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샤와 늑대들'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21.08.31 [미샤와 늑대들]
posted by 렉스 trex 2021. 8. 31. 11:01

아리안의 혈통, 그 위대함을 강변하던 제국주의의 오만함은 그들과 다르다는 이유로 허약한 인류를 비누로 만들고, 대량 학살하는 광기의 현대사를 수립한다. 여기까지는 우리들이 책과 영상자료를 통한 기억의 기록을 빌려 인식하는 역사의 사실이다. 때마침 올해도 EIDF 2021이 시작되었는데, 다른 이들과 청취 환경이 다른 나 역시 넷플릭스의 다튜멘터리 라인업을 통해 여러 작품 중 한두 개를 볼 결심을 하였다. 

[미샤와 늑대들]이 드런 맥락으로 시청한 것인데. 트위터의 누구의 표현이 무색하지 않을 정도로 낮은 마음을 주더라. 역사는 무엇인가. 무엇보다 인간 그 자체가 무엇일까 하는 마음을 주더라. 파시즘의 광기를 피해 부모를 찾아가는 국경을 통한 행보 중, 추운 눈밭에서 늑대와 공존하며 생존했다는 소녀의 기록이 이야기의 상판권을 탐낸 이들에 의해 그 화제성과 반향은 예상치 못하게 사실의 진의성을 둘러싼 뜻밖의 갈래를 만들고 마는데...

나치즘의 부역자로 못 박히게 된 친부, 실명을 숨긴 과거, 무엇보다 자신만의 서사와 환상 안에서 진실의 외벽을 막아놓은 한 개인의 미스테리함은 극으로서의 이 다큐멘터리를 모호하고 매력적으로 만드는 힘이다. 극의 끝에서 시청자인 우리들이 획득할 결론과 답변은 어느 쪽일까. 이 길지 않은 역사의 진실과 결을 팽팽하게 묶어서 막는, 현실의 완강한 무서움이란 실로 무엇일까.

'생각하고뭐라칸다 > 시사/매체/게임등등' 카테고리의 다른 글

[슬기로운 의사생활] 시즌 2  (0) 2021.09.18
[미샤와 늑대들]  (0) 2021.08.31
[D.P]  (0) 2021.08.29
[기동전사 건담 : 섬광의 하사웨이]  (0) 2021.08.25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