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렉스 trex 2019. 11. 30. 12:50

패스밴더는 여러 사람들의 우려대로 당연히 잡스 본인과 닮지 않았다. 그래도 태연하게 이 독재적인 면모의 '개자식'CEO의 일부를 잘도 추출해낸다. 취향은 아니더라도 대니 보일이 능수능란한 연출자인 것은 세상이 다 아는 사실이고, 패스밴더와 도일은 애쉬튼 커처 판 [잡스] 영화를 일치감치 제치고 나간다. 무엇보다 수훈의 대다수는 아론 소킨의 시나리오다. 전기 영화 같은 시간 활용 대신 잡스의 애플 재적 시절 있었던 주효한 세 번의 프레젠테이션 직전에 있었던, 무대 뒤편의 일들을 상상으로 스케치하는데 그게 제법 효과적이다. 프레젠테이션과 신제품 공개 당시 희열감보다는 무대 이면에 있었던 실제 갈등들 - 주로 워즈니악과의 자존심 충돌 / 딸 리사와의 갈등 / 존 스컬리와의 파탄난 관계 - 에 초점을 맞추고 이 요소들이 차곡차곡 쌓길 꾀한 연출이다. 그리고 피날레엔 잡스 경력 황혼기의 클라이맥스 직전에 멈춘다. 즉 개자식 리더기 맞지만 한편으론 매혹적인 캐릭터임을 애써 부인하지도 않는 연출의 태도와 입장을 보여준다. 사후 재평가에 따른 논쟁도 피하고, 생생한 캐릭터성을 보존하기 위한 자구책인 셈이다. 덕분에 대니 보일과 아론 소킨은 각각 관객들의 집중력을 계속 붙잡게 하는 연출의 장기와 말의 전쟁터를 조성하는 시나리오 작법의 개성 정도는 이번에도 잘 챙겨 먹는다. 평가는 어떤 식으로든 유보일 수밖에 없겠으나 어쨌거나 애쉬튼 커처의 시도는 우습게 내려앉게 만드는 데는 성공-.

+ 넷플릭스에서 시청

'영화보고감상정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이리시맨]  (0) 2019.12.05
[스티브 잡스]  (0) 2019.11.30
[겨울왕국 2]  (0) 2019.11.24
[우먼 인 할리우드]  (0) 2019.11.17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