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훈'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9.10.08 [택시운전사]
  2. 2010.02.08 [의형제] 헛 웬 닭살... (6)
posted by 렉스 trex 2019. 10. 8. 20:58

별로 기억하고 싶은 내용은 없었던 [영화는 영화다]에 이어, 분단이라는 현실을 유사 의형제물-BL로 풀었던 [의형제], 분단이라는 역사를 마치 할리우드 작가주의풍으로 풀었던 [고지전] 등 색채 있고 굵은 작품을 만들었던 장훈 감독. 그런데 입을 떼는 순간부터 무게감에 질식할 수밖에 없는 5.18의 기억을 실화 소재로 빚어낸 [택시운전사]는 배우들의 호연과 현실적인 무게를 지닌 디테일로 채웠음에도 불구하고 친절하고 설명하기 쉬운 설정의 우려되던 부분을 실현하는 듯하며 다소 하락하였다. 캐릭터가 변화하는 과정에서 울컥함이라는 요소를 연기하는 가장 최상의 이 시대의 비스트로 자리매김한 송상호는 이번에도 여전하지만, 정말 객석과 시청자를 눈물짓게 만들지만, 그렇지만... [택시운전사]가 지금 시대의 사람에게 남아있는 거대한 마음의 진공을 채워줄지는 자신하기 힘들다. 장르적으로만 보여도 곤란하고 그 길을 벗어난 참혹한 길을 걸어가도(가령 장선우의 [꽃잎]) 이 길은 정말 힘들다. 고되고 힘든 길인 것을 알지만, 그렇지만.

- 넷플릭스로 시청했다 

'영화보고감상정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살인자의 기억법]  (0) 2019.10.09
[택시운전사]  (0) 2019.10.08
[남한산성]  (0) 2019.10.08
[조커]  (0) 2019.10.05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렉스 trex 2010. 2. 8. 10:07

Canon | Canon EOS-1Ds Mark III | Manual | Pattern | 1/60sec | F/3.2 | 0.00 EV | 62.0mm | ISO-1600 | Flash did not fire | 2009:08:03 04:34:14


강동원이 아니라면 상상할 수 없는 몇몇 장면이 있다. 2층에서 1층을 내려다볼 때 서늘한 눈빛으로 나와 시선을 마주치는 섬뜩한 청년. 잘 빚은 인간이다. 송강호야 말할 나위가 없고. 궁시렁거리는 대사 처리를 하면서 명확하게 잘 들리는 발성을 지닌 배우가 송강호 말고 누구를 상상할 수 있겠는가.


[영화는 영화다]를 케이블로 본 적이 있긴 하지만 묵음으로 봤다. 묵음으로 보니 대사 잠시 치고 주먹질 하고 대사 잠시 치고 주먹질 또 하고... 그런 구조였는데, 그래도 묵직한 구조가 있겠지려니 했다. 아무튼 장훈 감독은 좋겠다. 이 정도라면 3번째 장편을 찍는데는 거의 아무 무리가 없지 싶다. 특히 이 영화는 초반부가 꽤나 좋다. 이런 호흡이라면 다음 영화도 기대된다.


이념과 분단이라는 배경은 사실 영화를 무겁게 억누르는 무게감을 지니진 않는다. 두 남자를 구분 짓게 하고 두 남자의 관계에서 위기를 야기하는 일종의 장치랄까. '나쁜 사람' 딱 한명 빼고는 이 두 남자가 속한 세계는 좀 구질구질하고 왜 이렇게 살아야 하나, 그래도 살아야지 하게끔 만드는 장치의 세계다. 그 추동력엔 '가족'이 있다. 이거 굉장히 근사한 설날 영화다. 맙소사.


훌륭한 전반부가 지나고 '제사' 장면에서 조금 아니다 싶었는데 결국엔 마지막엔 아파트 광고처럼 화사해진다. 포스코건설의 아파트 CF에 장동건을 기용했던 광고주는 긴장 크리 타셔야 할 듯 하다. 나원 이렇게 뽀사시한 장면을 봤나. 정원이가 차려준 밥상, T.O.P처럼 뜨거운 겨울 보내고 계시나요, 신세경의 눈망울 등이 주는 낯간지러움과는 차원을 달리하는 극장판 닭잡는 장면이 당신들을 기다리고 있다. 아 정말 닭이 한번 나오기도 하는구나.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강남구 삼성1동 | 메가박스 코엑스
도움말 Daum 지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BH_JANG 2010.02.08 12:22 신고  Addr  Edit/Del  Reply

    장훈 감독 다음 작품은 꼭 여자배우들과 작업하고 싶어하는 것 같더군요ㅋㅋ

  2. BlogIcon [버섯돌이] 2010.02.08 13:56 신고  Addr  Edit/Del  Reply

    아.. 봐야 하는데 말이죠.

  3. BlogIcon 레이나도 2010.02.08 17:03  Addr  Edit/Del  Reply

    구운 치킨마냥 담백한 작품이었습니다 (정작 굽X치킨은 안먹어봤지만요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