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정소감'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21.11.12 김혼비 [다정소감]
  2. 2021.10.29 하루 한 장 (36)
posted by trex 2021. 11. 12. 13:27

의도한 건 아닌데, 김혼비 저자의 책을 따라가는 이력이 되었다. [우아하고 호쾌한 여자 축구]를 시작으로 술 한잔 입에 못 대는 몸을 가지고도 [아무튼 술]로 이어진 독서는 병원 신세 중 읽은 [전국축제자랑](그의 인생 파트너 박태하와의 공저) 으로 매듭을 짓는가 했더니 한 해의 마무리엔 이렇게 [다정다감]으로 독서 인연이 장식하게 되었다. 아닌 게 아니라 이 책자체가 [... 여자 추구]로부터 시작한 인연의 따스한 온기를 간직하고, 그런 고마움으로 주변과 세상에 답변하는 셈의 결실이라 하겠다.

다 읽고 가면 야속한 내 속은 어찌나 책이 언급한 '진짜 미친 사리곰탕면'이 댕기던지. 사골 넣은 사리곰탕면이 마음이든 몸이든 그가 시들했던 시절 안팎으로 채워주던 약 같은 영험을 발휘한 일상의 보물이었던 모양이다. 저자의 홍콩 직장인 시기에 동료들이 프로페셔널하게 메이크업 해줬던 때, 여자 축구 동료 언니들이 철봉에 거꾸로 매달려 연령을 초월한 건강 상식을 일깨워주던 때, 남녀 사이에 긴장감 있는 상호작용이 있던 당시, 무엇보다 내가 이 책이 무슨 온도와 감정을 전달하는지 어렴풋이나마 처음으로 끄덕였던 동무와 우산 에피소드 등 에세이 곳곳이 감정과 경험, 그로 인해 올라오는 온도에 대한 언급으로 가득하다.

출판사 이름부터 안온, 노란 북커버까지 다들 자리를 제대로 만난 듯 책을 구성하고 있다. 작가가 어떤 사람인지 조금 더 알게 되어 고마웠던 작품이다. 잘 읽었습니다 -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trex 2021. 10. 29. 11:52

정말 오랜만이죠. 뇌졸중으로 인한 입원과 재활 등으로 인해 그간 조용했습니다 -

제 개인적인 수수께끼 붐의 오징어게임 그림으로 시작하죠. 그간 유실된 아이패드 프로,

동생이 더불어 장만해준 아이패드 덕에 작은 변화가 있었고, 아무래도 그리기 행위 자체도 재활의 일부였어요.

그리는 방법 자체를 망각하는건 슬프잖아요. 아무튼 예전보단 못 그려도 이렇게 하루한장도 부활? 네 계속해야죠,

이미지는 게임 커뮤니티 서비스의 '게임 속 내 취향에 맞는 클래스 찾기' 콘텐트에 맞게 그렸어요. 네 저야 이런 RPG적 착안을 좋아하니까 ...

때마침 올해 액션형 RPG [디아블로2 : 레저렉션(레저렉티드]가 출시되기도 했고, 저야 추억 놀이 기분이라 좋았죠. 원소술사를 필두로 각 클래스를 그렸습니다. 

속칭 조폭 네크(로맨서)에... 

드루이드

성전사

암살자(어쌔신) 등을 그리고 즐거웠죠. 여기에 전사들 외에도 데몬, 악마들도 필히 들어가야 하니까 -

안드리엘, 디아블로도 뺄 수 없겠죠.

 

손에 익은 좋은 그림에 대한 고민은 그리면서 계속 해야지요.

김혼비 작가님이 고맙게도 친히 신간 [다정소감]을 보내 주셨는데, 책 초반이 그의 전작 [우아하고 호쾌한 여자 축구]의 내용과 연계되는 부분이 있어 살짝 웃으며 그렸습니다.

병원 생활 중 [베르세르크]의 작가, 켄타로 미우라가 돌아간 것을 늦게서야 알았어요. 다시 한번 명복을 .. 

'그리고플땐그린다'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하루 한 장 (36)  (0) 2021.10.29
하루 한 장 (35)  (0) 2021.01.04
하루 한 장 (34)  (0) 2020.07.09
하루 한 장 (33)  (0) 2019.10.16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