전을 기했다. 물론 답변할 가치가 없는 질문에 대한 답을 피하면서.



(7) 이 양반은 중간에 같이 먼저 식사를 한 일행들 앞에서 술을 안 마시는(그의 입장에선 거부한) 나에 대한 가벼운 툴툴거림(중장년 주제에 시건방지게 말이지 ㅎㅎ)과 술을 받는 내 옆 지인에 대한 호감을 동시에 표하느라 바빴다. 그에 대한 내 가소로움은 이미 백록담을 찍어 백두산 천지를 향해 가는 상태였다.



(8) 어린 사람이 - 불혹에 대한 과분한 평가 감사하다 - 술을 줘도 안 받는 세태에 대한 가벼운 근심을 표하던 이 중장년 찐따는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내게 칭찬을 해줬는데, 그건 바로 내가 젊은 사람치고(?) 밥을 잘 먹는다는 사실이었다. 밥을 먹음으로써 그에게 온건히 평가받았다 ㅎㅎ



(9) 결혼식장에 가면 으례히 하는 축의금 대비 식사량을 충분히 채운 나는 자리에 일어났는데, 예의 바르게 나는 그들에게 식사 잘하라고 인사를 했었다. 지나가는 길고양이와 개들에게도 잘 먹으라고 인사는 하니 그 정도는 도리라고 여겼다. 그 시시한 육체는 새우와 고기를 더 삼킬 것이고 아무런 가치도 없는 분뇨를 낳을 것이다.



(10) 신부 측에서 왔다고 한 그의 말의 진의에 대해선 별 관심도 없고, 아무튼 일어나면서 그의 빛나는 이마를 밥풀 묻은 숟가락으로 경쾌하게 때리면서 '여름 수박처럼 잘 익었다'라고 칭찬을 못한 것은 조금 아쉽기는 하다. 



다 그렇게 살지요. 끝.




posted by 렉스 trex 2017.01.09 13:12

티스토리가 안하던 일을 했는데, 2016년 개인 블로그별 결산을 해줬다.



- 글 작성 개수 : 131ea

- 방문자 수 : 79,992명

- 댓글 수 : 13개 (블로그는 죽은 매체 ㄱㅅ ㅎㅎㅎ)



- 영화 카테고리 작성 55ea / 음악 카테고리 작성 51ea

- 가장 자주 사용한 해쉬태그는 음악취향Y






이상!!




posted by 렉스 trex 2015.04.20 15:11

Apple | iPhone 6 | Normal program | Spot | 1/20sec | F/2.2 | 0.00 EV | 4.2mm | ISO-250 | Off Compulsory | 2015:04:16 11:36:59


태어나서 자취력이 00년인데, 요리 시도나 실력 검증은 거의 전무했다. 조금 아니 상당히 문제라고 생각한다. 샌드위치 말고는 상대방에게 평가를 받은 적이 없다... 기회가 되어 닭 두마리를 손질하는 것으로 서막이 열렸다. 어렵더구요. 블로그를 참조해도 칼과 조건이 달라! 그렇게 안 썰어지던걸. 


Apple | iPhone 6 | Normal program | Spot | 1/15sec | F/2.2 | +0.56 EV | 4.2mm | ISO-400 | Off Compulsory | 2015:04:18 14:00:29


그럼 이왕지사 이렇게 된거 생닭을 만지는 손이라면 양념도 만들 수 있지 않을까?하는 의문에서 시도는 이어집니다. 블로그 레시피를 참조하면서... 그것도 한 개 정도 참조가 아니라 서너개를 한꺼번에-. 그렇에 하여 재료의 양과 방식은 제 마음대로 수렴하기로 했습니다.


- 케챱 4 큰술

- 다진 마늘 2 큰술

- 조청 4.5 큰술 : 인데 병을 아무리 눕혀도 ㅠㅠ 잘 안 쏟아짐 3.5 큰술 정도 분량

- 마요네즈 2 큰술

- 맛술 2 큰술

- 간장 3 큰술 : 5 큰술을 하는 레시피도 있음

- 설탕 2 큰술 : 이어야 하지만 조청이 부족해 한 큰술 추가해서 3 큰술 함

- 우스타 소스나 돈가스 소스 : 2 큰술

- 후추 조금 추가 : 양은 때려 맞추기

- 굴 소스를 누락함 : 왠지 느끼할 거 같다는 이상한 감이 들어 / 특정 레시피에선 2 큰술 - 다음엔 시도해볼지도?

- 고춧가루 2 큰술


이 양념들은 우유에 1시간 반 가량 재워두며 냄새를 제거한 닭 위에 제가 제조한 방식으로 슥삭슥삭...


Apple | iPhone 6 | Normal program | Spot | 1/24sec | F/2.2 | +0.65 EV | 4.2mm | ISO-250 | Off Compulsory | 2015:04:18 16:20:40


이제 모든 운명을 디오스 오븐에 맡기기로 했습니다.


Apple | iPhone 6 | Normal program | Spot | 1/15sec | F/2.2 | 0.00 EV | 4.2mm | ISO-400 | Off Compulsory | 2015:04:18 16:59:49


그렇습니다... 다음에 시도의 기회가 주어진다면, 오븐 온도와 뒤집을 때 사이의 시간 간격 등은 좀더 안배를 해야 겠습니다. 태워진 부위가 아깝다!


Apple | iPhone 6 | Normal program | Spot | 1/30sec | F/2.2 | 0.00 EV | 4.2mm | ISO-250 | Off Compulsory | 2015:04:18 17:06:07


접시에 담아... 맛있었습니다. 나 나도 요리를 할 수가 있다! 솔직히 굽네치킨 보다 낫던걸요.


posted by 렉스 trex 2014.04.25 17:17


Apple | iPhone 4S | Normal program | Pattern | 1/20sec | F/2.4 | 4.3mm | ISO-160 | Flash did not fire | 2014:04:25 11:06:35


통신사를 끼고 2년 넘게 징검다리를 뛰는 아이폰과 달리 - 3Gs에서 4S - 아이패드는 구속(?)이 없으니 널을 뛴다. 처음 마이클 잭슨 에디션 아이패드(1)을 당첨받은 후 사용한 이래로 작은 부침이 있어왔다. 잘 사용한 것은 좋았으나 너무나도 황망하게 분실했고, 이후 2를 지인분이 담배 보루값(!)에 양도해주신 이후 그간 잘 써왔다. 최근 단종 선언을 받았지만, 여전히 좋은 심장을 지닌 아이패드2는 조금 힘에 부칠지언정 제 몫은 충분히 해왔다.


이젠 3세대를 동생에게 양도 받았다. 무게와 크기 때문에 그간 불만을 느낀 동생은 아이패드 미니를 구한 모양이다. 레티나 디스플레이가 아님에도 미니를 굳이 고집한 것은 정말 크고 무거운게 귀찮았던 모양 ㅎㅎ 나야 1부터 단련된 무게라 - 아이패드1이 좀 무겁나... - 2 보다 조금 더 무거워진 3가 큰 문제는 되지 않을 듯 하다. 게다가 허름한 스마트 커버도 덕분에 하나 생겼고 말이지. 다만 도드라진 발열과 다소 반응이 느린 홈 버튼은 중고의 운명이려니 한ㄷ.


어떤 단점에도 불구하고 3세대가 제공하는 레티나 디스플레이의 쨍한 화면은 감동적이다. 잘 쓰마. 앞으로 한동안 함께 잘 가지 싶다. 어젯밤 동안 내용물 옮기느라고 내 몸은 흐물해졌지만..





posted by 렉스 trex 2013.12.11 12:26

놀라운 일이되 놀라운 일이 아니다.
들순이는 근 몇년간 꾸준히 해왔고 고민하고 노력하였다.

나 역시 글 쓰고 그림 그리는 이로서의 목표를 상기하며
열심히 살아야겠다. 



+ 들순이의 웹툰 [먹는존재]가 웹진 다:시 (daasi.net)를

다음주부터 떠나, 레진닷컴(lezhin.com)에서 유료화의 형태로 선보일 것이다.

방문하신 분들의 응원도 있으면 좋겠다.

'생각하고뭐라칸다 > 일기에가까운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4년 푸른 말의 해.  (0) 2013.12.31
들순이 레진닷컴 입성.  (6) 2013.12.11
주변의 고양이들 : 동거자, 방문자  (6) 2013.09.22
이사  (0) 2013.09.01
posted by 렉스 trex 2013.09.22 18:28
이사를 오고 난 뒤의 가장 큰 변화는 동거자들과 함께 하는 고양이와도 더불어 동거한다는 사실일 것이다. 그들 역시 동거자들!



터줏대감은 일단 단연 '얼룩이'다. 원래 길냥 출신이지만 동거자1이 보다 좋은 환경에서 같이 하자고 동거를 선택하였다. 새침하고 초심자를 경계하는 스타일. 하지만 나름 애교도 충만하다. 다만 요새 고민이라면, 원래 출신이었던 차가운 도시 바닥을 그리워하는 듯한... 동거자1이 고민하고 있다. 나가지 마라. 나가면 고생...



이사 첫날부터 왕성한 호기심을 숨기지 않고, 옷장에 들어갔다가 청바지 냄새 맡다가... 얼룩이에 비해 한결 내 방에 자주 방문하는 편인 '저스틴'이다. 한때는 동거 문제로 얼룩이와 마찰도 있었던 모양이지만, 이젠 서로 그냥 영역을 보전해주고 있는 듯. 동거자2의 방에 상주중이지만 몇군데 자신만의 사랑하는 공간을 집 곳곳에 놔두고 있다. 그중 한 곳이 내 침대 밑;;



'창남이'는 우리의 동거자는 아니다. 창 밖의 머슴애라는 뜻으로 붙여준 이름인데, 상당히 자주 우리 거처 창가에 출몰한다. 목적은 애교와 '밥'이다! 게다가 한층 성장세라 먹성도 좋고, 운동량이 많아 집 동거자들에 비해 살도 안 붙는다. 앞으로 우리와의 관계가 어떻게 될지 예측불허지만 - 동거는 아닐 것이다 - 녀석도 건강하길... 문제는 이 친구가 요새 얼룩이의 외출 욕구를 자극하는 모양이다. 이런.



잘 부탁한다 친구들,



끝!








'생각하고뭐라칸다 > 일기에가까운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들순이 레진닷컴 입성.  (6) 2013.12.11
주변의 고양이들 : 동거자, 방문자  (6) 2013.09.22
이사  (0) 2013.09.01
8월 7일 오전_지하철 이야기  (0) 2013.08.08
posted by 렉스 trex 2013.09.01 23:03


Apple | iPhone 4S | Normal program | Spot | 1/20sec | F/2.4 | 4.3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 2013:09:01 22:52:07



왠지 윤상의 음악을 뒤에 깔아야 할 듯한?


환경이 확 바뀌었다. 제대로 갖춘 것 없어도 만족하는 것은 넓어진 방 크기와 제반 조건. 몇가지는 단점이 될 수 있어도 문제 삼을만치도 아니다. 무엇보다 같이 생활할 이들과 고양이 서생들의 좋은 집친구가 되고 싶다는 생각.


좋은 전환으로 삼아야겠다.



'생각하고뭐라칸다 > 일기에가까운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주변의 고양이들 : 동거자, 방문자  (6) 2013.09.22
이사  (0) 2013.09.01
8월 7일 오전_지하철 이야기  (0) 2013.08.08
새해 인사.  (4) 2013.01.01
TAG
posted by 렉스 trex 2013.08.08 16:24

트위터에 적은 내용이었지만, 다시 좀 정리해서 올린다...





예의 사람 많은 지하철에 올라탄다. 나에 이어 뒤에 타려는 허름한 복장의 여자가 있었다. 그런데 원래 타고 있었던 내 옆 남자에게 멱살을 잡히고 팔로 밀리고 타질 못하게 되었다. 이윽고 둘이서 싸움이 붙는거다. 아니 세상에...난 처음엔 아는 사람들끼리의 격한 반가움이나 몸언어인줄 알았다.



여자의 황당한 표정과 함께 반격이 시작되고 남자의 스마트폰이 떨궈지고, 또 싸우다 여자 가방의 음료수병이 떨어지고 순식간에 아주 난리도 아니었다. 차는 출발하지 않고 있는데 보는 여성들은 "어머어머" 소리를 뱉고, 나를 비롯한 남자들 그 누구도 말리지 못하고 있는 상태였다.



말려야 한다. 누군가는 말려주길. 남의 일에 휘말려선 안된다. 이런 생각의 회전목마가 뱅그르르 돌다가 이윽고 차는 출발하게 되었다. 차가 출발하고 있음에도 복잡한 심사와 더불어 아무도 주변에서 말리지 않았던 두 남녀는 창 밖에서 여전히 서로를 폭행하고 있었다. 욕설이 섞이면서.



하지만 누가봐도 이 일은 남자가 우세일 것은 뻔한 이치가 아니겠는가. 이 일이 고작 짐작대로 여성의 우산 뾰죽한 곳이 남자에게 찔려서 생긴 시비였다면 너무 어이없는 시작인데다가, 이걸 적으면서 다시 삐져나오는 울적함과 비겁함의 상기가 나로선 참 아프다. 비겁했다.



이렇게 심사를 뱉으니 팔로워가 이 주소를 보여준다.

지하철 내 사건 사고에 대한 신고 문자 보내기.





앞으론 한계 안에서라도, 융통성 있게 해결해보려 하자.

'생각하고뭐라칸다 > 일기에가까운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사  (0) 2013.09.01
8월 7일 오전_지하철 이야기  (0) 2013.08.08
새해 인사.  (4) 2013.01.01
마지막 사랑니 발치  (2) 2012.07.20
posted by 렉스 trex 2013.01.01 09:35



올해도 잘 부탁드립니다!




'생각하고뭐라칸다 > 일기에가까운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8월 7일 오전_지하철 이야기  (0) 2013.08.08
새해 인사.  (4) 2013.01.01
마지막 사랑니 발치  (2) 2012.07.20
총선 끝  (4) 2012.04.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