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렉스 trex 2020. 9. 28. 09:05

musicy.kr/?c=zine&s=1&cidx=16&gp=1&ob=idx&gbn=viewok&ix=7258

 

[Single-Out #318] 김사월, 더블랭크샵, 빌리카터, 원아, 이권형

음악취향Y가 주목하는 싱글을 다양한 시선으로 소개드리는 싱글아웃 (Single-Out) 318회입니다.김사월, 더블랭크샵, 빌리카터, 원아, 이권형을 살펴보았습니다....

musicy.kr

이권형 「파티멤버」

지난번 발매한 장유동의 음반이 자연주의라면 이번 이권형의 신작은 도심주의라고 일컫을 수 있을까.  음울하고도 맑은 청초한 톤의 형연모순 감상을 던지는 백보컬이 연신 진행되고, 이 낯설은 발걸음에 어울리는 선율이 곱게 곡을 수놓는다. 여기에 잔영 짙은 끄트머리엔 여운만 남긴 채 매듭이 존재하지 않는다. 안식은 있지만 예의 불길한 사이키델릭은 한 포크 싱어송라이터의 인상깊은 뚜렷한 창작을 만들어냈다.  ★★1/2

더블랭크샵 「사랑노래 (feat. 원필(데이식스))」

음반 수록곡의 하헌진의 백예린의 곡을 들어보면 어떤 방향성인지 뚜렷히 감이 온다. 창작과 프로뮤싱의 골조 안에 공란은 해당 음악인의 음색과 장르적 살집을 충실히 채운 공정이다. 본작 역시 ‘프로포즈’라는 순백의 의도위에 탈색과 변색을 일으킬 요소를 일체 배제한 보컬 톤과 찬미와 긍정으로 충성한 백보컬까지 대중적 안배에 충실하다. 곡의 주인을 알아보게 만드는 컨테포러리 재즈 풍의 건반이 중반부 이후 두각을 보이지만, 이 역시 곡의 의도를 위배하지 않고 기여의 역할을 발휘한다. ★★★1/2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렉스 trex 2020. 9. 21. 09:36

musicy.kr/?c=zine&s=1&cidx=16&gp=1&ob=idx&gbn=viewok&ix=7251

 

[Single-Out #317] 공중그늘, 라피나앤캐비, 예람, 유아, 크라티아

음악취향Y가 주목하는 싱글을 다양한 시선으로 소개드리는 싱글아웃 (Single-Out) 317회입니다.공중그늘, 라피나앤캐비, 예람, 유아, 크라티아를 살펴보았습니다....

musicy.kr

예람 「꿈에 택시를 타」

‘일하는 소녀’에게 꿈엔 ‘바다’라는 장소를 향한 ‘택시’를 허락한다. 이 꿈은 그저 환상과 피안의 순간이 아니라 삶이 노고에 익숙한 일상에 잠시라도 허락하는 찰나에 가까울 것이다. 예람의 목소리는 이것에 측은하고 오만한 시선을 허락하지 않을 정도로 완결 상태의 서정성을 보유하고 있다. 맑음에 실낱 같이 붙어있는 허스키함이 그것인데, 그게 흠결이 아니라 그 균열이 이 음악인을 규정한다는 인상이 강했다. 바다 위 부유하듯 걷는 화자의 발걸음 밑에 징검다리처럼 박힌 일렉 기타와 베이스 파트의 편곡 또한 준수한 곡이다. ★★★★



공중그늘 「계절」

신시사이저가 주연 노릇을 하는 밴드라 이번에도 전후 활약은 여전하다. 신스팝 무드의 초중반의 역할이 중반을 넘어 뭉클한 슈게이징과 사이키델릭으로 확장되는 대목이 인상 깊다. 낭랑하게 들리던 이장오의 보컬과 하모니, 경성수의 일렉 기타도 더불어 힘을 받으며 고조하는데 러닝 타임이 비록 짧지 않은 곡임에도 퇴장이 이르다 싶다 생각할 정도로 좀 아쉬웠다. ★★★1/2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렉스 trex 2020. 9. 15. 20:37

musicy.kr/?c=zine&s=1&gp=1&ob=idx&gbn=viewok&ix=7228

 

[Single-Out #314] 김아름, 김은비, 드림캐쳐, 우원재, 킬카이져

음악취향Y가 주목하는 싱글을 다양한 시선으로 소개드리는 싱글아웃 (Single-Out) 314회입니다.김아름, 김은비, 드림캐쳐, 우원재, 킬카이져를 살펴보았습니다....

musicy.kr

킬카이져 「Partisan」

순수한 강철 사운드에 대한 열의로 진행되었던 <2019 문래메탈시티 – MMC ironman special!>이 거의 정확히 1년 전의 일이다. 알다시피 시국으로 인해 취소한 2020 문래메탈시티 등 도처의 박탈감은 설명하기에도 지친다. 이것이 장르에 대한 신의 심판이라면 차라리 입 다물 일인데, 우린 그 대가의 이유를 알기에 이 지속적 진통은 제법 가혹하다. 당시 킬카이져는 Sodom, Slayer, Sepultura 등의 단골 커버 라인업을 불렀고 이들의 커버 목록 중 하나인 Metallica는 한편 신작 『S & M 2』을 발매했으니 어떤 밴드는 이력을 추가했고, 어떤 밴드는 첫 싱글을 발매했음을 우리에게 알려준다. 커버를 통해 앞 밴드들의 혈통임을 드러낸 이들의 곡은 신인 밴드/직장인 밴드 어느 쪽 명칭을 넣어도 놀라움을 덧붙일 수 있는 완숙하게 스래쉬 메탈의 장르적 특성을 과시한다. 베이스와 칼칼한 보컬로 무대 위 앞장 서 있는 김형준, 기타 리프와 드라마틱함을 형성하는 솔로의 김용현, 평판이 자자한 하승민의 드럼까지 4인조는 본작의 빼곡한 조합을 여실히 입증한다. ★★★1/2

musicy.kr/?c=zine&s=1&cidx=16&gp=1&ob=idx&gbn=viewok&ix=7242

 

[Single-Out #316] 골든×박재범, 담예, 러블리즈, 루즈마이메모리, 씨피카

음악취향Y가 주목하는 싱글을 다양한 시선으로 소개드리는 싱글아웃 (Single-Out) 316회입니다.골든×박재범, 담예, 러블리즈, 루즈마이메모리, 씨피카를 살펴보았습...

musicy.kr

루즈마이메모리 「I’m So Okay」 

메탈코어가 되고 싶었던 이모코어는 감성적인 흐름으로 유유히 진행한다. 단조롭고 흔한 인상으로 스쳐 지날 수 있었던 구성에 리프와 리듬이 지속해서 변모하며 수혈을 하는 시도가 가해진다. 시끄러움과 파열을 유도하는 위악을 가미할 필욘 없겠으나, 선 굵은 인상을 남기는 욕심 정도는 다음엔 괜찮을 듯. ★★1/2



 
씨피카 「Déjà Vu」 

비트와 소스를 유려하게 배치하는 노력이 더해진 일렉트로니카 장르에서 보컬은 간혹 의도적인 비인간(또는 포스트-휴먼)인 인상을 위해 객체화되는 경우가 간혹 있다. 씨피카는 자신이 프로듀싱을 맡은 공정에서도 스스로 도드라진 음색의 보컬리스트임을 잃지 않는다. 때론 황량하게 연출된 이 세계 속에서 그는 진심 있게, 깊게 노래와 서사를 전달한다. 보컬의 녹음에 있어 명료함과 울림의 수치를 공정상 음악감독으로서 꽤 중시한 게 들린다. 기다릴만한 이름의 신작이며, 이번에도 수긍할 수 있었던 작품. ★★★★
  

담예 「영업종료」 

<직방>, <다방> 앱으로 찾은 도심 속 내 보금자리 방세를 위해 <알바몬>, <알바천국> 앱으로 소수문해서 찾은 일자리로 생계를 지탱하는 현 젊은이의 생활 감각이 새삼 와닿는 넘버였다. 일상성, 아니  《돼지가 우물에 빠진 날》(1996. 홍상수)이 세상에 나왔을 당시 식자들이 말버릇처럼 뱉던 그 일상의 예술적 장식 말고 생활이 재료가 되어 바로 뱉어지는 그 사변적 감각과 가사. 그게 젊은 이 블랙뮤직 음악인이 만든 결과물이다. 식도를 지나치게 뜨겁게 데우며 목으로 넘겨질 끈적한 초콜릿 보단, 자판기에 바삐 뽑아 마신 어중간한 온도의 핫초코를 닮은 음악. 중후반의 훵키한 무드와 기타는 무대 위 여러 악기를 매만지던 그를 꼭 빼닮은 매듭이었다. ★★★1/2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렉스 trex 2020. 8. 24. 08:56

http://musicy.kr/?c=zine&s=1&cidx=16&gp=1&ob=idx&gbn=viewok&ix=7221

 

[Single-Out #313] 글래스캣, 루시, 샤크라마, 시와, 임금비

음악취향Y가 주목하는 싱글을 다양한 시선으로 소개드리는 싱글아웃 (Single-Out) 313회입니다.글래스캣, 루시, 샤크라마, 시와, 임금비를 살펴보았습니다....

musicy.kr

루시 「조깅」

곡을 수록한 EP 커버의 아트웍과 일치하는 표제작이다. 첫인상은 잔나비와 쏜애플 같은 모던록 라인업의 뒤를 이을 인기 아이콘의 등장이다. 물론 이런 전례의 회고 취향이나 멜랑콜리함을 탈색한 가사 속 질주와 도약의 기운이 한층 강화되었다. 한 밴드의 특징을 어필할 포인트와 독자성에 대한 고민은 밴드와 기획사가 내내 고민할 과제이므로, 도입부에 해당하는 본작에선 두드러진 인상은 받지 못했다. 밴드 사운드의 특징이라고 할 수 있을 신예찬의 바이올린보단 최상엽의 기타와 보컬이 팬층에게 강하게 어필해 들린 곡이었다. ★★1/2



임금비 「908」

시간여행을 상징하는 듯한 효과음이 짧게 들렸다가 바로 본론으로 들어간다. 90년대 말과 21세기 초입 사이의 한국 대중음악 인디음악 시대(라고 적었지만 난 이 대목의 정확한 명칭에 대해 아직도 표기상 갈등 중이다)를 향해 보낸 러브레터 속 EP에 수록된 자작곡 2곡 중 하나다. 음악인 소히가 가요-팝에 보사노바를 접목했던 시도와 페퍼톤스가 뎁과 연희 등의 객원 보컬을 기용해 발표했던 시부야계 영향이 깃든 초기작들의 경쾌함을 회고하게 하는 곡이다. ‘서툴게’라는 보도자료의 문구가 새삼스러울 정도로 보컬과 구성에 적지 않은 욕심이 감지되는 것은 어쨌거나 전공자로서의 피력일까. 몇 년 째 실감하고 있지만, 리듬을 다루는 것에 있어 우린 10년 전과 다른 완성된 세대의 등장과 활약을 계속 목격하고 있는 것인지도. ★★★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렉스 trex 2020. 8. 17. 09:41

http://musicy.kr/?c=zine&s=1&cidx=16&gp=1&ob=idx&gbn=viewok&ix=7214

 

[Single-Out #312] 이하윤, 장명선, 전유동, 크램, 태민

음악취향Y가 주목하는 싱글을 다양한 시선으로 소개드리는 싱글아웃 (Single-Out) 312회입니다.이하윤, 장명선, 전유동, 크램, 태민을 살펴보았습니다....

musicy.kr

전유동 「이끼」 

침잠에 가까운 차분함, 진지한 사고와 사물을 다루는 태도에 조동익의  『푸른 베개』(2020)의 전례가 잠시 떠올랐다. 그건 잠시. 파제와 단편선의 기타, 고조의 서사를 듣고 엄숙함으로 듣는 이 조금 더 위를 차지한 벽이 아니라 손을 내미는 배려가 닿았다. 영험함과 무게로 성스러움보단 어둑한 곳에서 더욱 가치를 발하는 신록 그 자체가 되고자 하는 음악임을 깨달았다. ★★★★

 

장명선 「Remiel」 

아마도 창작자가 입으로 낸 소리를 포함해 모집한 소스들은 조각을 붙인 후 뱉어진 상태로 무언가 언질을 준다. 이런 글리치의 이어지는 순간들은 타악이 아닌, 주변의 것들이 부딪히는 순간의 소리의 수집 같이 들리기도 하고 죽음과 재생 이후의 부활 같은 태동의 비유로도 들린다. 어쩌면 ‘하느님의 자비’와 ‘하느님의 번개’라는 양면적 의미를 상기시키는 곡의 제목처럼 감상의 과정에서 내게 착시와 착각을 지속해서 주입하는 것일지도. 무책임한 감상과 가정을 무색하게 하는 사적 체험의 애도에 뭘 보탤까 고민은 된다. 그런데도 수수께끼의 매혹을 숨길 수 없을 만치 감상자는 그 얄팍함을 고백한다. ★★★★
 

크램 「방탈출」 

로킹한 구성 속에 암호 속 봉쇄된 상황에의 돌파를 갈망하는 반란의 기운이 넘실넘실 흐른다. 그리고 속도감을 배가시키는 수려한 프로그레시브 하우스 풍 연주와 건반 파트는 혼미함과 매력을 보탠다. 충돌하는 전자음의 질감이 곡 말미까지 집중을 지탱하게 해준다.  ★★★1/2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렉스 trex 2020. 8. 10. 08:17

http://musicy.kr/?c=zine&s=1&cidx=16&gp=1&ob=idx&gbn=viewok&ix=7200

 

[Single-Out #310] 고래야, 서도, 악단광칠, 이하이, 홍해

음악취향Y가 주목하는 싱글을 다양한 시선으로 소개드리는 싱글아웃 (Single-Out) 310회입니다.고래야, 서도, 악단광칠, 이하이, 홍해를 살펴보았습니다....

musicy.kr

고래야 「왔니」

고재현의 일렉 기타가 밴드의 전작과 다른 서두를 연다. ‘박수’로 대변되는 이번 신작에서 여전히 멤버 경이 등이 들려주는 리듬에 대한 고민은 여실하다. 후반부 기타를 끌어안은 밴드의 새 면모는 분명 이들 식의 사이키델릭과 만개를 확인시켜주는데, 그것의 휘황함과 도취보다는 꽤 질서정연함이 인상적이다. 전반적인 음악의 성향은 흔히들 올해 한국 대중음악 중반부의 가장 도드라진 현상인 ‘우리 것’(의 연상)의 함유도가 높은 크로스오버 뮤직인데, 흔히 이런 장르를 설명하는데 관습적으로 사용했던 ‘한’을 진작에 비켜 나갔다. 청자들의 이해와 선호의 속도를 지연시키는데 일조한 ‘한’을 잠시 가벼이 다른 열람실에 배치하고, 당장에 귀를 인상 깊게 물들이는 것은 에스닉과 아이리쉬 어느 자리에 배치해도 어색하지 않을 김동근의 퉁소 등 멤버들의 총합이 만개하는 후반부다. ‘나를 떠난 님 어디까지 가다가 발병 난다는 울먹임’을 담은 아리랑/아라리의 시대를 접고, 어디까지 당도하고 비상했느냐를 묻는 ‘왔니’의 반가움이 새겨진 이 시대를 반기게 된다. ★★★★

http://musicy.kr/?c=zine&s=1&cidx=16&gp=1&ob=idx&gbn=viewok&ix=7207

 

[Single-Out #311] 유성은, 이디오테잎, 준, 하퍼스, 후드보이데이브

음악취향Y가 주목하는 싱글을 다양한 시선으로 소개드리는 싱글아웃 (Single-Out) 311회입니다.유성은, 이디오테잎, 준, 하퍼스, 후드보이데이브를 살펴보았습니다....

musicy.kr

후드보이데이브 「Ssaul-Abi (feat. 도넛맨)」

초반부터 내내 한국의 현악 고전악기들이 붙는다고 애국의 정서와 국가주의적 호승지심의 발로를 전달하기 위한 장치는 아니다. 드럼머신의 진행과 같이 붙어 곡의 고유한 분위기를 전달할 뿐이다. 그 분위기는 마치 Quentin Jerome Tarantino가 입봉 전 시나리오 작업하고 연명하며 심야극장에서 숱하게 봤다는 아시아산 B급 액션 활극에 더 가깝게 들린다. 그래서인지 기세 높은 톤과 가사는 진정한 승리감에 대한 확신보다는 왈패들의 배짱 과시에 근접한 기운이다. 사무라이라는 단어가 싸울아비에 비롯했다는 근거 불명의 이야기처럼 허상에 대한 천착으로만 들린다. 그럼 혀를 차야 하나? 그래도 기계처럼 정확히 박히는 도넛맨의 피처링이 가진 매력까지 애써 덜어내며 감상할 필요는 없어 보인다. 칼칼한 톤의 후드보이데이브과 어울리면서도 대비되는 도넛맨의 조합이 가진 힘을 인정하는 건 옳아 보인다. 장르 자체의 성격을 함유한 ‘센 척’을 이해한다면 더더욱. ★★★1/2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ay 2020.09.17 11:36  Addr  Edit/Del  Reply

    와우 요즘 국악(민요) 크로스오버에 완전히 꽂혀서 찾아 듣던 중이 었는데 "왔니" 링크 타고가서 음악듣고 써주신 리뷰글 다시보니 완전!!! 공감됩니다. 신해철의 "무소유"나 "go with the light" "아리랑" 같은 노래들이 '한'이 베이스가 되었다면 근래의 민요 크로스 오버들은 확실히 흥, 힙함 등이 무기인거 같아요. 여기에 고래야는 절제미와 싸이키델릭함을 추가 했군요. 좋은 곡 소개해주셔서 감사합니다. 그런데 고래야의 전작을 들어보니 집시? 느낌이 강하게 나던데 생각해보니 유럽 집시와 남사당패가 근친성이 있는것 같기도... ㅎㅎㅎ

    • BlogIcon 렉스 trex 2020.09.18 12:41 신고  Addr  Edit/Del

      중심에 자리하지 못해도, 그렇게 외부에 존재해도 뚜렷한 인상을 남기는 장르는 서로 비슷한 것을 보유하고 있는지도 모르겠습니다 - ㅎ

posted by 렉스 trex 2020. 7. 20. 09:38

http://musicy.kr/?c=zine&s=1&cidx=16&gp=1&ob=idx&gbn=viewok&ix=7186

 

[Single-Out #308] 빌리어코스티, 아이린×슬기, 유키카, 쿤타, 텔레플라이

음악취향Y가 주목하는 싱글을 다양한 시선으로 소개드리는 싱글아웃 (Single-Out) 308회입니다.빌리어코스티, 아이린×슬기, 유키카, 쿤타, 텔레플라이를 살펴보았습...

musicy.kr

 

빌리어코스티 「너에게」 

듣자마자 바로 떠오르는 것은 노리플라이의 권순관이 만든 창작물들이었다. 마이크에 입을 대기 바로 직전, ‘너’라는 도착지를 위해 질주하며 달려온 듯한 호흡을 상상하게 하는 그 순정의 감정선. 이런 설렘과 속도감이 충실히 담겨 있는 팝이다. 이 또한 90년대의 청취 목록을 자신의 방식으로 디깅한 후 산출한 권순관의 작업과도 닮았다. ★★1/2




텔레플라이 「워크맨」

‘워크맨’은 MP3라는 파일 형식조차도 낯설어하는 지금 세대의 입장에선 아득한 과거의 시대 좌표다. 그것이 무엇을 상징하고 심상을 대변하는지는 상당수 몇몇 사람들에겐 짐작이 가는 오브젝트다. 재생을 위해 딸깍하는 재생음, 매체의 성격, 그 너비와 부피 및 가벼운 무게의 감각들. 전반부 김수환의 플롯은 밴드가 『무릉도원』(2016)에 이은 새로운 취생몽사에 닿았음을 들려준다. 여기에 어쩔 수 없이 계절의 감각을 소환하는 레게 리듬. 무엇보다 예의 정체를 드러내는 영롱한 사운드, 김인후의 기타와 이펙터는 안락한 사이키델리아라는 새로운 텔레플라이의 도착지를 보여준다. ★★★1/2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렉스 trex 2020. 7. 13. 15:24

http://musicy.kr/?c=zine&s=1&cidx=16&gp=1&ob=idx&gbn=viewok&ix=7179

 

[Single-Out #307] 선한인간, 이진혁, 코토바, 펜토, 헤더썬

음악취향Y가 주목하는 싱글을 다양한 시선으로 소개드리는 싱글아웃 (Single-Out) 307회입니다.선한인간, 이진혁, 코토바, 펜토, 헤더썬을 살펴보았습니다....

musicy.kr

코토바 「Reyn」

박자를 쉽지 않게 쪼개면서 한편으론 그 나뉜 것들을 일렁이는 물결 안에서도 재조합하는 기량은 여전히 강점을 드러낸다. 일군의 매쓰록 밴드들이 지닌 날 서린 정교함과 때론 과시적 면모가 없는 것은 아니지만 지난 음반에서 비교하면 더욱더 감성적이고 멜로딕하게 들린다. ‘의미 없음’을 반복되는 가사 안에서도 강조하지만 전작 『언어의 형태』(2019)의 표제를 생각해보게 된다. 이건 결코 ‘무의미’를 표방하는 자세가 아니라 명백히 연주의 행렬과 위세 안에서 흘린 듯이 들리는 메시지 속에 듣는 이들이 무언가를 잡길 바라는 역설의 태도로 들린다. 마른장마의 불편함이 지속하는 한 해 속에서 다브다와 더불어 소중하게 듣는 음반의 존재. ★★★1/2


펜토 「어쩌면 우리 서로에게 모든 걸 다 바쳤을지도」

「New York Doll」(2010)의 한 귀에 쏙쏙 들어오는 사운드와 펜토의 래핑이 선사한 차가운 간지는 생각해보면 새삼 과거사다. 과거, 만시지탄 이런 앓는 소릴 하겠다는 것이 아니다. 무엇보다 와닿는 곡이다. 뚜렷하게 들리는 반복하는 비트는 지난 타임라인을 묘사한 시계추처럼 들리고, 음악인으로서의 자존과 위축이 동시에 파고드는 가사는 속이 쓰리게 닿는다. 새삼 꺼내는 이런 솔직한 토로는 청자를 숙연하게 만들고, 후반부의 건반은 화자와 상대에 대한 관계는 물론 한 시대에 대한 종언으로 들리는 차분한 비통을 느끼게 한다. ★★★1/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