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렉스 trex 2020. 9. 28. 09:05

musicy.kr/?c=zine&s=1&cidx=16&gp=1&ob=idx&gbn=viewok&ix=7258

 

[Single-Out #318] 김사월, 더블랭크샵, 빌리카터, 원아, 이권형

음악취향Y가 주목하는 싱글을 다양한 시선으로 소개드리는 싱글아웃 (Single-Out) 318회입니다.김사월, 더블랭크샵, 빌리카터, 원아, 이권형을 살펴보았습니다....

musicy.kr

이권형 「파티멤버」

지난번 발매한 장유동의 음반이 자연주의라면 이번 이권형의 신작은 도심주의라고 일컫을 수 있을까.  음울하고도 맑은 청초한 톤의 형연모순 감상을 던지는 백보컬이 연신 진행되고, 이 낯설은 발걸음에 어울리는 선율이 곱게 곡을 수놓는다. 여기에 잔영 짙은 끄트머리엔 여운만 남긴 채 매듭이 존재하지 않는다. 안식은 있지만 예의 불길한 사이키델릭은 한 포크 싱어송라이터의 인상깊은 뚜렷한 창작을 만들어냈다.  ★★1/2

더블랭크샵 「사랑노래 (feat. 원필(데이식스))」

음반 수록곡의 하헌진의 백예린의 곡을 들어보면 어떤 방향성인지 뚜렷히 감이 온다. 창작과 프로뮤싱의 골조 안에 공란은 해당 음악인의 음색과 장르적 살집을 충실히 채운 공정이다. 본작 역시 ‘프로포즈’라는 순백의 의도위에 탈색과 변색을 일으킬 요소를 일체 배제한 보컬 톤과 찬미와 긍정으로 충성한 백보컬까지 대중적 안배에 충실하다. 곡의 주인을 알아보게 만드는 컨테포러리 재즈 풍의 건반이 중반부 이후 두각을 보이지만, 이 역시 곡의 의도를 위배하지 않고 기여의 역할을 발휘한다. ★★★1/2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렉스 trex 2020. 9. 21. 09:36

musicy.kr/?c=zine&s=1&cidx=16&gp=1&ob=idx&gbn=viewok&ix=7251

 

[Single-Out #317] 공중그늘, 라피나앤캐비, 예람, 유아, 크라티아

음악취향Y가 주목하는 싱글을 다양한 시선으로 소개드리는 싱글아웃 (Single-Out) 317회입니다.공중그늘, 라피나앤캐비, 예람, 유아, 크라티아를 살펴보았습니다....

musicy.kr

예람 「꿈에 택시를 타」

‘일하는 소녀’에게 꿈엔 ‘바다’라는 장소를 향한 ‘택시’를 허락한다. 이 꿈은 그저 환상과 피안의 순간이 아니라 삶이 노고에 익숙한 일상에 잠시라도 허락하는 찰나에 가까울 것이다. 예람의 목소리는 이것에 측은하고 오만한 시선을 허락하지 않을 정도로 완결 상태의 서정성을 보유하고 있다. 맑음에 실낱 같이 붙어있는 허스키함이 그것인데, 그게 흠결이 아니라 그 균열이 이 음악인을 규정한다는 인상이 강했다. 바다 위 부유하듯 걷는 화자의 발걸음 밑에 징검다리처럼 박힌 일렉 기타와 베이스 파트의 편곡 또한 준수한 곡이다. ★★★★



공중그늘 「계절」

신시사이저가 주연 노릇을 하는 밴드라 이번에도 전후 활약은 여전하다. 신스팝 무드의 초중반의 역할이 중반을 넘어 뭉클한 슈게이징과 사이키델릭으로 확장되는 대목이 인상 깊다. 낭랑하게 들리던 이장오의 보컬과 하모니, 경성수의 일렉 기타도 더불어 힘을 받으며 고조하는데 러닝 타임이 비록 짧지 않은 곡임에도 퇴장이 이르다 싶다 생각할 정도로 좀 아쉬웠다. ★★★1/2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렉스 trex 2020. 9. 15. 20:37

musicy.kr/?c=zine&s=1&gp=1&ob=idx&gbn=viewok&ix=7228

 

[Single-Out #314] 김아름, 김은비, 드림캐쳐, 우원재, 킬카이져

음악취향Y가 주목하는 싱글을 다양한 시선으로 소개드리는 싱글아웃 (Single-Out) 314회입니다.김아름, 김은비, 드림캐쳐, 우원재, 킬카이져를 살펴보았습니다....

musicy.kr

킬카이져 「Partisan」

순수한 강철 사운드에 대한 열의로 진행되었던 <2019 문래메탈시티 – MMC ironman special!>이 거의 정확히 1년 전의 일이다. 알다시피 시국으로 인해 취소한 2020 문래메탈시티 등 도처의 박탈감은 설명하기에도 지친다. 이것이 장르에 대한 신의 심판이라면 차라리 입 다물 일인데, 우린 그 대가의 이유를 알기에 이 지속적 진통은 제법 가혹하다. 당시 킬카이져는 Sodom, Slayer, Sepultura 등의 단골 커버 라인업을 불렀고 이들의 커버 목록 중 하나인 Metallica는 한편 신작 『S & M 2』을 발매했으니 어떤 밴드는 이력을 추가했고, 어떤 밴드는 첫 싱글을 발매했음을 우리에게 알려준다. 커버를 통해 앞 밴드들의 혈통임을 드러낸 이들의 곡은 신인 밴드/직장인 밴드 어느 쪽 명칭을 넣어도 놀라움을 덧붙일 수 있는 완숙하게 스래쉬 메탈의 장르적 특성을 과시한다. 베이스와 칼칼한 보컬로 무대 위 앞장 서 있는 김형준, 기타 리프와 드라마틱함을 형성하는 솔로의 김용현, 평판이 자자한 하승민의 드럼까지 4인조는 본작의 빼곡한 조합을 여실히 입증한다. ★★★1/2

musicy.kr/?c=zine&s=1&cidx=16&gp=1&ob=idx&gbn=viewok&ix=7242

 

[Single-Out #316] 골든×박재범, 담예, 러블리즈, 루즈마이메모리, 씨피카

음악취향Y가 주목하는 싱글을 다양한 시선으로 소개드리는 싱글아웃 (Single-Out) 316회입니다.골든×박재범, 담예, 러블리즈, 루즈마이메모리, 씨피카를 살펴보았습...

musicy.kr

루즈마이메모리 「I’m So Okay」 

메탈코어가 되고 싶었던 이모코어는 감성적인 흐름으로 유유히 진행한다. 단조롭고 흔한 인상으로 스쳐 지날 수 있었던 구성에 리프와 리듬이 지속해서 변모하며 수혈을 하는 시도가 가해진다. 시끄러움과 파열을 유도하는 위악을 가미할 필욘 없겠으나, 선 굵은 인상을 남기는 욕심 정도는 다음엔 괜찮을 듯. ★★1/2



 
씨피카 「Déjà Vu」 

비트와 소스를 유려하게 배치하는 노력이 더해진 일렉트로니카 장르에서 보컬은 간혹 의도적인 비인간(또는 포스트-휴먼)인 인상을 위해 객체화되는 경우가 간혹 있다. 씨피카는 자신이 프로듀싱을 맡은 공정에서도 스스로 도드라진 음색의 보컬리스트임을 잃지 않는다. 때론 황량하게 연출된 이 세계 속에서 그는 진심 있게, 깊게 노래와 서사를 전달한다. 보컬의 녹음에 있어 명료함과 울림의 수치를 공정상 음악감독으로서 꽤 중시한 게 들린다. 기다릴만한 이름의 신작이며, 이번에도 수긍할 수 있었던 작품. ★★★★
  

담예 「영업종료」 

<직방>, <다방> 앱으로 찾은 도심 속 내 보금자리 방세를 위해 <알바몬>, <알바천국> 앱으로 소수문해서 찾은 일자리로 생계를 지탱하는 현 젊은이의 생활 감각이 새삼 와닿는 넘버였다. 일상성, 아니  《돼지가 우물에 빠진 날》(1996. 홍상수)이 세상에 나왔을 당시 식자들이 말버릇처럼 뱉던 그 일상의 예술적 장식 말고 생활이 재료가 되어 바로 뱉어지는 그 사변적 감각과 가사. 그게 젊은 이 블랙뮤직 음악인이 만든 결과물이다. 식도를 지나치게 뜨겁게 데우며 목으로 넘겨질 끈적한 초콜릿 보단, 자판기에 바삐 뽑아 마신 어중간한 온도의 핫초코를 닮은 음악. 중후반의 훵키한 무드와 기타는 무대 위 여러 악기를 매만지던 그를 꼭 빼닮은 매듭이었다. ★★★1/2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렉스 trex 2020. 8. 24. 08:56

http://musicy.kr/?c=zine&s=1&cidx=16&gp=1&ob=idx&gbn=viewok&ix=7221

 

[Single-Out #313] 글래스캣, 루시, 샤크라마, 시와, 임금비

음악취향Y가 주목하는 싱글을 다양한 시선으로 소개드리는 싱글아웃 (Single-Out) 313회입니다.글래스캣, 루시, 샤크라마, 시와, 임금비를 살펴보았습니다....

musicy.kr

루시 「조깅」

곡을 수록한 EP 커버의 아트웍과 일치하는 표제작이다. 첫인상은 잔나비와 쏜애플 같은 모던록 라인업의 뒤를 이을 인기 아이콘의 등장이다. 물론 이런 전례의 회고 취향이나 멜랑콜리함을 탈색한 가사 속 질주와 도약의 기운이 한층 강화되었다. 한 밴드의 특징을 어필할 포인트와 독자성에 대한 고민은 밴드와 기획사가 내내 고민할 과제이므로, 도입부에 해당하는 본작에선 두드러진 인상은 받지 못했다. 밴드 사운드의 특징이라고 할 수 있을 신예찬의 바이올린보단 최상엽의 기타와 보컬이 팬층에게 강하게 어필해 들린 곡이었다. ★★1/2



임금비 「908」

시간여행을 상징하는 듯한 효과음이 짧게 들렸다가 바로 본론으로 들어간다. 90년대 말과 21세기 초입 사이의 한국 대중음악 인디음악 시대(라고 적었지만 난 이 대목의 정확한 명칭에 대해 아직도 표기상 갈등 중이다)를 향해 보낸 러브레터 속 EP에 수록된 자작곡 2곡 중 하나다. 음악인 소히가 가요-팝에 보사노바를 접목했던 시도와 페퍼톤스가 뎁과 연희 등의 객원 보컬을 기용해 발표했던 시부야계 영향이 깃든 초기작들의 경쾌함을 회고하게 하는 곡이다. ‘서툴게’라는 보도자료의 문구가 새삼스러울 정도로 보컬과 구성에 적지 않은 욕심이 감지되는 것은 어쨌거나 전공자로서의 피력일까. 몇 년 째 실감하고 있지만, 리듬을 다루는 것에 있어 우린 10년 전과 다른 완성된 세대의 등장과 활약을 계속 목격하고 있는 것인지도. ★★★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렉스 trex 2020. 8. 10. 08:17

http://musicy.kr/?c=zine&s=1&cidx=16&gp=1&ob=idx&gbn=viewok&ix=7200

 

[Single-Out #310] 고래야, 서도, 악단광칠, 이하이, 홍해

음악취향Y가 주목하는 싱글을 다양한 시선으로 소개드리는 싱글아웃 (Single-Out) 310회입니다.고래야, 서도, 악단광칠, 이하이, 홍해를 살펴보았습니다....

musicy.kr

고래야 「왔니」

고재현의 일렉 기타가 밴드의 전작과 다른 서두를 연다. ‘박수’로 대변되는 이번 신작에서 여전히 멤버 경이 등이 들려주는 리듬에 대한 고민은 여실하다. 후반부 기타를 끌어안은 밴드의 새 면모는 분명 이들 식의 사이키델릭과 만개를 확인시켜주는데, 그것의 휘황함과 도취보다는 꽤 질서정연함이 인상적이다. 전반적인 음악의 성향은 흔히들 올해 한국 대중음악 중반부의 가장 도드라진 현상인 ‘우리 것’(의 연상)의 함유도가 높은 크로스오버 뮤직인데, 흔히 이런 장르를 설명하는데 관습적으로 사용했던 ‘한’을 진작에 비켜 나갔다. 청자들의 이해와 선호의 속도를 지연시키는데 일조한 ‘한’을 잠시 가벼이 다른 열람실에 배치하고, 당장에 귀를 인상 깊게 물들이는 것은 에스닉과 아이리쉬 어느 자리에 배치해도 어색하지 않을 김동근의 퉁소 등 멤버들의 총합이 만개하는 후반부다. ‘나를 떠난 님 어디까지 가다가 발병 난다는 울먹임’을 담은 아리랑/아라리의 시대를 접고, 어디까지 당도하고 비상했느냐를 묻는 ‘왔니’의 반가움이 새겨진 이 시대를 반기게 된다. ★★★★

http://musicy.kr/?c=zine&s=1&cidx=16&gp=1&ob=idx&gbn=viewok&ix=7207

 

[Single-Out #311] 유성은, 이디오테잎, 준, 하퍼스, 후드보이데이브

음악취향Y가 주목하는 싱글을 다양한 시선으로 소개드리는 싱글아웃 (Single-Out) 311회입니다.유성은, 이디오테잎, 준, 하퍼스, 후드보이데이브를 살펴보았습니다....

musicy.kr

후드보이데이브 「Ssaul-Abi (feat. 도넛맨)」

초반부터 내내 한국의 현악 고전악기들이 붙는다고 애국의 정서와 국가주의적 호승지심의 발로를 전달하기 위한 장치는 아니다. 드럼머신의 진행과 같이 붙어 곡의 고유한 분위기를 전달할 뿐이다. 그 분위기는 마치 Quentin Jerome Tarantino가 입봉 전 시나리오 작업하고 연명하며 심야극장에서 숱하게 봤다는 아시아산 B급 액션 활극에 더 가깝게 들린다. 그래서인지 기세 높은 톤과 가사는 진정한 승리감에 대한 확신보다는 왈패들의 배짱 과시에 근접한 기운이다. 사무라이라는 단어가 싸울아비에 비롯했다는 근거 불명의 이야기처럼 허상에 대한 천착으로만 들린다. 그럼 혀를 차야 하나? 그래도 기계처럼 정확히 박히는 도넛맨의 피처링이 가진 매력까지 애써 덜어내며 감상할 필요는 없어 보인다. 칼칼한 톤의 후드보이데이브과 어울리면서도 대비되는 도넛맨의 조합이 가진 힘을 인정하는 건 옳아 보인다. 장르 자체의 성격을 함유한 ‘센 척’을 이해한다면 더더욱. ★★★1/2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ay 2020.09.17 11:36  Addr  Edit/Del  Reply

    와우 요즘 국악(민요) 크로스오버에 완전히 꽂혀서 찾아 듣던 중이 었는데 "왔니" 링크 타고가서 음악듣고 써주신 리뷰글 다시보니 완전!!! 공감됩니다. 신해철의 "무소유"나 "go with the light" "아리랑" 같은 노래들이 '한'이 베이스가 되었다면 근래의 민요 크로스 오버들은 확실히 흥, 힙함 등이 무기인거 같아요. 여기에 고래야는 절제미와 싸이키델릭함을 추가 했군요. 좋은 곡 소개해주셔서 감사합니다. 그런데 고래야의 전작을 들어보니 집시? 느낌이 강하게 나던데 생각해보니 유럽 집시와 남사당패가 근친성이 있는것 같기도... ㅎㅎㅎ

    • BlogIcon 렉스 trex 2020.09.18 12:41 신고  Addr  Edit/Del

      중심에 자리하지 못해도, 그렇게 외부에 존재해도 뚜렷한 인상을 남기는 장르는 서로 비슷한 것을 보유하고 있는지도 모르겠습니다 - ㅎ

posted by 렉스 trex 2020. 7. 6. 22:58

http://musicy.kr/?c=zine&s=1&cidx=16&gp=1&ob=idx&gbn=viewok&ix=7172

 

[Single-Out #306] 골든차일드, 디제이렉스, 레트로클래식, 수민, 허소영

음악취향Y가 주목하는 싱글을 다양한 시선으로 소개드리는 싱글아웃 (Single-Out) 306회입니다.골든차일드, 디제이렉스, 레트로클래식, 수민, 허소영을 살펴보았습니다....

musicy.kr

레트로클래식 「Moment (feat. 이상훈)」

김경호 밴드의 김기홍(기타)과 그의 쌍둥이 형제 김재홍(베이스), 이렇게 2인조 편성의 밴드로써 연초부터  『Pop of Retro Classic Vol.』 이라는 타이틀로 꾸준한 연작 싱글을 발매 중이다. 연작의 제목부터 김경호 밴드에서의 활동과 대중매체 세션 작업으로 알려진 이력을 보자면 쉽게 전달되는 대중적인 접근의 방향성이 짐작이 가는데, 싱글 연작들의 구성이 다소 아쉽게도 손쉽게 듣고 곧잘 잊힐 인상이 강한 이지 리스닝 계열들이었다. 그래도 동명 시리즈의 6번째로 발매한 본작은 90년대 ~ 00년대 사이를 표방한 밴드명의 정체성과 맞게 한국 대중음악 역사 안에서도 낯익게 들리는 사운드와 Toto와 Chicago로 대변되는 AOR 등 팝록의 시대를 연상케 하는 면이 있다. 삶의 순간에서 간간이 건네받던 지인과 동료의 믹스테이프들을 일깨우게 하는 친숙한 사운드다. ★★1/2


디제이렉스 「Never Gonna Give You Up」

월 8달러 남짓한 구독료를 지급하면 제공되는 잡동사니와 보물들이 공존하는 샘플 사운드, 거기에 여전히 유용하게 굴리는 MPC 드럼머신까지. 이것들로 음악 만들기의 가치와 음악 듣기의 가치에 대해 한국 턴테이블리즘의 현역은 지금 세대를 바라보며 곡 서두에 샘플로 채취한 영상 매체의 대사를 빌어 새삼 되묻는다. “Can You Dig It?” 붐뱁을 기조로 한 올드스쿨 힙합에 충실한 곡인데, 본 장르 장인의 뚜렷한 형식상의 귀환 인사 격이라 짐작한다. 다음 챕터의 다양한 시도들과 이력은 시국 무관하게 속도감 붙은 채로 이어질 테니 이 부분이 기대된다. ★★★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렉스 trex 2020. 6. 29. 17:39

musicy.kr/?c=zine&s=1&cidx=16&gp=1&ob=idx&gbn=viewok&ix=7156

 

[Single-Out #304] 김마스타트리오, 뉴튼, 썸머소울, 울, 페이버

음악취향Y가 주목하는 싱글을 다양한 시선으로 소개드리는 싱글아웃 (Single-Out) 304회입니다.김마스타트리오, 뉴튼, 썸머소울, 울, 페이버를 살펴보았습니다....

musicy.kr

musicy.kr/?c=zine&s=1&cidx=16&gp=1&ob=idx&gbn=viewok&ix=7163

 

[Single-Out #305] 문선, 미닛, 신해경, 알이즈웰, 어라이브펑크

음악취향Y가 주목하는 싱글을 다양한 시선으로 소개드리는 싱글아웃 (Single-Out) 305회입니다.문선, 미닛, 신해경, 알이즈웰, 어라이브펑크를 살펴보았습니다....

musicy.kr

페이버 「Closure」

무료와 공허에 위치하는 음색으로 들리던 첫인상을 지우는 것은 인상 좋은 음색과 기교와 역량의 감지다. 좋은 알앤비 싱어의 발견, 폭발이 목적과 수단이 아닌 전달자의 역할과 연출자로서의 주도력이 있는 다채로운 인상을 잘 전해준다. 곡의 만만치 않은 길이의 반 이상을 시작부터 끝까지 변화가 있는 기타에 양보하는데, 그게 뺏겼다는 생각을 주지 않는다. 인상적인 프로듀싱을 안고 제공된 연주와 곡의 구성이 들려주는 변화의 양상이 듣는 감상을 깊게 파헤친다. 음반의 라이너 노트 등을 다시금 읽고 기억하게 하는 곡. ★★★1/2

문선 「줘요 (feat. 서사무엘)」

단조롭게 들렸던 드럼머신의 비트와 부유하던 루프에 날리던 목소리는 무료한 인상을 주는 줄 알았는데, 레이어의 겹이 덧씌워진 세밀한 감정선이 한 줄 끼어 있었다. 뿅뿅 박히는 옛 일렉 사운드와 전달하는 가사엔 알고 들으니 나름의 구애의 몸짓과 절박함이 있더라. 갈구와 절창만이 듣는 이들에게 음악 대접을 받던 [나는 가수다] 시대는 이젠 퇴장이 반가운 그때의 일이 되었다. 이런 것이 지금 시대의 멋짐이라는 것을 설명하기는 참 쉽지 않다. 상관없다. 알아 듣든 말든 사운드는 별의 군집을 형성하며 어느새 근사한 은하계를 만들어내고 있으니까. ★★★1/2
 
신해경 「그대는 총 천연색」

유년 시절 고 김정흠 박사의 교양 도서 [과학의 파노라마] 시리즈는 내게 “사람은 하룻밤에 실은 대여섯 번의 꿈을 꾼단다”, “꿈은 보통 흑백으로 나타나지만, 사람에 따라선 컬러의 총천연색으로 보일 때도 있단다”를 내게 가르쳐준 책이었다. 연모하는 그대의 모습이 총천연색으로 기억되는 꿈의 밤이 화자에게 어떤 의미일지는 상상하기 어렵지 않다. 그것도 여전히 저편에서 들려오는 아련함으로 일관한 신해경의 목소리라면 더더욱. 실은  「모두 주세요」(2017)로 그의 목소리를 처음 인지했던 당시의 곡들과 크게 다르지 않은 감상과 완성도라고 생각한다. 그런데 그 감상 하나로 본작에 대한 좋은 감정을 덜어낼 생각은 없다. 여전히 공간과 환상성을 동시에 중요하게 생각하는 녹음, 일렁이는 기타로 만든 그만의 드림 팝, 무엇보다 황홀경이라는 최종 목표만을 향해 만든 듯한 곡의 만듦새와 무엇보다 보컬까지. 이번 작품 역시 이런저런 세공의 정성이 있다. ★★★★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렉스 trex 2020. 6. 15. 14:27

웹진에서 글을 씁니다 / 별점은 이상한 제도죠(링크 : musicy.kr/?c=zine&s=1&cidx=16&gp=1&ob=idx&gbn=viewok&ix=7149 )

===

김정우 「City Of Lights」 

경쾌한 기타와 신스 사운드, 송 메이킹은 이 뉴웨이브 사운드의 오래가는 전성기를 여전히 실감하게 한다. 밴드 톡식의 보컬과 기타를 담당했던 김정우가 당시 리더의 맛을 살리며 가지고 있던 캐릭터성은 여기에서도 여전하다. 도심의 빛을 말하며 낭만적 진취성을 들려주는 곡의 태도에 예상대로 잘 맞는다. 다만 이 사운드와 방향성은 청자들에게 어느새 익숙해진 것이고, 독자적으로 들리지 않는 것이 되었다. 시즌 한정 성공이라는 소박한 목표치는 분명 아니었을 듯. ★★★

당기시오 「Last Dream」

도입부의 묵직함과 디스토션, 이런 초반의 기대감을 배신하지 않는 그루브함과 각 포지션 혼신의 기량은 보컬, 리프와 배킹 공히 힘찬 기타, 베이스, 드럼 모두에게 균등하게 드러난다. 대중의 귀를 위한 안배와 감성이 도드라졌던 포스트 그런지 시대의 무드보다 주술적 암운을 자욱하게 깔아버리는 얼터 메탈의 강경함이 도드라진 트랙은 반가운 에너지를 수혈한다. 신작 음반을 앞두고 선 공개한 곡이지만, 이미 밴드가 몇 년 동안 자신감 있게 틈틈이 날을 갈며 자주 뽑아 들곤 했던 곡의 입지를 대변한다. ★★★★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