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렉스 trex 2009.09.30 11:11

디스트릭트 9
감독 닐 브롬캠프 (2009 / 미국)
출연 샬토 코플리, 윌리엄 앨런 영, 로버트 홉스, 케네스 코시
상세보기

- 평론가들과 평론가연하는 넷의 어줍잖이들이 정말 좋아할 이야기 아닌가. 평론글이 안 봐도 훤하다. 타자성이 어쩌고 저
쩌고. '제3종 근접조우'의 변주가 어쩌고.

- 피터 잭슨은 정말 좋겠다. 감독직을 안해도 제작을 해도 자기가 가진 세계관을 확대할 수 있다. 그것도 준수한 수준으로. 부럽다. 하긴 감독은 웨타의 기술력을 손쉽게 이용할 수 있구나. 누이 좋고 매부 좋고.

- 속편에 대한 아이디어 소스도 풍부하다. 대놓고 *년 후 이야길 다뤄도 되고, 그 '*0년' 틈새에 생긴 외전격의 일을 다뤄도 되고, 아예 프리퀄도 가능할 터!

- 감독이 왠지 봉준호의 DVD를 봤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 인류는 포용력과 호혜는 부족하지만, 영화라는 매체는 아직 잘 만든다. 이게 그 증거물이다. 오죽하면 [서울극장] 따위의 극장에서 불편하게 봐도 잘 봤다는 말이 나오게 할까.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2.3.4가동 | 서울극장
도움말 Daum 지도

'영화보고감상정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디스트릭트9] 이젠 그릴 수 있다!  (8) 2009.10.16
[디스트릭트9]  (4) 2009.09.30
[찢어라! 리믹스 선언]  (6) 2009.09.24
[썸머워즈]  (10) 2009.08.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