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렉스 trex 2021. 9. 28. 15:04

엔딩을 보고 난 뒤의 후기가 아닌, 출시 이후 다시금 잡은 'Re' 타이틀 게임의 시작 지점에서 적는 '라떼는 말이야' 풍 소회를 밝히는 글이라니.. 참 별걸 다하게 만드는 판국이다.

현지에선 레저렉티드(fessurected), 한국 출시명은 레저렉션(ressurection)으로 통칭되고 있다. 리마스터라는 이름으로 불리면 되겠으나, 제작사의 입장에서도, 이 시리즈를 따라온 팬덤의 입장에서도 묵직한 의미를 지닌 타이틀이니 거창한 분위기 조성은 그런가 보다 하다. 아닌 게 아니라 블리자드와 한국 사이의 유별난 유대의 역사야 국민 타이틀로 불렸던 [스타크래프트]나 나름 충실했던 한글화 작업의 역사나 [디아블로 3] 출시 당시 '왕십리 사태'로 불리던 사건 등으로 익히 익숙했던 의미로 대변되기도 하다.

공교롭게도 한층 설레는 마음을 줬을 법도 했을 이번 레저렉션의 출시는 '블리자드의 최근 불미스러운 이슈로 인해 한결 달라진 공기와 위축을 느끼게도 했다. 결코 좌시하기 힘든 이번 사태는 분명 지금과는 다른 이 제작사와 기존 팬덤 사이의 기류를 형성할 듯하다. 어쨌거나 타이틀 본편은 어떠한가? 이제는 이 제작사의 이미지로 고착화된 '발매 첫날 접속 불량'이라는 패턴은 여전하나, 사적으로는 남들이 겼었다는 생성 캐릭터의 소멸 등 불쾌한 일은 없었다. 다른 플랫폼에 비해 한결 베타 테스트에서 철저히 배제되었던, 스위치의 환경을 고려하면 천만다행이라 하겠다. 현재도 접속이나 진행, 캐릭터 생성 등에서 아무 이상이 없다.

21세기의 벽두에 진돗개 브랜드 세진컴퓨터를 통해 연을 맺었던 [디아블로(1)]을 시작으로 서울 생활의 초입에 고시원 방에서 헤드셋을 머리 위에 얹으며 진행했던 [디아블로 2 : 파괴의 군주], 이후 마치 무슨 질긴 인연을 유지하듯 노트북에서 현재의 스위치까지 이어지는 [디아블로 2] 시리즈의 연대기까지 여전히 동무와 재회하듯 반겨주는 성역의 눅눅함은 여전하다. 

어느새 세상은 유튜브를 비롯하여 인벤과 루리웹 등에서 친절(?)하게 초반 추천 진행 클래스를 점지해주는 경지로 신속하게 발전했다. 트리스트럼에 남루한 복장으로 입장한 워리어를 맞이하듯, "아재 어서 오소"의 마음으로 출시된 레저렉션, 일일이 뒤져보지 않아도 웬걸 이 예정된 서사와 행보로의 진행은 익숙하면서도 쉽게 마다할 마음도 들지 않는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렉스 trex 2016. 6. 14. 17:48

관람 전부터 예상했던 것이지만, 역시나 오크 진영에 더 눈이 간다. 종족의 운명을 핑게삼아 세상을 불지르려 하는 굴단의 존재에도 불구하고 드로탄의 희생과 스랄의 탄생담엔 뭔가 두근거리는 것이 있다. 휴먼 진영에 마음이 가기 힘든 악조건을 더욱 부추긴 것은 캐릭터들의 종잇장 같은 존재감과 연기톤 덕이었다. 블리자드가 게임들을 만들면서 내놓은 시네마틱 트레일러를 훨씬 상회하는 기술력으로 만든, 두근대는 CG의 광경과 캐릭터들이 이것저것 나옴에도 불구하고 자비없고 게산 부족한 편집과 우왕좌왕의 동선은 실망스럽기 그지없다. 중국 흥행 덕에 속편을 기대할 수 있게 된 현실적 조건에도 가벼운 한숨이 나온다. 관람하지 않은 이들에겐 반지의 제왕 비슷한 무엇이겠지만, 우리는 알고 있다. 이 타락과 협잡의 이야기가 안겨줄 더 확실한 대중적 쾌락을... 기대하겠다. 아옳옳옳옳-.



사실 제일 감동적인 대목은 자사 브랜드가 제작한 캐릭터를 자신들의 로고 안에 박아넣은 블리자드 아닐까 한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23 국제금융센터 지하3층 328호 | CGV 여의도점
도움말 Daum 지도

'영화보고감상정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윈터스 본]  (0) 2016.06.21
[워크래프트 : 전쟁의 서막]  (0) 2016.06.14
[마진 콜 : 24시간 조작된 진실]  (0) 2016.06.14
[정글북]  (0) 2016.06.12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렉스 trex 2014. 4. 9. 14:40



일단 [영혼을 거두는 자] 출시 전에 행해진 2.0.1 패치의 격변이 일어나자 모든 캐릭터들의 레어 아이템 가격이 바닥을 쳤다. 전설 아이템 몇 개가 400여 골드의 자존심을 지키고 있었지만... 그리고 새로운 파밍이 시작되었다! 패치는 약속한대로 '줍는 맛'을 지켜주었고, 새로운 활력을 주었다. 그리고 확장팩이 발매되었다.


이제 블리자드는 두루두루 국내에서 사랑받는 존재가 아니라, 애플과 유사한 존재가 되었다. 열광하는 이들만 열광하며 밤을 지샐 수 있는 대상. 확장팩은? 여젼히 새로운 크리처들이 활개치고 있다. 천사가 독한 마음을 먹고 세상을 벌하려 하는데 왜 악마들이 소환되었는지 나는 영원히 이 이야기의 내막을 이해하지 못할 것이다. 그리고 사람들이 그렇게나 바란다는 어둑하고 습하고 탁한 분위기를 재현해냈다. 나는 사람들의 이 요구에 언제나 갸우뚱해 왔다. 이미 디아블로2에서 숲속을 뛰어다니는 캐릭터를 만들어내는 순간 나는 모든게 달라졌다고 여겼기에.


그럼에도 연출은 좀 더 좋아졌고, 캐릭터는 성전사 하나 추가되었지만 대신 추종자들의 추가적인 스토리는 대략 해결되었고 부가 미션도 꼼꼼하게 박았다. 말티엘과의 전투를 앞둔 스테이지의 형언하기 어려운, 시리고 축축한 분위기는 제법 일품이다. 디아블로는 썩어도 준치다. 말티엘의 공격 패턴이 검은 영혼석 핑계 덕에 디아블로와 유사하다는건 별로 매력이 없어서 문제지만. 


그렇다. 말티엘이 문제다. 타락 모티브는 좋다만, 이렇게 중언부언 이야기를 뻗어봤자 무엇을 얻겠는가. 악이 결코 사라지지 않는다는 명제 쯤은 유저도 동의한다. 누가 뭐라나. 그런데 이야길 이렇게 연장해봤자다. 차라리 스토리를 리부트하는게 어떨까도 싶은데, 3대에 이어 네팔렘도 더럽혀집니다 라고 이을 생각인 모양이다. 아 맘대로 해라... 우리야 아이템 주워 깔 맞추는 재미로 사는거죠.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렉스 trex 2012. 11. 1. 13:47

























































































2012/08/08 - [그리고플땐그린다] - 삼거리 디아 극장(21) - 헛된 자신감

2012/08/17 - [그리고플땐그린다] - 삼거리 디아 극장(22) - 싼게 비지떡.

2012/08/24 - [그리고플땐그린다] - 삼거리 디아 극장(23) - 업데이트 이후.

2012/08/30 - [그리고플땐그린다] - 삼거리 디아 극장(24) - 강자

2012/09/05 - [그리고플땐그린다] - 삼거리 디아 극장(외전-3) 어떤 퀘스트.

2012/09/11 - [그리고플땐그린다] - 삼거리 디아 극장(25) - 공개 게임.

2012/09/18 - [그리고플땐그린다] - 삼거리 디아 극장(26) - 선조 소환.

2012/09/28 - [그리고플땐그린다] - 삼거리 디아 극장(27) - A New Hope

2012/10/10 - [그리고플땐그린다] - 삼거리 디아 극장(28) - 친절한 그 남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렉스 trex 2012. 10. 25. 09:30































































































2012/07/31 - [그리고플땐그린다] - 삼거리 디아 극장(20) - 런던에서

2012/08/08 - [그리고플땐그린다] - 삼거리 디아 극장(21) - 헛된 자신감

2012/08/17 - [그리고플땐그린다] - 삼거리 디아 극장(22) - 싼게 비지떡.

2012/08/24 - [그리고플땐그린다] - 삼거리 디아 극장(23) - 업데이트 이후.

2012/08/30 - [그리고플땐그린다] - 삼거리 디아 극장(24) - 강자

2012/09/05 - [그리고플땐그린다] - 삼거리 디아 극장(외전-3) 어떤 퀘스트.

2012/09/11 - [그리고플땐그린다] - 삼거리 디아 극장(25) - 공개 게임.

2012/09/18 - [그리고플땐그린다] - 삼거리 디아 극장(26) - 선조 소환.

2012/09/28 - [그리고플땐그린다] - 삼거리 디아 극장(27) - A New Hope

2012/10/10 - [그리고플땐그린다] - 삼거리 디아 극장(28) - 친절한 그 남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렉스 trex 2012. 10. 10. 21:10














































































2012/08/08 - [그리고플땐그린다] - 삼거리 디아 극장(21) - 헛된 자신감

2012/08/17 - [그리고플땐그린다] - 삼거리 디아 극장(22) - 싼게 비지떡.

2012/08/24 - [그리고플땐그린다] - 삼거리 디아 극장(23) - 업데이트 이후.

2012/08/30 - [그리고플땐그린다] - 삼거리 디아 극장(24) - 강자

2012/09/05 - [그리고플땐그린다] - 삼거리 디아 극장(외전-3) 어떤 퀘스트.

2012/09/11 - [그리고플땐그린다] - 삼거리 디아 극장(25) - 공개 게임.

2012/09/18 - [그리고플땐그린다] - 삼거리 디아 극장(26) - 선조 소환.

2012/09/28 - [그리고플땐그린다] - 삼거리 디아 극장(27) - A New Hope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렉스 trex 2012. 9. 28. 11:26






































































































2012/07/31 - [그리고플땐그린다] - 삼거리 디아 극장(20) - 런던에서

2012/08/08 - [그리고플땐그린다] - 삼거리 디아 극장(21) - 헛된 자신감

2012/08/17 - [그리고플땐그린다] - 삼거리 디아 극장(22) - 싼게 비지떡.

2012/08/24 - [그리고플땐그린다] - 삼거리 디아 극장(23) - 업데이트 이후.

2012/08/30 - [그리고플땐그린다] - 삼거리 디아 극장(24) - 강자

2012/09/05 - [그리고플땐그린다] - 삼거리 디아 극장(외전-3) 어떤 퀘스트.

2012/09/11 - [그리고플땐그린다] - 삼거리 디아 극장(25) - 공개 게임.

2012/09/18 - [그리고플땐그린다] - 삼거리 디아 극장(26) - 선조 소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