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렉스 trex 2016. 1. 19. 12:28



[레버넌트 : 죽음에서 돌아온 자]의 공교로운 관람 포인트 중 하나는 이 작품으로 인해 과연 레오가 오스카를 수상할 것인가 하는 대목일 것이다. 그런데 이 악전고투 안에서 개개별의 고생은 제법 생생한 것이라 되려 감독의 끝까지 가는 무시무시한 근성에 제법 질리는 것이다. 여기에 촬영 감독의 자연광 고집까지 겹치니 얼마나 많은 욕망과 헌신이 투사된 작품인 것인가 감탄도 하고 탄식도 나오는 것이다.



레오가 잘했다면, 톰 하디는 훌륭하고, 나머지들도 잘해내었다. 무엇보다 이 압도적인 자연 안에서 뒹구는 인간들을 보면 던져주는 물소 생고기라도 얼마나 큰 수혜인지 괜시리 위축되는 것이다. [레버넌트]의 자연은 비록 거대할지언정 높게 솟은 침엽수림들은 인간들을 가두며 계속 따라다니는 감옥 같고, [헤이트풀8]의 여관은 좁을지언정 등장인물의 사연과 수다를 일일이 들어주는 여유를 자랑한다.



게다가 [레버넌트] - [헤이트풀8] - [갱스 오브 뉴욕] - [...] 이렇게 줄을 잇다 보면 그 자체로 미국 역사의 징그러움이 끊임없이 분출되는 용광로가 되지 않을까? 감탄스러움도 많았고, 무엇보다 잊기 힘든 장면들이 많았고 보다 못내 지치는 것도 분명했지만 혹한의 첫 저녁날 보기엔 참으로 안성맞춤이었다. 콸콸 흐르면서 인물들의 발을 얼리고 육신을 떠내려가게 만드는 물, 수북하게 인물들을 하나둘 덮어버리는 눈, 마지막으로 뜨뜻하고 거대한 동물들의 내장과 그걸 씹어서 삼켜야 하는 인물들의 숙명이라니. 암튼 장관이다. 장관.



- [레버넌트] 안엔 [굿 다이노]도 있고, 테렌스 멜릭한 부분도 있고, [올드보이]도 있는데 작품 마지막 몇 초는 정말 덜어내고 싶었다. 그 부분만 아니었다면 정말 좋았을텐데. 그래도 [버드맨]보단 좀 더 좋아할 수 있는 작품이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마포구 동교동 166-19 스타피카소8~11층 | 롯데시네마 홍대입구점
도움말 Daum 지도

'영화보고감상정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빅쇼트]  (0) 2016.01.26
[레버넌트 : 죽음에서 돌아온 자]  (0) 2016.01.19
[헤이트풀8]  (0) 2016.01.14
[플라이트]  (0) 2016.01.13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