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우성'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8.05.01 [마담 뺑덕]
  2. 2013.07.09 [감시자들] (2)
posted by 렉스 trex 2018. 5. 1. 09:20

극장에서 본 [소공녀]의 이솜, 넷플릭스에서 본 [더 킹], [강철비]의 정우성이 한 자리에 만나 이들을 쫓아간 내 시선은 [마담 뺑덕]에서 수렴하였다. [남극일기]로 데뷔한 임필성 감독은 한동안의 슬럼프를 딛고 [헨델과 그레텔]을 연출하기도 했는데, 그에겐 어떤 사명인지는 몰라도 고전 동화를 현대극으로 윤색하는데 [마담 뺑덕]이라는 이력이 추가되었다. 아시다시피 원전은 심청전이다.

세상 물정 모르는 여인과 무료한 자세로 비도덕을 행하는 남자의 치정극이야 흔한 이야기지만 아무튼 초반엔 나름의 톤을 가지고 있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열의를 다해 찍은 ‘지루한’ 정사 장면이 지나가고 첫번째 파국이 닥친 후 영화는 놀랍게 뭔가 성급해지고 투박해지고 충돌이 발생한다.

심청전이라는 원전에 빚을 진 덕에 부녀를 지탱하던 가족의 와해를 야기하는 뺑덕의 이야기든 시력을 잃어가는 심봉사의 이야기든 바다를 건너가야 하는 운명의 심청의 이야기든 뭔가 요소는 뽑아내는데 유연하지가 않다. 물론 원전을 충실히든 변용하든 일일이 구현해야 할 필요는 없다. 그거야 각색작의 권리(!)니까. 하지만 창의적인 이야기로도 보기 힘들고 매끈한 독립작으로서의 성취도 얻지 못한 채 인물들은 표류한다.

- 넷플릭스로 시청했다.


'영화보고감상정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인피니티 워]  (0) 2018.05.02
[마담 뺑덕]  (0) 2018.05.01
[사도]  (0) 2018.04.29
[레이디 버드]  (0) 2018.04.29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렉스 trex 2013. 7. 9. 11:16




영화 [멋진 하루]의 지하철과 [피에타]의 쇠락한 청계천 부근을 동시에 품은 '서울 영화' [감시자들]은 일단 근사하다. 벌써부터 후속편을 기대하고픈 팀원들의 배치도 좋고, 다른 횡에 위치한 악역은 저벅저벅 제 갈 길을 가며 묵묵히 일을 치른다. 그리고 후반부에 그들은 대격돌! 리메이크작이긴 하다만 그래도 아직 한국 영화에서 장르물을 기대해도 된다는 예시를 발견하니 기분이 좋다. 야근에 허덕임에도 시들지 않는 기적의 한효주 피부는 [광해]에 이어서도 여전하구나. 설경구 좋고, 정우성 많이 좋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4동 | 메가박스 강남점
도움말 Daum 지도

'영화보고감상정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퍼시픽 림]  (2) 2013.07.21
[감시자들]  (2) 2013.07.09
[화이트 하우스 다운]  (0) 2013.07.07
[맨 오브 스틸]  (0) 2013.06.15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요나 2013.07.17 12:40  Addr  Edit/Del  Reply

    한효주 참 예쁘게 나오더만요~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