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렉스 trex 2015. 5. 25. 16:40



시류에 편승한 퓨리오사. 7년 전 모습이라는 설정.



워보이 주니어.



매드 맥스 세계관의 성찬.



워릭! 워릭!



무슨 바람이 불어서 갑자기 디아블로3 그림 시작.



전혀 성전사 같지 않은 성전사...



네팔렘화된 야만용사



추종자 중 기사단원.



수도사 그리면서 앞으로 마법사와 부두술사도 그려야 함을 깨달았습니다.



이주알



거대 골고르



캡틴의 방패를 승계받은 윈터솔져.



'그리고플땐그린다'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하루 한 장 (20)  (4) 2015.06.20
하루 한 장 (19)  (0) 2015.05.25
하루 한 장 (18)  (0) 2015.05.01
이면지로 렉시즘(45) - 들순이, 어묵 추억.  (0) 2014.12.01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