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렉스 trex 2021. 1. 4. 12:43

musicy.kr/?c=zine&s=1&cidx=16&gp=1&ob=idx&gbn=viewok&ix=7419

 

[Single-Out #331] 김산, 맥대디, 엄정화, 이자람, 태연

음악취향Y가 주목하는 싱글을 다양한 시선으로 소개드리는 싱글아웃 (Single-Out) 331회입니다.김산, 맥대디, 엄정화, 이자람, 태연을 살펴보았습니다....

musicy.kr

이자람 「Lázara’s Theme」 

이자람밴드의 「비가 축축」(2009)을 들을 당시엔 음악인의 이력과 관련 없이, 아니 오히려 그 관련을 생각하느라 당시 모던 씬의 센티멘탈함을 자기화하는 것인가 생각했다. 이후 이자람을 생각할 때면 소리꾼, 음악감독, 싱어 등의 자리 위에 위치한 경계선의 음악인이라는 인지를 꾸준히 한 듯하다. 스페인의 문호인 Gabriel García Márquez의 단편선 《Doce cuentos peregrinos》(1992)에 수록된 작품 「대통령 각하, 즐거운 여행을」의 서사를 이자람의 손에 의해 판소리의 형태로 음반과 무대에 옮겨진 결과가 바로 『이방인의 노래』(2016)라 하겠다. (아 복잡하다) 판소리의 극중 인물 라사라의 테마라 할 수 있는 본작은 남미의 풍광으로 대변되는 낯선 이국적 삶의 형태를 이자람식 이야기/노래 예술로 번안한 셈이다. 어쿠스틱 기타로 시작하는 도입부에 이어 판소리로 치자면 고수의 리듬에 맞춘 중후반의 짧은 합창은 들리는 시각(청각?)에 따라선 민중의 연대나 고양감을 표현한다고 들릴 수도 있겠다. 본작을 담고 있는 이 판소리 극 안에서 표현하는 식사와 미각의 표현이 상층부–스테이크, 새우 빠에야 / 민중들–흙으로 이분화된 탓도 있으리라. 덕분에 이자람이라는 경계선의 음악인이 거친 손길 덕에 이 반도의 청자에게도 생경하지 않은 정서로 소화할 수 있었던 듯하다. ★★★



태연 「What Do I Call You」

언제나 태연 하면 현 SM의 여성 싱어 라인업 중 가장 신뢰도 있는 장르 소화력, 성량으로 대변되는 기량을 말할 수 있을 듯하다. 한결 홀가분하게 들리는 이 팝 넘버는 지나치게 끈적하지 않은 씁쓸한 초콜릿 무스의 어둡고 뚜렷한 색채감을 닮아 있다. 촌스럽고 구차한 감정선을 허락하지 않는 예의 태연의 연출과 쏙쏙 잘 맞는 연주는 깔끔하다. 여러 겹을 형성하는 보컬 더빙은 종료를 선언한 연인 관계가 가진, 한 줄로 짧게 정리하기 힘든 감정의 문제에 대한 비유로 들려 효과적으로 들린다. ★★1/2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렉스 trex 2015. 10. 19. 11:28

웹진 싱글 리뷰 코너 [Single Out]에 참여하고 있다. 각 싱글 리뷰의 경로는 (링크) / 별점은 고통의 제도...





태연 「I (feat. 버벌진트)」
 
이젠「들리나요」(2008) 같은 노래들을 듣지 않아도 된다는 기쁨만으로도 태연의 솔로작은 환영할 만 것이었다. 여기에 후반부 웅장한 규모를 과시하려는 파워 발라드풍 진행이라니. 참으로 고색창연한 선택임에도 태연이기에 이채롭게 들리는 면도 있다. 그러나 초반부 몰입에 확 찬물을 끼얹는 버벌진트의 피처링은 뒤이어 재생되는 트랙인 「U R」에 비해선 뭔가 서운한 구성요소다. 여러 작곡진들이 뛰어들어도 응집력 있는 연출력으로 곡을 구성할 수 있다는 회사의 자신감과 “이 화려한 외양 안에도 태연의 보컬은 함몰되지 않는다. 이 보컬의 힘을 두 귀로 확인해 보라고!”라는 자신감만은 확실히 감지된다.
★★1/2

 
 
트램폴린 「Polygamy」
 
팝을 지향했지만, 당대의 팝이라기보다는 언젠가(이런 팝이 있었다고 기억을 할 수 있을 종류)의 팝이고 세상 어느 곳에는 있을 팝이다. 주변인의 팝이라고도 할 수 있겠지만 이건 좀 하기 쉬운 말장난 같고... 지금 이곳에 당도한 팝이라고 말장난을 추가하기에도 계면쩍다. 일단 그보다는 일부일처의 사회적 규정을 비껴가는 가벼운 유혹의 언어로 점철되었던 경험을 쓸쓸하게 옮긴 곡이다. 이 쓸쓸함에 일조를 하는 사운드 프로덕션이 일품이자 강점이다. 오래된 미러볼처럼 잠시 반짝반짝하는 각 파트들과 무엇보다 자신(들)의 음악에 가장 맞는 보컬을 가진 차효선의 목소리가 꼼꼼하게 붙어있다.
★★★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렉스 trex 2009. 8. 27. 10:00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Run 192km 2009.08.27 12:56 신고  Addr  Edit/Del  Reply

    약P 어류겐이군요.'ㅅ'b

  2. BlogIcon 韓浪 2009.08.27 13:34  Addr  Edit/Del  Reply

    저도 태연이 결혼한다고 하면 수류탄을 들고 렉스님을 돕겠습니다!!!(백열각을 처맞는다)

  3. BlogIcon 魔神皇帝 2009.08.27 18:22  Addr  Edit/Del  Reply

    마지막 컷은 그야말로 약속이랄까 고전이랄까 전통이랄까...(웃음)

  4. BlogIcon 레이나도 2009.08.27 22:26  Addr  Edit/Del  Reply

    탐욕과 증오로 얼룩진 표정이 레알 소름(...)

  5. BlogIcon 렘키드 2009.08.28 18:09 신고  Addr  Edit/Del  Reply

    음, 본심이 표정에 나타난게 아닐까 하옵니다 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