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렉스 trex 2021. 8. 3. 13:50

빅나인고고클럽의 6월을 위한 마지막 글은 필자별 유튜브 플레이리스트_"뜨거움으로 뜨거움을 다스리는 이열치열의 노래" 라는 주제입니다. 여름하면 떠올리는 관성에서 벗어난 저의 뻘 연상 넘버를 말하는 시점입니다...

https://bigninegogoclub.tistory.com/243

 

2107 "뜨거움으로 뜨거움을 다스리는 이열치열의 노래"

"뜨거움으로 뜨거움을 다스리는 이열치열의 노래" https://youtube.com/playlist?list=PLTi_mJiRV3JevS4qLooRVkyWe8JA7tgHD B9PL2107 "뜨거움으로 뜨거움을 다스리는 이열치열의 노래" www.youtube.com #정병욱 -..

bigninegogoclub.tistory.com

박정현 <꿈에>


00년대 초기로 기억해요. 당시에 어울리던 동년배들이 그해 여름 MT를 가자고 하더군요. 예나 지금이나 천연 바보 게으름뱅이였던 전 별 생각이 없었는데, 정신을 차려보니 동해안의 바닷가 민박집에 앉아있더군요. 네, 실은...몰래 연모하던 누님이 그곳에 오신다는 말에 혹해서 버스를 잡아타고 따라나섰던 것이었습니다. 젊은이들의 MT답게 맥주와 음료수, 갓 끓인 참치김치찌개, 남녀 사이의 수다와 감정들이 보글보글 공존하는 단란한 개판이었죠. 그리고 이번 기회에 어떻게든 누님에게 존재감을 피력해서 호감의 발판을 마련하고자 했던, 이불킥 전공 연애학 재수강 단골인 한없이 미숙한 제가 있었습니다. 그 개판의 한귀퉁이에. 결과요? 1박 2일의 여정 중 마지막 날. 박정현의 음반 [OP.4]가 담긴 휴대용 CD 플레이어를 두 손에 꼭 쥐고 들으며 파도 치는 오전의 해변을 걷는, 나홀로 청승의 박병운이 되었습니다. 음반 구성상 첫곡 <Plastic Flower(상사병)>와 이어지는 <꿈에>가 주는 짝사랑->감정적 파국의 구성은 술 한모금 못하는 제게도 '뜨거운 술로 뜨거운 속을 다스리는' 감정의 격랑으로 기억되고 있습니다. 정석원과 황성제가 조성한 사운드 스케이프는 어찌나 화려하고, 황홀했는지! 바보 아녀. CD 플레이어에 해변의 모래가 안 스며든 게 그나마 다행입니다. ....

몇년 전 여행을 갔던 다른 바다 사진으로 대체합니다.(뻘줌...) 다음 월차 8월에 뵙죠!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렉스 trex 2021. 8. 1. 11:01

언제나 그렇듯 느릿느릿 차분히 달리다 보니 블랙 미러 현 시각 기준 마지막 시즌까지 시청을 마쳤다. 뿌듯하고 기쁘냐고? 대체로 불편한 에피소드가 있던 것은 사실인데, 결과적으론 좋았다. 던지는 주제와 볼거리라는 점에서 어쨌거나 재밌었고, 후회는 없었다. 어쨌거나 마지막 시즌엔 살을 감량한 3개의 에피소드가 있었고, 그 밀도는 각자 준수했다.

<스트라이킹 바이퍼스> - 메타버스를 방불케하는 가상공간에서 세가나 남코를 연상케 하는 격투 게임을 온라인 배틀할 수 있다면? 그게 당장에 즐거운 전제 같은데 그것을 향유하는 유저 두 명이 상대방을 탐닉하는 두 명의 유부남이라면? 거기부터 명제는 균열을 일으킨다.

<스미더린> - 공유경제 자동차 서비스, 인스타그램을 연상케 하는 서비스 중독, 동양식 자기 관리 방법에 빠진 스타트업 CEO 등 블랙 미러를 따라온 나 같은 이들이 혹할 요소를 잘 모은 듯한 에피소드. 끄덕끄덕

<레이철, 잭, 애슐리 투> - 마일리 사이러스의 연기와 목소리, 나인 인치 네일즈의 넘버가 서비스처럼 깔린 시즌 보상 같은 쉼터의 에피소드. 

 

 

'생각하고뭐라칸다 > 시사/매체/게임등등' 카테고리의 다른 글

[블랙 미러] 시즌 5  (0) 2021.08.01
[블랙 미러] 시즌 4  (0) 2021.07.28
[죽어도 선덜랜드] 시즌 1  (0) 2021.01.11
[스위트 홈]  (0) 2020.12.27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렉스 trex 2021. 7. 28. 10:58

시즌 3 글 적은게 작년 523. 그렇게 무려 1년이 훌쩍 지났다. 이제 내겐 5 시즌 하나 남았고, 그사이 블랙 미러 자체가 넷플릭스로 넘어간 모양이다. 이제 까슬까슬한 영드로서의 정체성 보다 포괄적이고 맵싸한 테크놀러지 비판 장르물로 이미지를 굳힌 듯하다.

<USS 칼리스터> - 외형은 누가 봐도 빤듯한 스타트렉 인용 서사인데, 살펴보니 작금의 게임덕에게도 먹히는 이야기네.

<아크엔젤> - 금지옥엽 같은 소중한 내 아이의 일상을 감시하고 생활을 통제하는 범주는 어디까지 용인될 수 있을까? 테크놀러지는 편리하지만 그걸 폭넓게 허용하진 않는다...라는 말씀

<시스템의 연인> - 이렇듯 매정한 블랙 미러의 이야기도 궁극적으로 연인의 결실과 해피엔딩을 응원할 때가 있구나,

<악어> - 나쁜 일이 발생하면, 연쇄로 그 비밀을 꽁꽁 싸매던 이는 결과적으로 참극의 결론을 향해간다...

<사냥개> - 그토록 목숨 걸고 지키려던 것의 실체가 주는 허무함은 모든 블랙 유머가 모두 그러하듯 네 허무하죠.

<블랙 뮤지엄> - 이렇게 시즌 피날레는 관습적인 억압으로 백인 지배 세력의 그림자 뒤에 숨쉬던 흑인등의 반격과 피빛 복수로 뇌과학을 빌어 마무리한다. 아무래도 요새 뇌 쪽 관심이 돋아 유효한 에피소드였다.

테크놀러지의 수혜로 갈수록 팽배해져 가는 인간의 욕망과 탐닉, 지배 계급의 어두침침한 욕구에 따르는 자연스러운 귀결은? 오직 형벌이지. 다음 시즌도 기대하마!

 

 

'생각하고뭐라칸다 > 시사/매체/게임등등' 카테고리의 다른 글

[블랙 미러] 시즌 5  (0) 2021.08.01
[블랙 미러] 시즌 4  (0) 2021.07.28
[죽어도 선덜랜드] 시즌 1  (0) 2021.01.11
[스위트 홈]  (0) 2020.12.27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렉스 trex 2021. 7. 26. 09:13

오늘은 싱글 2곡, 다음 시간엔 에세이 잡문 하나와 나머지 싱글 하나의 글로 찾아올게요-. 

닉나인고고클럽 글터 - https://bigninegogoclub.tistory.com/

 

🌈빅나인고고클럽

Big(대)Nine(구)고고클럽은 #대구인디 #독립문화 와 사람들의 얘기를 다루는 독립 미디어/웹진 입니다.

bigninegogoclub.tistory.com

후크 why do i

밴드명이 반영하듯 착 감기는 명료한 후렴을 품은 멜로딕 펑크 - 씬에 혈기왕성하게 등장한 또 하나의 신진인가 하고 어느 정도는 관성으로 맞이했지만, 살펴보니 어느덧 활동 경력 10년을 넘긴 '풍월'이라는 외길 애티튜드로 맹진 중인 팀이다. 'do it myelf'하면 자연히 펑크고, 괜한 지레짐작으로 응 로컬이지 끄덕하는 것도 글 쓰는 이의 만연한 관성일까. 크레딧 노트에 명기된 '이상혁(크라잉넛) 부분에서는 밴드의 인맥과 연계의 역사를 감히 짐작해본다.

 

재인 MOLA(feat. 엄선)

지금 같은 뉴미디어 시대엔 SNS 채널 운영의 안팎이나 뮤직비디오 속 애니메이션의 줄거리로 음악인이 전달하고자 하는 주제 의식을 자연스레(혹은 섣부르게) 짐작하게 된다. 요즘 익숙하게 접할 수 있는 R&B의 화법을 지닌 트랙인데, 그 안에 세상의 잣대를 함부로 휘두르며 내 개인영역을 침범하는 타인과 이에 쿨하게 '몰라'로 화답하는 화자의 모습이 공존한다. 이 무심한 태도는 뮤직비디오 후반부에서 수면 아래로 침잠하며 보글거리는 캐릭터로 표현된다. 이것이 현재 이 음악인의 화두이자 뚜렷하게 내세우는 테마일지도.

 

조제해시 - 오리온자리

야후 앱이 '일출'이라 명하는 시간대보다 좀 더 아련하고 어렴풋한, 빛과 어둠의 경계가 시작되는 순간과 어울리는 음악이다. 발매한 이력 상의 음원과 타이틀, 제명들 역시 그 지점의 정서를 제법 중요하게 여기는 듯. 내성적으로 가라앉은 김현아의 목소리와 새벽녘의 침묵을 깨는 김현우의 기타, 마른 침을 넘기는 듯한 송승현의 베이스까지 어떤 울림과 여운을 청자에게 전해야 할지 아는 팀의 작품이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렉스 trex 2021. 7. 26. 08:52

http://musicy.kr/?c=zine&s=1&cidx=16&gp=1&ob=idx&gbn=viewok&ix=7607 

 

[Single-Out #359] 까마귀, 나로틱, 유수림, 펀치넬로, 핫펠트

음악취향Y가 주목하는 싱글을 다양한 시선으로 소개드리는 싱글아웃 (Single-Out) 359회입니다.까마귀, 나로틱, 유수림, 펀치넬로, 핫펠트를 살펴보았습니다....

musicy.kr

까마귀 이상한 소식

전통 델타 블루스가 21세기 이 나라 밴드 씬에서 이렇게 자기만의 고집과 형식으로 토착화되는 것은 매번 집중을 요하게 한다. 그게 그런지와 얼터 메탈의 조합으로 락 씬에서 주목받은 밴드 배드램의 편지효의 기타와 목소리라면 더욱 그럴 수밖에 없을지도. '깊은 빡침''빡돌아'버림을 시종일관 강조하는 가사 속 화자는 넘실대다 끈끈하게 붙는 연주에 힘입어 성깔있는 정규반의 탄생을 힘차게 알린다. ★★★

 

나로틱 Nothing Has Changed

창백하고 때론 영롱하게 닿는 각 파트의 연주와 보컬에서, 뜻하거나 말거나 이들에게 강한 영향을 미쳤다고 언급되는 radiohead가 자연히 떠오른다. 물론 곡이 담긴 음반명 [kindA]에서 radiohead[kid A] (2000)를 연상하는 이 또한 나 혼자만은 아니리라. 은하수같이 아스라이 내려오는 키보드의 서정성은 밴드 사운드의 허무함과 무기력을 대변하는 제명과 어우러져 살짝 울적함을 안긴다. ★★★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렉스 trex 2021. 7. 25. 12:46

처음에 [킹덤] 시즌 2 피날레 에피소드 상에서 아신, 즉 전지현의 모습을 처음 보았을 때 '불사초'로 인해 창궐한 존재들로 인해 도탄에 빠진 조선 반도의 국면을 역전할 희망의 존재라고 착각했다. 이런 나의 기대와 달리 정작 공개된 본편을 보니 차라리 [에일리언 커버넌트]의 데이빗과 월터를 연상케 할 정도로 큼직한 재앙의 상징이었다. 반도의 모든 것이 멸절하기 바라는 단 하나의 존재가 주는 공포. 이런 이야기와 캐릭터를 다듬었구나. 작가님!

조선 레골라스를 생각했던 나의 순진한 발상을 가격한 흑사병적인 존재의 등장-.

'영화보고감상정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신전]  (0) 2021.07.25
[공작]  (0) 2021.07.20
[강변호텔]  (2) 2021.07.19
[하트 오브 더 씨]  (0) 2021.07.17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렉스 trex 2021. 7. 20. 10:57

윤종빈 감독이 주진웅과의 연을 이어가고, 거기에 황정민, 주지훈 등을 기용해 찍은 [공작]은 사나이픽쳐스 제작이기도 하다. 이 작품의 골조를 대변하는 영화 속 표현은 '호연지기'라 하겠다. 남과 북 사이의 선명한 대치 속에서도 자신의 목적을 관철할 줄 아는 소위 곤조를 뜻하는 듯하다. 실제 작품 자체가 북 쪽은 화해와 개방을 아슬아슬하게 고민하고 있고, 남 쪽은 당시 김대중의 대통령 당선을 앞두며 이데올로기의 첨예한 갈등이 심화된 시기로 표현된다.

두 진영의 사정이 합쳐져 조성된 북풍 조작의 무드는 본작 탄생의 토양이 된 게 아닌가 싶다. 윤 종빈은 물론 류승완 감독 등은 남북 대립이야말로 한국이 자신만의 첩보물을 창작할 수 있는 천혜 환경이라 판단한 게 아닌가 싶다. 언어의 뿌리는 같으나 상대방의 진심을 파악할 수 없는 사고의 차이, 여기에 얹어진 각 진영 수뇌부와 실무자들 간의 갈등 및 음모, 무엇보다 마음으론 서로를 인정하고 배려하는 극화 속 온정주의(화해무드 랄까...)는 뿌리와 의도가 아닌가 싶다.

'영화보고감상정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신전]  (0) 2021.07.25
[공작]  (0) 2021.07.20
[강변호텔]  (2) 2021.07.19
[하트 오브 더 씨]  (0) 2021.07.17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렉스 trex 2021. 7. 20. 10:05

- 병원 생활 동안 빅나인고고클럽은 발매 싱글 리뷰와 인터뷰, 로컬 동향 외에도 기획 꼭지가 은근히 붙었더라구요. 이번 화엔 BAR라는 테마로 수다가 오갔지요. 저도 지냈던 로컬에서 기억하는 곳 하나를 추천 했습니다. 와인 보다는 홍차 맨이지만, 괜찮겠지!

https://bigninegogoclub.tistory.com/242

- 떼 뮤즐렛 (서울 서대문구 연희맛로 24 2층)

서울 마포구와 서대문구의 접경, 연희동에서 술 한 잔 못 넘기는 간의 소유자인 제가 추천하는 와인바입니다. 그 이름 떼뮤즐렛. '사장님이 미쳤어요'라는 이름으로 명명된 와인 특가 세일 이벤트와 다종다양한 대화가 가능한 사장님의 입담으로 아담한 공기 안에서 우옷?! 싶은 경험이 가능한 곳입니다. 아니 술도 못 먹으면서 뭐가 우옷?!이란 말인가? 저 같은 비음주인을 위한 다채로운 홍차 라인업과 먹을거리 또한 충분히 마련되어 있거든요. 특히 송로버섯을 슥슥 썰어 얹어주시는 트러플 파스타는 정말 감동적인 맛이었습니다. 인근에 가시면 한 번쯤 방문해보시기를! 이미 '나만 알고 싶은 가게'의 범주를 넘어 와인 맛 좀 아는 이들 사이에서 은근한 명성을 자랑하는 듯합니다.

 

2107 여기꼭가봐 "술집(Bar)"편

공연만 보러 다니는 시대는 지나도 한참은 지난 것 같습니다. 얼마 전 서정민갑 에디터님이 "대구 놀러 가는데 어딜 가보면 좋을까요?"라는 질문을 듣고 단톡방에 어마어마한 리스트들이 만들어

bigninegogoclub.tistory.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