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trex 2019. 6. 22. 14:27

“우리 학교 보건 교사 쌤이 퇴마사였대.” 이야기 [보건교사 안은영]의 작가니 이런 가지뻗기가 가능하다 싶었다. 그런데 이게 정세랑 작가의 첫 단편소설집이었대. 난 몰랐네. 느슨하지만 흐릿한 연계로 이어진 공동체 개개인들의 이야기가 하나의 맥을 잡히게 하고(웨딩드레스 44), 이런 전작 [피프티 피플]을 연상케하는 주제의식은 환상적인 설정의 형태로 보다 구체화되고(해피 쿠키 이어), 다시금 연대와 소극적인 형태로나마 지탱을 주는 연대의 중요함을 이야기한다(이혼 세일). 여기에 수줍게 작가가 사학 전공임을 드러내는 이야기가 가상 역사물의 서사를 빌어 페이지를 후두둑 넘기게 만들고(알다시피, 은열), 테크놀러지는 작가가 여러 작품들을 통해 강조한 선한 인간들의 노력과 최선을 실현케하는 도구로 나온다(보늬). 그래 가상 역사물. 또는 SF식 사고가 여느 장편물 보다 단편물의 외형을 빌어 보다 적극적으로 지형도를 확장하고(이마와 모래), 민속과 토속의 손을 빌어오는 ‘정세랑 또는 안은영식 세상’은 여기에도 잘 굴러가고 있다(옥상에서 만나요, 영원히 77 사이즈). 

정세랑 초입자에게도 팬들에게도 각기 다른 실감으로 다가올 재미의 조각들. 천진하고도 치열하게나마 작가가 지속적으로 그만의 방식의 형성하는 여성 서사로써도 여전히 좋다.

옥상에서 만나요 2 (큰글자도서)
국내도서
저자 : 정세랑
출판 : 미디어창비 2019.03.01
상세보기

'책줄읽고로그남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박막례, 이대로 죽을 순 없다]  (0) 2019.06.28
정세랑 [옥상에서 만나요]  (0) 2019.06.22
김혼비 [아무튼, 술]  (0) 2019.06.12
황정은 [디디의 우산]  (0) 2019.05.14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