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인자의 기억법'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9.10.09 [살인자의 기억법]
  2. 2015.01.05 김영하 [살인자의 기억법]
posted by 렉스 trex 2019. 10. 9. 18:48

김영하의 원작은 [퀴즈쇼]를 통해 얻은 진한 작가에 대한 불신을 종식시킬 수 있는 좋은 기회로 기억한다. 알츠하이머로 인해 정황과 사건의 진실과 허위의 경계가 혼미하게 자리할 때, 그것은 내게 세계관을 조성하면서 확신할 수 없는 작가라는 직업군에 대한 다른 형식의 비유 같아 보이기도 했다. 아무튼 잘 읽히고 좋은 작품이었다. 그렇다면 이 작품의 영화화는? 설경구의 호연에도 불구하고 영화는 역시나 90여분을 상회해야 한다는 시간상의 부담으로 인해 부차적인 이야기와 설명이 붙고 그게 만족을 주기는 어려웠다. 그렇게 붙은 이야기의 정당함이나 영화 매체만의 또 다른 서술 방식, 연출의 묘가 살아있기보다는 그저 부차적으로만 보였다. "내 피 이어받은 아이가 아니라니. 이런 불륜의 혐오스러운 결과여. 아 운명이여."으로 시작해 "난 여전히 네가 나의 딸이라고 생각한단다."라는 시작부터 매듭까지 구리기 그지없는 전제로 뭉친 서사라니. 왜 이렇게 흉물스러운 이야기로 흘렀는지는 알 수 없는 노릇이다. [메멘토] 비슷하다는 가벼운 감상조차도 건지지 못했다.

'영화보고감상정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메기]  (0) 2019.10.12
[살인자의 기억법]  (0) 2019.10.09
[택시운전사]  (0) 2019.10.08
[남한산성]  (0) 2019.10.08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렉스 trex 2015. 1. 5. 22:55

[퀴즈쇼] 덕에 김영하에 대한 잡티 같은 관심을 접을 수 있었는데, 우연치 않게 읽을 수 있는 기회가 생겼다. 날렵하게 잘 읽히고 분명한 흡입력이 있다. 인간으로서 가질 수 있는 최소한의 정의감과 의분을 품고 읽다가 막판에 하나둘 아아 무너지는 구조라니. 기록과 메모들은 [메멘토] 주인공의 문신마냥 허무한 것이었고, 기억으로 쌓은 육체는 실은 텅빈 공간이었다. 개인이 항변할 수 있는 크기를 넘어선 타인의 규정과 외부의 완강함, 기분좋은 무기력함을 선사한다. 





살인자의 기억법
국내도서
저자 : 김영하(Young Ha Kim)
출판 : 문학동네 2013.07.24
상세보기


'책줄읽고로그남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조경규 대백과]  (0) 2015.01.16
김영하 [살인자의 기억법]  (0) 2015.01.05
아오노 슌주 [아직 최선을 다하지 않았을 뿐]  (2) 2014.11.26
[조너선 아이브]  (0) 2014.11.06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