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렉스 trex 2019. 11. 11. 10:19

웹진에서 글을 씁니다 / 별점은 이상한 제도죠 (링크 :  http://musicy.kr/?c=zine&s=1&cidx=16&gp=1&ob=idx&gbn=viewok&ix=6871 )  

== == ==== = ===

아무 「어두운 물은 검게」

신작 음반의 수록곡 모두가 강, 수중 생물의 부위, 섬이라는 모티브를 제목으로 끌고 와 전체가 물에 대한 이야길 하고 있다. 황인찬의 시 <실존하는 기쁨>의 구절 ‘어두운 물은’과 ‘검게’ 2개를 따와 강박적이고 창백한 앰비언트와 댄서블한 테크노를 배합해 시종일관 운동성을 만드는데 긴박하다. 황인찬이 만든 시 속 구절 ‘어두운 물은 출렁이는 금속 같다‘라는 대목 자체가 아무의 이번 음반을 정의하는 운명 같은 문장이라는 생각조차 들 정도. ★★★


신세하 「1000 (feat. 엄정화)」

신세하의 나긋한 톤에 듀오를 형성하는 엄정화의 목소리는 학창 시절부터 중년에 이른 지금까지 내 일상 배경 바깥에 (무)관심으로 (무)존재하던 그의 목소리를 새삼 재고하게 할 정도의 힘을 발휘한다. 태연히 비눗방울 거품처럼 술술 뿜는 베이스라인, 시티 팝의 천연하고 분위기는 씩씩한 자기 정의를 느끼하지 않게 연출한다. 옛 시절을 생각하게 하는 킥과 단출한 각 파트가 어우러져 잘 들리지만, 단순하게만 들리지 않는 후반부의 여운은 왜 지금 시간을 ‘찢으시는’ 신세하의 존재와 역량을 실감하게 한다. ★★★☆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렉스 trex 2016. 4. 18. 11:39

웹진 싱글 리뷰 코너 [Single Out]에 참여하고 있다. 각 싱글 리뷰의 경로는 (링크) / 별점은 고통의 제도...





신세하 「티를 내 : Timeline」


좋아하는 음악인 중 프린스가 있다고 하니 무릎을 칠 일이다. 그렇게 나올법한 음악이란 생각이 들었다. 젠더를 구분치 않는 섹시함과 그 안에 어렴풋하게 숨어있는 소년성 같은 요소들, 무엇보다 저무는 하루의 네온과 같이 빛나는 신스 사운드는 근사하다. 여기에 잘 들리는 한글 가사에도 불구하고, 이곳의 지역성에 머물지 않는 어떤 세계관의 지향성이 돋보인다. 이런 음악을 들을 때 어디서 다뤄야 하냐 하는 글 쓰는 이의 위치와 진영을 되묻게 되는 난처함 역시 즐거운 고민의 영역인 듯하다.

★★★★


 

 

웨이스티드 쟈니스 「강」

 

블루지한 분위기에 로커빌리나 개러지록 사이에서 오가는 정도인 줄 알았다. 그게 틀렸다. 멤버는 보강되었고, 시간을 안배하고 채우는 연출력을 발휘한다. 삶의 쓸쓸한 소회를 담은 가사와 파열음들, 그리고 다시금 추스르는 마지막 대목의 구성까지 공교롭게 글을 작성한 4월 16일의 반지하 방 빗소리와 어우러져 어두운 강바닥의 절망에 닿은 실감을 낳았다.

★★★1/2

 





 

조원선×진실 「Mismatch」


롤러코스터 당시 조원선의 보컬을 들으며, 어떤 방관과 체념을 읽곤 했다. 이제 조원선의 목소리는 그 자체로 자신의 중력권 안에 타 아티스트들을 끌어들이는 힘을 발휘한다. 이젠 농염함과 영향력 있는 지배력마저도 읽힌다. 이 중력권 안엔 가능한 한 보컬리스트 조원선의 이력과 성향을 재현하려 노력한 한 기타리스트의 편곡과 역량이 빛나고 있다. 어긋나고 균열이 가는 두 사람의 심경을 표현하면서, 뚝뚝 떨어지는 기타 플레이와 뿌연 기운의 일렉트로니카풍의 분위기를 재현한다. 그러면서도 더욱 명료해진다. 좋은 음악이다.

★★★1/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