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달로리안'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21.12.10 [만달로리안] 시즌 2
  2. 2021.11.27 [만달로리안] 시즌 1
posted by trex 2021. 12. 10. 09:27

나의 디즈니 플러스 한 달 한정 경험의 시점이 마무리되어가고 있다. 생각보다 좋았던 [만달로리안]의 시즌 2를 마저 시청했다. 여전히 기가 막힌 서사다. 구로사와 아키라 풍으로 그려진 웨스턴이랄까. 촌 마을에 고충의 삶을 살아가는 은하계 사람들이 있는데, 그들을 구제하는 사무라이, 아니 바운티 헌터가 등장한다. 실상 스타워즈와 웨스턴, 일본 사무라이 활극과의 연관성은 오래도록 팬들에게 이야기된 대목들이다. [만달로리안]에 이르러선 아예 시즌 2의 매듭을 통해 별칭 꼬마 요다 그로구에 관련한 서사로 '포스가 함께 하길'이라는 오래된 문구를 재현하기에 이른다. 이렇게 죄수 수송 열차 털기, 운송 열차 파괴 등의 웨스턴 화법을 은하계 속 광선총과 드로이드, 항속 운항이라는 장르 장치를 통해 충실히 풀었다.

이렇게 만달로리안 투구를 벗은 페드로 파스칼의 촉촉한 눈빛은 예상치 못한 감정을 안기며 시리즈의 매듭을 보여줬다. 예상치 못한 것은 그의 인간적인 표정 외에도 스타워즈 사가의 대표 특별출연 캐릭터 등 팬 서비스가 가득했었다. 여기에 판을 마무리하지 않고 루카스아츠는 '이때다!' 노를 젓는다. 만달로리안 세력 확보에 힘을 얻고 가세한 보바 펫 단독 시리즈가 공개 예정이고, 아소카 타노도 한 회 출연을 계기로 앞으로 실사 드라마에서도 맥을 이을 것이니 MCU 외에도 디즈니 플러스의 스타워즈 비즈니스는 이렇듯 순항 예고인 셈이다.

'생각하고뭐라칸다 > 시사/매체/게임등등' 카테고리의 다른 글

[퍼니셔] 시즌 1  (0) 2021.12.12
[만달로리안] 시즌 2  (0) 2021.12.10
[타이거 킹] 시즌2  (0) 2021.12.09
[기묘한 이야기] 시즌 2  (0) 2021.12.05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trex 2021. 11. 27. 09:15

영미권 크리에이터가 스타워즈 덕후임을 고백하는 것은 제법 자연스러운 일일 텐데, 스타워즈 세계관의 바운티 헌터들이 바글바글한 웨스턴 풍의 드라마 역시 한 번은 자연스럽게 등장했을 법한 작품이긴 하다. 이유는 알 수 없으나 들쑥날쑥한 성취 이력에도 불구하고 웬일인지 디즈니 산하 라인업에서 총애를 받는 존 파브로가 진두지휘 중인 작품이다. 스타워즈는 알다시피 구로사와 아키라의 사무라이 물의 뿌리는 물론 훗날 [듄] 등의 현대 고전에서까지 영감을 제공한 원천이다... 같은 설명이 새삼 필요할까. [만달로리안]은 이 원천의 줄기 중 하나를 다루고 있다. 일종의 아이 품고 떠도는 로닌 스토리는 이런 식으로 변주의 쾌감을 제공한다. 그걸 스톰 트루퍼, 그들이 탑승하는 스피더, 형식적인 프로토콜에 충실한 드로이드, 은하계 생태계가 양념으로 들어가 있고 마치 오랜만에 도향에 방문한 기분으로 시청자를 반기는 자와족 등 스타워즈, 그것도 클래식 시대의 재현에 충실하다. 미리 쬔 스포일러를 보아하니 시즌 2엔 루크 스카이워커도 등장하는 모양이다. 참 나... 여기에 비운티 헌터 길드의 묘사는 가히 RPG 게임에서의 인벤토리 관리와 무장의 구매와 아이템 획득에 가까운 모습이라 웬일인지 지금 세대에게도 익숙한 화법이기도 하다. 여기에 주인공의 과거와 제국의 행패에 삶의 어려움을 감수하는 인물들의 태생적인 설득력도 그럴싸하다. 시즌 1 마지막 에피소드에 얼굴을 드러낸 배우 페드로 파스칼의 모습이나 적지 않은 시청자들의 눈길을 잡았을 베이비 요다의 앞길은 어쩔 수 없는 시즌 2로의 터치를 낳았을 듯. 현재까지는 순항으로 보인다. 브라이스 달라스 하워드가 연출을 맡은 일부 에피소드도 있고, 작품 속에서 적지 않게 여성 캐릭터의 비중 안배 등 현대 스타워즈의 새로운 클래식 안에는 여러 고민이 스여 있다.

 

'생각하고뭐라칸다 > 시사/매체/게임등등'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지옥]  (0) 2021.11.27
[만달로리안] 시즌 1  (0) 2021.11.27
[아케인]  (0) 2021.11.21
[러브. 데스 + 로봇]  (0) 2021.10.28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