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렉스 trex 2019. 1. 4. 14:30

2018년에 밀린 목록들을 처리하는 것이 제법 적극적이었지만

그래도 밀린 것은 생기기 마련이고, 올해 초에 하나 더 드디어 완료네요.

2012년 연말 출시 제품이라는 것은 새삼스레 알고 놀랐습니다.

나에겐 여전히 최근 킷이라는 인식이 ㅎㅎ...

단연 우주세기 최고의 디자인이라고 저는 그렇게 생각합니다.

새해 완성! 그나마 습식 데칼은 훗날 붙일 듯 하네요.

게다가 이 정도 촬영하는 시점에서 

파츠를 마저 다 조립하지 못한 미조립 킷임을 알게 됩니다;;;

마저 조립하고 난 뒤부터 촬영 재개.

누 건담과 뉴타입의 상징이라 할 수 있는

핀 판넬도 부착했습니다. 균형이 곧 무너지겠지요..

기본적으로 내장된 스탠드에 부착했고,

실제로도 저렇게 진열하고 있습니다. 예쁘진 않긴 합니다.

버전 카토키 이전에 나온 MG 모델도 가능한,

백팩에 바주카 탈착도 가능합니다.

희대의 라이벌이라고 하지만

Ver.Ka 사자비와 놔두니 공간을 엄청 차지하네요...흑

그래도 멋있는 것은 둘 다 마찬가지.

끝입니다. 간만에 진행하다 정지했던 [슈퍼로봇대전X] 플레이 재개해야겠어요.


'사진찍어그냥올림' 카테고리의 다른 글

[HG] 옵시디언 퓨리 / 브레이서 피닉스  (0) 2019.02.09
[MG] RX-93 누 건담  (0) 2019.01.04
[MG] MSZ-010 더블제타 건담(Ver.ka)  (0) 2018.12.06
[HG] AMX-123X-X 문건담  (0) 2018.12.02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렉스 trex 2018. 12. 6. 11:57

더블제타는 이미 MG로 발매된 적이 있었죠.

카토키 하지메 버전은 일종의 2.0 버전입니다.

수많은 습식 데컬의 첨부와 함께...


더블제타는 건담 디자인의 마지막 정점이라고 생각하는

80년대에도 그렇게 좋아한 디자인이 아니었습니다.

너무 둔하게 생겼다고 생각했죠.


그런데 조립하면서 30여년 만에 더블제타가 마음에 들 줄이야...

킷의 완성도 덕이겠죠.


저 고색창연한 화이트/레드/블루의 배합을 보라.



그러면서도 각 파츠의 컬러가 촌스럽지 않아요.

그걸 보여주기엔 폰카로는 한계가.


전 가변을 하지 않으니 액션 포즈로는

스탠드에 세우기가 최선일 듯.


조립의 맛과 디테일, 여타의 배합이 간만에 건프라 만드는 재미를 부활시켜준 킷입니다.

최고...


대형 모빌슈츠를 대변하는 각 시대들.

끝!




'사진찍어그냥올림' 카테고리의 다른 글

[MG] RX-93 누 건담  (0) 2019.01.04
[MG] MSZ-010 더블제타 건담(Ver.ka)  (0) 2018.12.06
[HG] AMX-123X-X 문건담  (0) 2018.12.02
[MG] RMG-89 제간  (0) 2018.10.17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렉스 trex 2018. 12. 2. 20:41

문제 많고 탈도 많았던 그 킷을 조립했습니다.

가격 책정이 맣이 많았는데, 막상 보면 프레임이 준 RG/MG급입니다.

완성. 저 유난스러운 패널라인...

문건담이 사자비가 된다는 이상한 설정은...좀...

사이코 플레이트로 인해 아무래도 가격이 올라갔겠지요.

뒷모습

조립시 실수를 한 대목도 있었고,

남아도는 스티커를 부착도 해서 좀 헐렁하게 완성했죠.

기본 내장된 스탠드가 있어서 여러모로 제겐 단점 보단 장점이 있던 킷이었어요.

끝!

'사진찍어그냥올림' 카테고리의 다른 글

[MG] MSZ-010 더블제타 건담(Ver.ka)  (0) 2018.12.06
[HG] AMX-123X-X 문건담  (0) 2018.12.02
[MG] RMG-89 제간  (0) 2018.10.17
[RG] MSN-04 사자비  (0) 2018.10.02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렉스 trex 2018. 10. 17. 18:58

지난 RG 사자비에 이어 비교적 최근 킷이죠.

간략한 구조에 비해 4000엔이라는 가격에 지탄을 좀 받았죠.

디테일업이나 신기술이 적용되길 바란 팬들도 많았는데

그러지 못했으니 빌미가 잡히기도 했죠.

앞 모습.

제간은 아시다시피 역습의 샤아에 나오는 양산형 폭죽이죠.

뒷 모습.

그만큼 디자인이 참으로 평이하고도 매력이 부족하기도 하죠.

훗날 나오는 여러 바리에이션 등이 더 호응이 좋았고,

그만큼 앞으로 숱한 한정판 라인업을 예견하게 만듭니다.

그래도 그동안의 노하우가 잘 적용된 킷이라고 생각합니다.

조립은 심플하고, 스트레스 없는 킷입니다 ㅎㅎ




'사진찍어그냥올림' 카테고리의 다른 글

[HG] AMX-123X-X 문건담  (0) 2018.12.02
[MG] RMG-89 제간  (0) 2018.10.17
[RG] MSN-04 사자비  (0) 2018.10.02
[플 메탈 패닉] ARX-7 Arbalest Ver.IV  (0) 2018.09.20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렉스 trex 2018. 10. 2. 15:57

완성 후 MG 사자비와 함께.

자쿠 II v2.0과 더불어 사자비는 반다이 개발진들이

연방계 보다 지온계에 애정이 많음을 드러낸 증거기도 했지요.

다른 이들 의견처럼 워낙 킷이 크니 RG가 아니라

MG를 만드는 기분이 들더군요. V건담 MG와 신장이 비슷할 듯.

액션 베이스가 없으니 이렇게 완성이다!

'사진찍어그냥올림' 카테고리의 다른 글

[MG] RMG-89 제간  (0) 2018.10.17
[RG] MSN-04 사자비  (0) 2018.10.02
[플 메탈 패닉] ARX-7 Arbalest Ver.IV  (0) 2018.09.20
[HG] 마징가Z (인피니티 버전)  (0) 2018.09.05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렉스 trex 2018. 9. 4. 10:02


이 녀석을 시작한게 1년 전인지 2년 전인지도... 아무튼 꽤 됐지요.


올해 건프라 엑스포 덕에 차오른 뽕이 있어 이번 여름엔 좀 진도를 나가는 것들이 있네요.


스티커를 사용하지 않는 컬러 분할이 아주 마음에 들었던 킷입니다.


은근히 광채가 맴도는 레드 컬러 기조를 잘 살린 것도 가산점이었습니다.


그런데 하체를 마저 완성하고, 상체와 결합했을 때 드디어 이 킷을 거론할 때 나오는 단점 언급이 떠올랐습니다.


허리조차 지탱하기 힘든 상체의 지나친 과중과 그 허리를 짚어주지 못한 약한 설계가....실망이야!


방에 하나 남은 액션 베이스 덕에 겨우 포즈 좀 잡아서 찍어놓고 다시 눕힌 채 완성을 선언합니다 ㅠㅠ) ㅎㅎㅎ


'사진찍어그냥올림' 카테고리의 다른 글

[HG] 마징가Z (인피니티 버전)  (0) 2018.09.05
[RG] MSN-06S 신안주  (0) 2018.09.04
[MG] Gundam F91 Ver.2.0  (0) 2018.07.16
[MG] MSN-04 사자비 Ver.카토키  (0) 2018.05.14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렉스 trex 2018. 7. 16. 13:13

F91은 이렇듯 두번째 버전이 발매가 되었습니다.

이게 2번째 완전판이 나와야 할만큼 시간이 지난건가...

첫번째 버전은 완성 후 현재 방 안 어느 박스 안에 있겠지요.

두번째 버전은 이와 같이 무려 페이스를 두 개나 지급해 줍니다!


작은 킷이거니와 컴팩트한 조립감이라 금방 완성됩니다.

무려 라플레시아스 같은 부가 요소도 주지 않으니까요 ㅎㅎ(눈물)

완성입니다.

어깨도 펴보고, 소형 킷 라인업 중 하나인 빅토리 건담도 같이.

뒷 모습.

날씨가 더워서(핑계다 ㅎㅎ) 포즈는 이것 하나로 끝 ㅎㅎ




'사진찍어그냥올림' 카테고리의 다른 글

[RG] MSN-06S 신안주  (0) 2018.09.04
[MG] Gundam F91 Ver.2.0  (0) 2018.07.16
[MG] MSN-04 사자비 Ver.카토키  (0) 2018.05.14
[Re/100] AMX-103 함마함마  (0) 2018.05.07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렉스 trex 2018. 5. 14. 11:19

박스 줄이기는 아직까지 순조(?)롭게 진행중입니다.

모든 것의 시작, 상체 조립

정말 처음 손을 댄지가 언젠지 까마득히(?) 기억이 나지 않네요.

그래도 멋진 킷이니까 조립 의욕이라도 났지.

샤아는 알아야 합니다.

자신의 인생 마지막 모빌슈츠의 디자인이 이렇게 근사했음을.

사진 상에서 아직도 미조립인 에반게리온이 좌측에 보이네요 ㅎㅎㅎ

사자비 대지에 서다.

예의 같이 찍는 뒷 모습.

무장 나열.

아 습식 데칼은 안했지만, 제 기준에선 완성입니다;;;


묵직한 하체 덕에 잘 버틸거 같지만 의외로 허리가 좀 약하고,

포징이 시원하게 되지 않는 면이 있습니다.


퍼스트 건담과의 크기 비교.

실제로 보시면 더 멋진 킷일텐데...



끝!



'사진찍어그냥올림' 카테고리의 다른 글

[MG] Gundam F91 Ver.2.0  (0) 2018.07.16
[MG] MSN-04 사자비 Ver.카토키  (0) 2018.05.14
[Re/100] AMX-103 함마함마  (0) 2018.05.07
[MG] RX-78-02 Gundam The Origin  (0) 2018.04.06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