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렉스 trex 2021. 8. 3. 13:50

빅나인고고클럽의 6월을 위한 마지막 글은 필자별 유튜브 플레이리스트_"뜨거움으로 뜨거움을 다스리는 이열치열의 노래" 라는 주제입니다. 여름하면 떠올리는 관성에서 벗어난 저의 뻘 연상 넘버를 말하는 시점입니다...

https://bigninegogoclub.tistory.com/243

 

2107 "뜨거움으로 뜨거움을 다스리는 이열치열의 노래"

"뜨거움으로 뜨거움을 다스리는 이열치열의 노래" https://youtube.com/playlist?list=PLTi_mJiRV3JevS4qLooRVkyWe8JA7tgHD B9PL2107 "뜨거움으로 뜨거움을 다스리는 이열치열의 노래" www.youtube.com #정병욱 -..

bigninegogoclub.tistory.com

박정현 <꿈에>


00년대 초기로 기억해요. 당시에 어울리던 동년배들이 그해 여름 MT를 가자고 하더군요. 예나 지금이나 천연 바보 게으름뱅이였던 전 별 생각이 없었는데, 정신을 차려보니 동해안의 바닷가 민박집에 앉아있더군요. 네, 실은...몰래 연모하던 누님이 그곳에 오신다는 말에 혹해서 버스를 잡아타고 따라나섰던 것이었습니다. 젊은이들의 MT답게 맥주와 음료수, 갓 끓인 참치김치찌개, 남녀 사이의 수다와 감정들이 보글보글 공존하는 단란한 개판이었죠. 그리고 이번 기회에 어떻게든 누님에게 존재감을 피력해서 호감의 발판을 마련하고자 했던, 이불킥 전공 연애학 재수강 단골인 한없이 미숙한 제가 있었습니다. 그 개판의 한귀퉁이에. 결과요? 1박 2일의 여정 중 마지막 날. 박정현의 음반 [OP.4]가 담긴 휴대용 CD 플레이어를 두 손에 꼭 쥐고 들으며 파도 치는 오전의 해변을 걷는, 나홀로 청승의 박병운이 되었습니다. 음반 구성상 첫곡 <Plastic Flower(상사병)>와 이어지는 <꿈에>가 주는 짝사랑->감정적 파국의 구성은 술 한모금 못하는 제게도 '뜨거운 술로 뜨거운 속을 다스리는' 감정의 격랑으로 기억되고 있습니다. 정석원과 황성제가 조성한 사운드 스케이프는 어찌나 화려하고, 황홀했는지! 바보 아녀. CD 플레이어에 해변의 모래가 안 스며든 게 그나마 다행입니다. ....

몇년 전 여행을 갔던 다른 바다 사진으로 대체합니다.(뻘줌...) 다음 월차 8월에 뵙죠!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