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렉스 trex 2019. 10. 28. 10:25

웹진에서 글을 씁니다 / 별점은 이상한 제도죠 (링크 :  http://musicy.kr/?c=zine&s=1&cidx=16&gp=1&ob=idx&gbn=viewok&ix=6858 )  

==

림킴 「Yellow」

서두를 여는 동양풍의 소리, 차라리 효과음에 가까울 여성의 목소리 등이 나오면 지난 싱글에 이어 톤 정도가 페르소나 자체를 교체한 림킴의 랩이 이어진다. 전략이며 효과 있는 전복이다. 고착된 아시아라는 지정에 대한 이미지, 몇몇 음반과 몇 번의 싱글 발매 및 서바이벌 예능 출신의 여성 싱어라 붙박았던 이미지를 밑으론 발차기로 위로는 주먹 휘두르듯 날린다. 젠더와 인종에 대한 누적된 규정에 대해 신경질이고 곤두선 태도로 침 뱉고 박살을 내는데 이렇게 3분 5초가 채 걸리지 않는다. 얼마나 기다렸던 순간인가. ★★★★

에이퍼즈 「What The Fuzz」 

리드미컬하게 운용하는 기타와 쾌청함과 유려함이 오가는 건반으로 이뤄진 일종의 셀프 밴드 스웨그다. 이 자신감 서린 합에 신스 베이스가 무드 있게 가미되고, 각각의 파트에 합당하게 주어지는 자기소개 시간은 이 퓨전재즈 밴드의 합과 숙련을 짐작하게 한다. ★★★☆



애니멀다이버스 「Horizon Noir」

도입부를 시작하는 두텁고 무거운 관악(디저리두) 부분이 다른 밴드와 애니멀 다이버즈를 구분하게 한다. 심상과 감상을 휘젓는 디저리두 부분을 전담하는 조현의 연주, 이와 별개로 애쉬의 기타는 익숙한 기시감을 선사한다. 때론 모노크롬을, 이들의 연주가 서로 간에 개입하며 애시드 하게 무르익을 때는 Chemical Brothers의 빅 비트를 어느 정도 닮아간다. 이미 싱글의 형태로 익숙한 곡이지만, 다시금 불린 것은 명료한 대중성과 이들만의 채색이 굵은 브러스칠을 가하는 전형적인 이들다움이 뚜렷해서인 듯. ★★★☆

몬스터스다이브 「Arsonist (feat. 헝거노마)」

여전히 오밀조밀하게 박힌 트랜스코어풍의 시작은 여전한데, 이번엔 헝거노마의 피처링이 가세했다. 한 방향으로 내미는 헝거노마의 플로우에 대한 평소의 비판은 여기서는 힘을 발휘하지 않는다. 지글지글한 곡의 정서와 타오르는 이 단순명료한 구성의 가세는 오히려 설득력과명분을 더 하는 듯. 잘 만난 사이다. 밴드와 장르의 성장세를 대변하는 쪽보단 건재와 노선의 강성을 다시금 확인하게 하는 트랙. ★★★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렉스 trex 2016. 1. 18. 10:51

웹진 싱글 리뷰 코너 [Single Out]에 참여하고 있다. 각 싱글 리뷰의 경로는 (링크) / 별점은 고통의 제도...



-------




에이퍼즈 「Chance」 


 

작년 가장 소문 좋았던 신진 중 하나였던 팀의 행보가 부지런하다. 멤버 송슬기가 거의 밴드의 모든 곡을 작곡하는 것을 반영하듯, 건반은 부지런하고 촘촘하게 무늬와 결을 새기고 기타를 맡은 김진이는 입담 좋은 재담꾼처럼 연주를 ‘잘 턴다.’ 펑키한 무드를 연발하는 베이스는 듣는 이의 발바닥을 가만있지 말라는 지령을 내리고, 드럼은 좋은 배경이 된다. 밴드가 좋은 바람을 타면 더욱 힘을 받는 경우가 있는데, 에이퍼즈가 요새 그런 시기인 듯하다. 퓨전 재즈의 경우, 어째 여느 장르들보다 장르명을 들으면 바로 떠올리는 레퍼토리와 인상이 강한 편인데 송슬기의 작곡 아이디어와 김진아의 기량이 가진 에너지가 앞을 긍정적으로 보게 한다.

★★★

 

 


한음파 「Farewell」


 

꺼칠꺼칠한 얼터너티브 록과 물컹대는 사이키델리아를 오가던 한음파는 간혹 이런 순간들을 선사하기도 한다. 예전 「머리 위, 사람」(2012) 같은 곡들이 특히 그랬다. 자신들이 너무 꼬거나 파고들지 않아도, 사람들의 귀에 착 달라붙는 좋은 곡을 만드는 밴드임을 증명하는 트랙들이 있었다. 이번에도 마찬가지다. 고조하다 이내 하강하는 기타 리프가 주는 리드미컬함이 즐거움을 선사하다, 처음부터 하락을 전제하는 가사의 서사는 분위기를 무르익게 한다. 저편에서 드럼은 타격하다가, 파르르 떨다 이 곡이 완성되는 공정을 상상케 한다. 이어질 곡들의 뼈대들과 채워질 살까지.

★★★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