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렉스 trex 2019. 11. 4. 12:22

영상 만드는 감독 박찬욱, 박찬경 형제는 그 둘을 합쳐 파크찬스라고 호명하는 모양이다. 이 둘의 대표작 [고진감래](2013)를 볼 수 있었다. 이 기묘한 창작물은 당시 서울시가 공모한 UCC 영상물의 수북한 더미에서 건진 내용물을 68여분에 편집한 작품인데, 그 자체가 서울이라는 복잡하고 이야기 많은 도시를 담은 진경이 되었다. 일체의 내레이션이나 자막의 개입이 없는 이 편집의 결과는 그럼에도 연출자와 화자가 느껴지는 대목 순간순간의 연속이다. 시위하는 서울, 여러 인종이 있는 서울, 젊음과 노후함이 공존하는 서울, 성 정체성의 경계와 분열이 여러 시선의 규제에도 나비 같은 몸짓을 감행하는 서울, 화평과 사색이 있는 서울 등 하나로 규정하기 힘든 다양한 도시의 일면을 보여주고 들려준다. [만신]을 연출한 박찬경 감독의 관심사도 어느 정도 반영되어 보이며, 소리와 음악을 통한 공백과 종교적 침묵엔 그가 최근에 현대미술관에 전시하는 일련의 작업과도 연관 지어 생각하게 했다. 이런 작품에 약한데, 마침 기회가 되어 잘 시청하게 되었다.

'영화보고감상정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와일드 로즈]  (0) 2019.11.08
[고진감래]  (0) 2019.11.04
[터미네이터 : 다크 페이트]  (0) 2019.11.03
[범죄도시]  (0) 2019.11.01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