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렉스 trex 2021. 1. 4. 12:43

musicy.kr/?c=zine&s=1&cidx=16&gp=1&ob=idx&gbn=viewok&ix=7419

 

[Single-Out #331] 김산, 맥대디, 엄정화, 이자람, 태연

음악취향Y가 주목하는 싱글을 다양한 시선으로 소개드리는 싱글아웃 (Single-Out) 331회입니다.김산, 맥대디, 엄정화, 이자람, 태연을 살펴보았습니다....

musicy.kr

이자람 「Lázara’s Theme」 

이자람밴드의 「비가 축축」(2009)을 들을 당시엔 음악인의 이력과 관련 없이, 아니 오히려 그 관련을 생각하느라 당시 모던 씬의 센티멘탈함을 자기화하는 것인가 생각했다. 이후 이자람을 생각할 때면 소리꾼, 음악감독, 싱어 등의 자리 위에 위치한 경계선의 음악인이라는 인지를 꾸준히 한 듯하다. 스페인의 문호인 Gabriel García Márquez의 단편선 《Doce cuentos peregrinos》(1992)에 수록된 작품 「대통령 각하, 즐거운 여행을」의 서사를 이자람의 손에 의해 판소리의 형태로 음반과 무대에 옮겨진 결과가 바로 『이방인의 노래』(2016)라 하겠다. (아 복잡하다) 판소리의 극중 인물 라사라의 테마라 할 수 있는 본작은 남미의 풍광으로 대변되는 낯선 이국적 삶의 형태를 이자람식 이야기/노래 예술로 번안한 셈이다. 어쿠스틱 기타로 시작하는 도입부에 이어 판소리로 치자면 고수의 리듬에 맞춘 중후반의 짧은 합창은 들리는 시각(청각?)에 따라선 민중의 연대나 고양감을 표현한다고 들릴 수도 있겠다. 본작을 담고 있는 이 판소리 극 안에서 표현하는 식사와 미각의 표현이 상층부–스테이크, 새우 빠에야 / 민중들–흙으로 이분화된 탓도 있으리라. 덕분에 이자람이라는 경계선의 음악인이 거친 손길 덕에 이 반도의 청자에게도 생경하지 않은 정서로 소화할 수 있었던 듯하다. ★★★



태연 「What Do I Call You」

언제나 태연 하면 현 SM의 여성 싱어 라인업 중 가장 신뢰도 있는 장르 소화력, 성량으로 대변되는 기량을 말할 수 있을 듯하다. 한결 홀가분하게 들리는 이 팝 넘버는 지나치게 끈적하지 않은 씁쓸한 초콜릿 무스의 어둡고 뚜렷한 색채감을 닮아 있다. 촌스럽고 구차한 감정선을 허락하지 않는 예의 태연의 연출과 쏙쏙 잘 맞는 연주는 깔끔하다. 여러 겹을 형성하는 보컬 더빙은 종료를 선언한 연인 관계가 가진, 한 줄로 짧게 정리하기 힘든 감정의 문제에 대한 비유로 들려 효과적으로 들린다. ★★1/2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렉스 trex 2020. 12. 28. 13:51

musicy.kr/?c=zine&s=1&cidx=16&gp=1&ob=idx&gbn=viewok&ix=7366

 

[Single-Out #330] 댄딜라이언, 메쓰카멜, 백현진, 존오버, 큐엠

음악취향Y가 주목하는 싱글을 다양한 시선으로 소개드리는 싱글아웃 (Single-Out) 330회입니다.댄딜라이언, 메쓰카멜, 백현진, 존오버, 큐엠을 살펴보았습니다....

musicy.kr

메쓰카멜 「20th Century」

거듭되는 장르 혼종의 움직임만큼 뚜렷한 최근 씬의 분위기는 디스코든 그런지든 새삼스러운 소환 같다. 록/메탈 쪽의 극단적인 익스트림으로의 몰입과는 또 다르게 도입부터 뚜렷하게 하드록의 옛 된 흥취를 가져온 메쓰카멜도 그렇게 들렸다. 그러나 아이들의 어두운 합창이 들려오는 중반부터는 프로그레시브한 무드와 심포닉/에픽 등을 연상하는 여러 양상이 단순히 파워 있는 사운드에만 몰두하게 허락지 않았다. 다시금 펼쳐보며 읽게 하는 가사지와 테마, 마른 침을 넘기며 듣는 청자의 심중을 알아보는 베이스와 짧은 해방감을 주는 후반부 솔로는 본작이 은근히 흔하지 않은 요즘 메탈임을 깨닫게 한다. 뜻하지 않게 연말에 다가왔고, 이 클래시컬한 시도는 확실히 고색창연이라고 짧게 언급하기엔 뉘앙스에 부족함이 있다. ★★★1/2

 

백현진 「A5」

다른 음악인에 비해 백현진의 시도엔 아무래도 귀를 쫑긋 더 세우는 것이 있다. 창작의 의도와 배경의 바탕엔 음악인이 아닌 미술을 기조로 한 전반적인 작업에 대한 염두가 있는 것인지, 자신만의 목이 있는 보컬리스트로서의 백현진식 어덜트 컨템포러리와 이 전자음악 사이의 공란에 대해선 어떤 사고와 생각을 해야 할지 등. 고정된 패턴에 조금씩 벗어나거나 정형화하지 않은 그만의 패턴 찍기는 그의 이력 자체의 비유일까, 음악 만들기의 작법에 연관한 작가론의 키워드일까. 행여 이런 고민을 하는 난 이미 작가의 속임수에 빠진 것은 아닐는지. 가깝게 들리며 낙차가 바로 진동음을 바로 만드는 사운드들이 곡 내내 이어진다. 생명체의 고동에 비유하기에도 민망할 남루한 음은 삶과 일상의 거창한 비유를 거부할 듯 차갑고 황량하다. 낮은 온도와 감정이 성립되기도 힘든 아득한 거리감이 청자에게 던지는 그 인정사정없음의 핵심이라면. 아. 무섭다. ★★★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렉스 trex 2020. 12. 21. 16:54

musicy.kr/?c=zine&s=1&cidx=16&gp=1&ob=idx&gbn=viewok&ix=7337

 

[Single-Out #329] 박선영, 백예린, 요즈음, 재달, 클라우디안

음악취향Y가 주목하는 싱글을 다양한 시선으로 소개드리는 싱글아웃 (Single-Out) 329회입니다.박선영, 백예린, 요즈음, 재달, 클라우디안을 살펴보았습니다....

musicy.kr

클라우디안 「Conquer」 

2019년에 발매되었던 싱글  음반 『The Conquerers Heart』 수록 당시 각자 다른 색채로 구분이 되던 두 보컬, 브라이튼과 다울의 곡이 가진 기조는 여전하다. 우리가 흔히들 오리엔탈이라고 동서양 양쪽 모두 암묵적으로 동의하는 분위기에 웅장한 분위기의 오케스트레이션, 굵직하고 두렷한 브라이튼의 성량이 돋보이는 보컬. 무엇보다 웅비하는 상승 무드의 연출은 밴드가 내세운 에픽함이 어떤 것임을 한 곡 안에서 충실히 설명한다. 도심의 야경과 개인의 섬세한 센티멜탈, 그게 아니면 현세 지옥도를 무겁게 알리는 근래 국내 록/헤비니스 씬의 움직임과도 확연히 다른 곡, 밴드의 존재감. ★★★
 

재달 「돈키호티」

비 장르 애호가의 귀까지 잡아 까딱까딱하게 하는 로킹한 기타가 서두를 주도한다. 이후 나름 반전이라고 넣은 듯 하지만 낯설면서도 다른 곡들의 조합이 아닌 아트콜라보레이션 작품 같은 접합의 구성이 여운을 남긴다. 거대한 괴물체처럼 앞을 가로막아 서 있는(것처럼 보인 정신착란의 결과물인) 풍차에 덤벼드는 라 만차의 기사에 대한 서사를 빗댄 제목과 가사는 자연히 눈에 들어온다. 결과적으로 비트와 사운드메이킹 프로듀싱은 물론 쿨한 뮤직비디오까지 모두 좌충우돌이라는 네 음절 단어를 향해 돌진한 듯. ★★★1/2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렉스 trex 2020. 12. 14. 17:11

musicy.kr/?c=zine&s=1&cidx=16&gp=1&ob=idx&gbn=viewok&ix=7331

 

[Single-Out #328] 김심야, 김현철, 릴체리×골드부다, 보아, 트레이터

음악취향Y가 주목하는 싱글을 다양한 시선으로 소개드리는 싱글아웃 (Single-Out) 328회입니다.김심야, 김현철, 릴체리×골드부다, 보아, 트레이터를 살펴보았습니다...

musicy.kr

김심야 「Looooose Control (feat. 씨엘)」  

뚜렷하게 날 선 태도와 장르 바깥 팬들의 귀까지 당겨온 『LANGUAGE』(2018), 『SECOND LANGUAGE』(2019)의 사운드 이후 김심야의 어떤 공정이든 결과물에 대한 궁금증은 지울 수 없게 되었다. 짧은 시간과 후반부에 등장해 곡의 주인공만큼이나 반가운 CL의 벌스는 어쨌거나 감상에서 전작보다 명료한 인상을 남기는 듯하다. 250 등의 참여진이 남긴 유연함의 흔적일 수도 있으나, 쉬운 해독을 허락지는 않는 가사와 캐릭터는 여전하거니와 소집통지서가 바꿀 수 있는 부분은 제한적이라 다행일지도. ★★★




트레이터 「Unhallowed Rites」  

위정자의 논리로 무장해 신의 권능을 대변하는 진짜 ‘트레이터’(배반자)에 대한 들끓는 목소리는 내는 밴드의 정규반. 한 해가 지기 전 발매되어 일단 반갑다. 길지 않은 시간 안에 눈에 쏙 들어오는 한글 가사로 전달하는 메시지의 의중은 쉽게 익힌다. 이와 반대로 하나의 진행으로 일관할 것으로 예상한 서사는 리드미컬하게 시시각각 변화를 겪으며, 꿈틀댄다. 예의 가혹한 오나은의 보컬, 입장과 퇴장을 반복하는 블라스트 비트를 위시하여 둔기와 찌르기를 난사하는 브루털의 활력은 생생하다. (데스 장르를 이야기하며 활력을 언급하는 이 아이러니) ★★★1/2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렉스 trex 2020. 12. 7. 12:09

musicy.kr/?c=zine&s=1&cidx=16&gp=1&ob=idx&gbn=viewok&ix=7325

 

[Single-Out #327] 애리, 에스디케이, 엔씨티, 웬, 태아

음악취향Y가 주목하는 싱글을 다양한 시선으로 소개드리는 싱글아웃 (Single-Out) 327회입니다.애리, 에스디케이, 엔씨티, 웬, 태아를 살펴보았습니다....

musicy.kr

태아 「Find Myself」

서두부터 맹진하는 사운드와 투박한 랩, 이어지는 멜로딕한 구성은 멤버 중 특히나 한진영이 활동했던 밴드 이력의 일부를 상기하게 한다. 화가 잔뜩 난 펑크 사운드에서 표출하는 기운은 강한데, 왠지 각 멤버들의 합산에서 상상할 수 있는 이상의 상상은 잘 벗어나진 않는다는 인상. 곡의 곳곳을 수놓는 스크리밍의 에너지는 매번 들어도 좋을 엑기스이긴 한데.  ★★1/2
  

웬 「New York : D-Day Ver.(feat. 볼빨간사춘기)」

농담이지만 쇼파르뮤직의 라인업은 언제나 tvN 예능 프로그램 《도레미 마켓》에 문제로 제출할만한 특유의 발성과 음색으로 구성된 듯하다. 여기에 재회를 앞둔 롱디 커플의 두근거림을 사운드로 연출하는 이 방향은 그간 제작사를 지지해온 팬층의 입맛에 잘 맞는다. 이런 서사에 안지영의 피처링도 적재적소로 드라마의 서사를 완성하는 셈이다. ★★1/2
  

애리 「나는 깜빡」

음반 전체의 포문을 여는 본작은 빙글빙글 도는 연주와 자욱한 사운드 메이킹, 뒤에서 꾸준히 등장해 “나는 어때?“를 되물으며 반복하는 구절 등을 통해 욕망이란 것은 그저 단순한 하나의 감정을 말하는 것이 아님을 실감하게 한다. ‘목’, ‘소리‘를 통해 기존의 작업과는 또 다른 선명한 태도를 표출했어야 할 애리의 과제도 남다른 의미였으리라 짐작한다. 양방향에 놓인 죽음을 향한 생각과 단조롭게 표현할 수 없는 편곡 안에서 기타와 건반 등 여러 파트의 고민이 짚인다. ★★★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렉스 trex 2020. 11. 30. 16:30

musicy.kr/?c=zine&s=1&cidx=16&gp=1&ob=idx&gbn=viewok&ix=7319

 

[Single-Out #326] 까데호, 소월, 안다영, 초승, 한대수

음악취향Y가 주목하는 싱글을 다양한 시선으로 소개드리는 싱글아웃 (Single-Out) 326회입니다.까데호, 소월, 안다영, 초승, 한대수를 살펴보았습니다....

musicy.kr

까데호 「Love Your Harmony」

소울풀한 가창과 훵키함이 만연한 연주엔 밴드의 특기인 흥이 여전하다. 길지 않은 러닝 타임 안에 박동과 줄을 섰다 춤을 추는 리듬의 향연이 이어진다. 이 와중에 아주 짧은 몽롱함과 도취를 선사하다 금방 돌아와 질주로 가는 속도감은 일품. 더도 덜도 생각할 여지가 없는 완결의 3인조. ★★★1/2

 
안다영 「원래 그런 사람」

끝없는잔향속에서우리는은 21세기 인디 락 장르들의 착실한 재현이자 각별히 사운드에 대한 관심과 결과를 들려준 밴드였다. 프론트 우먼인 안다영의 솔로작은 안식과 상승이 두드러졌던 밴드 사운드에 비해 보다 각이 곤두선 가사와 캐릭터가 돋보인다. 전자음이 바닥에서 꾸준히 흐르는 가운데 이어지는 꿈 같은 팝과 포크, 여기에 표 나는 질감의 사운드 등 다른 장르들은 서로 의도적으로 충돌하면서도 위화감 없이 종막을 향해 나간다. 싱글의 성취도 좋지만, 음반 전체의 내막을 살펴보게 하는 곡. ★★★

 
한대수 「Pain Pain Pain」

노장의 예의 칼칼한 목소리는 녹음 현장에서 pain 이라는 가사를 반복하며, 그건 마치 차도의 엠블렌스 사운드처럼 들린다. 당연히 곡 자체가 담고 있는 코로나-19 시대의 징후와 의도 덕이라 그 인상이 강하게 닿는다. 이윽고 이어지는 가스펠 톤의 백보컬과 질량감으로 눌러대며 진행하는 블루스 기타와 시국의 피로감은 쓰라리게 다가온다. 이 호소력은 노장의 퇴장 선언 탓도 크다. 이 진통의 행보에 동행한 한승원의 기타와 모그의 베이스엔 각각 뼈가 실린 듯도. ★★★1/2
 

초승 「호수」

적막하고 조용한 호수엔 자신의 모습을 비추는 거울 같은 표면이 있다. 이 호수의 큼직한 품 같이 자신을 감싸던 상대의 결여 이후, 반추를 향한 쓸쓸한 톤이 살아있는 발라드다. 이것을 부르는 싱어의 목소리엔 청승이나 과잉이 없고, 기교 역시 지나치지 않다. 그래서 세상 시끄러운 가운데 유난히 편안히 들을 수 있었다. 현악 스트링의 편곡 역시 곡의 미덕을 따라간 톤. ★★★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렉스 trex 2020. 11. 23. 17:42

musicy.kr/?c=zine&s=1&cidx=16&gp=1&ob=idx&gbn=viewok&ix=7313

 

[Single-Out #325] 니닉, 렘넌츠오브더폴른, 스쿼시바인즈, 스테이씨, 이적

음악취향Y가 주목하는 싱글을 다양한 시선으로 소개드리는 싱글아웃 (Single-Out) 325회입니다.니닉, 렘넌츠오브더폴른, 스쿼시바인즈, 스테이씨, 이적을 살펴보았습니다....

musicy.kr

스쿼시바인즈 「신세계」

팎 음악 세계관 곳곳에서 하늘을 유영하고 땅을 저벅저벅 걸어 다니는 큼직한 요괴들이 더불어 소환된 듯한 불길함, 여기에 한국에서의 21세기 록에서 애상의 선율 보다 칼칼한 원초성을 주 되게 들려준 이스턴 사이드킥과 아시안체어샷 등의 전례를 연상하게 한다. 도드라진 타악과 리듬의 범 아시아적인 일렁임은 녹음을 통한 직접적인 전달이라는 점에서 동양고주파를 떠올리게도 했다. 여기저기 엉키는 이런 연상 작용은 ‘들었던 감상‘만으로 밴드의 모든 인상을 설명하지 않는다. 끈끈함과 어떤 악착같은 구상이 이들만의 사이키델릭을 설명한다는 생각이다. 올 11월 전후의 한국 대중음악 씬에서 또 하나 깊은 인상을 남긴 작업물(들). ★★★1/2

 

이적 「돌팔매 (feat. 김진표)」

언제부턴가 유재석과 함께한 「말하는 대로」(2011)를 필두로, 본작과 함께 같은 음반에 수록한 「당연한 것들」(2021)까지 이적의 목소리는 ‘응원과 위로’의 메시지를 담으며 다분히 공익적인 동시대의 목소리로 들린다. 당사자의 의도를 백분 알 순 없으나, 본작 역시 ‘공존’에 대한 언급과 메시지 성이 뚜렷하다. 실제로 예의 매번 뚜렷한 보컬의 특성이 그렇고, 이적 본인 역시 이런 유효함을 스스로 버리지 않는다. 여기에 간만에 김진표와의 재회를 통한, ‘패닉 기시감’은 어쨌거나 시의적절함과 향수를 동시에 함유한다. 여기에 1집(1995)의 인상 깊은 데뷔와 전무후무한 소포모어 음반 『밑』(1996)의 독자적 위치, 뒤이어 나온 성과의 하락세를 이 자릴 빌어 굳이 보탤 필요는 없을 것이다. 최근 몇 년간 그의 솔로 디스코그래피 안에서 이 작품의 외적인 인상이 짙다는 사실을 부인할 필욘 없다는 점에서 더더욱. ★★★

렘넌츠오브더폴른 「Hel (feat. 규호(매드맨스에스프리)」

메탈코어와 멜로딕 데스 어느 쪽이든 수긍할 수 있는 결과물을 내온 밴드라는 점에서 본 팀은 언제나 안정된 지지를 자랑하고 있었다. 이번에 더더욱 사정없는 블라스트 비트를 난사하는 이종연을 향한 호평, 베이스와 보컬 라인을 모두 안정되게 책임지는 이승진의 존재, 트레몰로 리프로 격랑과 탄탄한 벽을 동시에 형성하는 기타 파트는 이번에도 기대감을 저버리지 않는다. 여기에 탐미적인 데스를 충실히 구현하며 가세하는 규호(매드맨즈에스프리)의 피처링은 ‘고통받는 파트의 역량을 실감나게 전달할수록, 높아지는 장르팬의 만족감’이라는 측면을 본작을 통해 실감 나게 전달한다. ★★★1/2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Ksh 2020.11.24 16:13  Addr  Edit/Del  Reply

    스쿼시바운즈가 아니라 스쿼시바인즈입니다.

posted by 렉스 trex 2020. 11. 9. 11:13

musicy.kr/?c=zine&s=1&cidx=16&gp=1&ob=idx&gbn=viewok&ix=7299

 

[Single-Out #323] 드리핀, 양진현, 최항석과부기몬스터, 토일×키드와인, 퓨어킴

음악취향Y가 주목하는 싱글을 다양한 시선으로 소개드리는 싱글아웃 (Single-Out) 323회입니다.드리핀, 양진현, 최항석과부기몬스터, 토일×키드와인, 퓨어킴을 살펴...

musicy.kr

양진현 「Regular Irregularities」

장르 애호의 희미한 흔적이 듣는 이의 청각에 남아있다면 반갑기 그지없을 시도. 인레이어 당시의 음악에도 젠트한 성향의 연주가 있었지만, 이후 엔디즈데이즈의 곡 「Vein」(2020)의 피처링 참여도 그렇고 메탈릭한 기조가 계속 이어지니 반갑다. 모던 헤비니스 시대에 록 인스틀멘탈이라는 점에서 반가움은 말할 나위 없고, 8현 기타로 구현한 두툼한 질감의 리프와 간혹 뱉어내는 클래시컬한 대목의 환기는 아이디어와 센스를 실감하게 한다. ★★★




퓨어킴 「Unpretty Tattoo」

볼륨 운운하는 것 외엔 세상 밖에 제대로 된 문장 하나 제대로 내보내지 않았던 소속사 활동을 접으니, 이렇게 김사월의 프로듀싱으로 온도와 질감이 맞는 결과물이 나온다. 매체가 눈길을 끌기 위해 단어와 문장력을 발휘해 지면을 채웠던 신체 부위는 뮤직비디오 안에서 도려내지고 해체당한다. 해체한 자리를 채우는 것에 대한 뚜렷한 자의식과 화자의 상대에 대한 병리적인 천착이다. 이를 연출하는 사운드는 연기 자욱한 트립 사운드와 간헐적인 일렉 기타의 지글거림이다. 감상 중 몽롱해질지 모를 청자를 경계하며 문득 깨우는 청자의 응시가 감지된다. ★★★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