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렉스 trex 2009. 5. 31. 20:05
+ 음악취향Y 업데이트 : http://cafe.naver.com/musicy/8921

- 08년 12월 01일 ~ 09년 5월 31일 발매작 사이에서 고른 저의 협소한 목록입니다.

- 앨범은 EP도 포함. 순서는 선호도 순위 아니구요.


이소라 7

『눈썹달』을 뛰어넘느냐 마느냐의 명제 같은 것은 애초에 훌쩍 뛰어넘은 이 새로운 일기장엔 그녀가 담은 목소리와 음악친구들의 연대감, 그리고 남은 행간들을 채울 청자들의 언어와 심상으로 아직도 가능성이 가득하다. 그걸로도 충분하다.


49 몰핀즈 『Partial Eclipse

파괴와 절멸보다 그 모든 것을 봉합할 생명력으로 충만한 고동소리의 앨범. 전망은 아득하고 희미한 가로등 불빛이 띄엄띄엄한 앞날들. 그래도 전진한다. 아직도 성대는 온건하니.


레이니선 『Origin

기본적으로는 하드하고 헤비한 노선을 지향하였지만 『유감』, 『Woman』의 행로 역시 절대 방황이 아니었음을 뒤늦게 입증한다. 한국에서 상당수의 밴드들은 활동 자체만으로도 경건함을 부여하는데, 앨범마저 좋다면 그 경건함은 뭉클함이 된다. 그 자격은 합당하다.



프로디지 『Invaders Must Die

음악의 책임감 중에 하나가 진보와 발명이라면, 이 앨범은 그 책임감과는 애초에 인연이 없다고 하겠다. 익숙함과 예상가능함으로 가득찬 이 앨범을 지지하는 이유는 쾌감의 충족이라는 책임감 하나만큼은 철저히 잘 지킨다는 점에 있겠다.


나인씬 『The Death, We Will Face

처음엔 소위 '찰지게' 와닿지 않았다. 그러다 거대한 사운드의 기둥 틈새 사이사이를 유영하는 유려한 바람결과 인상적인 내음은 이 앨범을 지지하게 만들었다. 앨범 자체로도 개별 단위의 몇몇 싱글로도 좋은 인상을 준다.


오지은 『2집 - 지은

농밀함의 밀도가 첫번째 『지은』보다 어떤 부분에선 낮고 어떤 부분엔 더욱 높아진 부분들이 있다. 사람들의 이런저런 이바구 사이에서 예민하게 스스로의 입으로 자신의 음악을 대변하는 이 씩씩한 싱어송라이터의 영민함이 앞으로도 계속되길.


로로스 『Dream(s)』(EP)

상상력의 진폭을 오히려 제한하는 사운드의 한계가 아쉬울 정도다. 몽환적이라기보다는 첨예하게 변화무쌍하다.

그리고 3곡,

이토 유나 'Trust You'
윤하 'Peace Love & Ice Cream'
마를린 맨슨 'Running To The Edge Of The World'

[050531]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Run 192km 2009.05.31 22:58 신고  Addr  Edit/Del  Reply

    요즘 자기 전에 49몰핀즈의 첫 곡을 듣고 잡니다..
    분위기 묘한게 꿈도 재미있을 것 같은데.
    꿈은 안 꿔지네요 ㅎㅎ

  2. BlogIcon 렘키드 2009.06.01 10:58 신고  Addr  Edit/Del  Reply

    오지은! 오지은!
    어제 단독 공연 가게 됐는데 준비 많이 했더라구요.
    특히, 빨간 원피스를 입고 마릴린 지은으로의 변신은... 후후
    (참고로 맨슨이 아니고 먼로입니다 ㅋ)

  3. BlogIcon 음반수집가 2009.06.24 23:38  Addr  Edit/Del  Reply

    한장 겹치네요. ^^

    다양성의 미덕이 좋습니다.

posted by 렉스 trex 2009. 2. 5. 16:19

2008/12/28 - [음악듣고문장나옴] - 49 Morphines(49 몰핀즈) - And This One
2009/01/05 - [음악듣고문장나옴] - 49 Morphines(몰핀즈) 『Partial Eclipse』: '검붉은 피'에서 '성스런 피'로.



레이니썬을 듣고 있었고, 낯선 장르에 대한 청탁을 받았고 이것을 보고 기대를 한다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렘키드 2009.02.05 19:42 신고  Addr  Edit/Del  Reply

    날선 음악과 날선 영상의 조우네요.
    한번 들어보고 싶네요. ^^

  2. BlogIcon silent man 2009.02.06 02:24 신고  Addr  Edit/Del  Reply

    오호, 이거 멋지구리하네요!

posted by 렉스 trex 2009. 1. 5. 14:26
+ 음악취향Y 업데이트 : http://cafe.naver.com/musicy/7152

49 Morphines(몰핀즈) 『Partial Eclipse

GMC / 08년 12월 발매

1. Oblivion Past (Episode)
2. Running On Empty
3. God's Betrayal 
4. Few Days Ago
5. Few Days Later
6. Broken Fist
7. The Final Note
8. And This One
9. Heart Of Despair
10. The Moonlight Dance
11. 혼돈의 가장자리에


저주의 EP 『The Most Important Value』(04)의 수록곡 「Oblivion Past」가 '부분 일식'이라는 앨범 타이틀에 걸맞게 스산한 장중함을 안고 연주곡으로 일신하였다. 4년만의 정규반이자 밴드 1집인 『Partial Eclipse』은 그동안의 의심스러운 눈빛들과 오가는 입담들을 다물게하는 힘의 쾌작이다. 당신에게 당의정이 가져다주는 침샘의 얄팍함 대신 매혹의 어둠이라는 선물이 필요하다면 이 58여분여짜리 CD는 아주 좋은 흑마술의 도구가 될 것이다. 이것은 어쩌면 스크리모라는 장르명을 빈 집단 제의의 도구일지도 모른다.

신보 『Partial Eclipse』는 대체로 양보의 지점을 찾아보기 힘든 앨범이다. 9번 트랙 「Heart Of Despair」가 숨쉴 틈을 놔주기까지는 「Running On Empty」를 필두로 끊임없는 파장공세가 시작되는데, 「God's Betrayal」의 고투, 「Few Days Later」의 끝간데 없이 뻗어가는 사악한 기운, 「The Final Note」의 펑크적 생명체, 「And This One」로 닿아가는 혼돈 근원의 코어까지 앨범의 주조를 이루는 정서는 광포한 생명력과 질주하는 사운드이다.

이는 아무래도 상당 시간 비교 대상이 될 듯한 할로우 잰(Hollow Jan)의 세계관과 대비되는 면 덕이라 하겠는데, 할로우 잰이 언젠가 전언한대로 '대한민국 또는 세상에 사는 것에 대한 강박함과 절망에 대한 토로'(http://cafe.naver.com/musicy/912) 의 정서라 한다면 49 몰핀즈의 가사와 정서는 좀더 근원적인 곳에 맞닿아있다. 앨범 가사 내내 반복되는 영혼 / 고통 / 운명 / 절망 / 어둠 등의 가사가 보여주는 빈도는 심상찮을 정도인데, 이는 이들의 가사가 세계에 대한 구체적인 비판이나 대결의식 보다는 근원적인 숙명론과 극복의 정서에 기울여져 있다는 추측을 낳게 한다. 할로우 잰의 가사가 사회생태론의 범주라면, 49 몰핀즈의 가사는 운명론의 범주라 할까.

때론 그 덕분에 한글 가사라는 친숙한 도구를 사용함에도 불구하고, 장중한 정서와 사운드 덕에 이교도들의 주문과 지옥의 불길이 넘실대는 고색창연의 블랙메탈 공간에 초대된 듯한 기분도 느껴진다. 하지만 이 앨범에 드러나는 몇몇 정서의 문제로 이들의 음악을 태곳적 상상의 시대로 내쫓을 생각은 없다. 들끓는 스크리모 사운드 안에 꿈틀대는 처연한 자아의 목소리는 사멸보다는 비상과 생명성을 추구하고 있으니까.

그래서 그런걸까. 「Few Days Later」의 '차갑게 식어가는 붉은 피', 「Broken Fist」의 '내 검붉은 피', 「And This One」의 '검붉은 더러운 피' 같은 가사에서 내내 피의 붉은 심상은 반복된다. 육체 안에서 흘러다니는 이 피들로 온몸을 적시고 피칠갑을 하는 희생을 치러서라도 모든 것을 극복하리라는 악다구니 다짐은, 마지막 트랙「혼돈의 가장자리에」에 이르러 '시뻘건 피'로 극을 보여주다 이내 '성스런 피'로 성화(聖化)되기에 이른다.


이 극복의 단초는 실은 9번 트랙 「Heart Of Despair」에서 주어졌다. 이 어두캄캄한 피칠갑 앨범에서 '희망'을 이야기하는 유일한 트랙이자 유려한 서정성과 앙칼진 단발마의 공격성이 어우러진 유려한 트랙, 49 몰핀즈가 청자들에게 보여주는 가능성이다. 원일의 앨범 『아수라』에 수록된 원곡을 재해석한 연주곡, 「The Moonlight Dance」역시 조심스럽게 자신들의 전공과 취향 안에서 보여줄 신중한 크로스오버의 첫 시도이다. 앞으로 이런 곡들이 앞으로의 행보에 어떤 가능성의 가지를 뻗을지도 지켜볼 일이다. 적어도 이 한장으로 08년 마지막 앨범이자, 09년 첫 앨범으로서의 기능은 충분히 해냈다. [09/01/05]


+ 앨범내 가사지는 빈약하다. 파일로 첨부한 '사이동생'님의 사려깊은 가사지를 참조하시기 바란다. (출처 : http://cafe.daum.net/49morphines)

* 크레디트 *

49 Morphines are

성시영 : 보컬
김형섭 : 기타
이일우 : 기타
손한창 : 베이스
류명훈 : 드럼

Produced by 49 Morphines
Engineered & Mixed by 조상현 @ MOL Studio
Engineered & Recorded by 김성호 @ MOL Studio
Mastered by 채승균 @ Sonic Korea
FUJIFILM | FinePix S6000fd | Normal program | Pattern | 1/50sec | F/2.8 | 0.00 EV | 6.2mm | ISO-1600 | Off Compulsory | 2008:06:22 19:52:16
- 사진 출처 : GMC http://www.gmcrecords.net/home.php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사이동생 2009.01.05 22:14  Addr  Edit/Del  Reply

    컥....저 가사집을 올리실 줄이야....트랙백 겁니다.

  2. 음반수집가 2009.01.06 04:26  Addr  Edit/Del  Reply

    굉장히 땡기는데요. ㅋ~~

  3. BlogIcon 청상 2009.01.06 19:57 신고  Addr  Edit/Del  Reply

    아... 가사집이 빈약한가요... 할로우 잰 1집도 그리하여 속이 상했건만...

    • BlogIcon 렉스 trex 2009.01.07 01:13 신고  Addr  Edit/Del

      핵심적인 구절은 있지만 아무래도 저 문서를 별도로 출력하시는게 좋을 듯 합니다. 허허;

posted by 렉스 trex 2009. 1. 3. 13:13
Minolta Co., Ltd. | DiMAGE Xt | Normal program | Pattern | 1/45sec | F/2.8 | 0.00 EV | 6.0mm | ISO-400 | Off Compulsory | 2009:01:01 15:43:10
Minolta Co., Ltd. | DiMAGE Xt | Normal program | Pattern | 1/90sec | F/2.8 | 0.00 EV | 6.0mm | ISO-400 | Off Compulsory | 2009:01:01 15:46:15
Minolta Co., Ltd. | DiMAGE Xt | Normal program | Pattern | 1/90sec | F/2.8 | 0.00 EV | 6.0mm | ISO-400 | Off Compulsory | 2009:01:01 15:53:34
Minolta Co., Ltd. | DiMAGE Xt | Normal program | Pattern | 1/45sec | F/2.8 | 0.00 EV | 6.0mm | ISO-400 | Off Compulsory | 2009:01:01 16:08:46
Minolta Co., Ltd. | DiMAGE Xt | Normal program | Pattern | 1/45sec | F/2.8 | 0.00 EV | 6.0mm | ISO-400 | Off Compulsory | 2009:01:01 16:17:38
Minolta Co., Ltd. | DiMAGE Xt | Normal program | Pattern | 1/90sec | F/2.8 | 0.00 EV | 6.0mm | ISO-400 | Off Compulsory | 2009:01:01 16:19:28
Minolta Co., Ltd. | DiMAGE Xt | Normal program | Pattern | 1/180sec | F/2.8 | 0.00 EV | 6.0mm | ISO-400 | Off Compulsory | 2009:01:02 00:56:10

'사진찍어그냥올림' 카테고리의 다른 글

먹는걸 누가 말려요.  (20) 2009.01.07
연말연시의 음반들.  (6) 2009.01.03
12월 24일 : 그렇죠.  (10) 2008.12.24
진 무자 건담  (2) 2008.12.23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Run 192km 2009.01.03 13:23 신고  Addr  Edit/Del  Reply

    이소라도
    케이스를 노말하게는 못 내는 사람인가봅니다..;;

  2. BlogIcon 페리체 2009.01.04 08:27 신고  Addr  Edit/Del  Reply

    꺅 야크드 도가!! >ㅁ< (음반과 관계없이 킷에 반응하는 이 사람;;;)

  3. BlogIcon 韓浪 2009.01.04 10:14  Addr  Edit/Del  Reply

    얼마전에 케이블의 한 음악프로그램에서 판매순위 2위에 이소라가 있어서 깜놀;;정현철보다 빠른 속도 같은데요^^;

    참, 부대 PC방에서 인터넷 하니까 렉스님 블로그가 계속 유해 사이트라고 뜨네요. 조만간 은신하셔야(....)

    • BlogIcon 렉스 trex 2009.01.04 11:38 신고  Addr  Edit/Del

      정현철씨 앨범은 당일부터 팬이라는 애들 + 나찌 로고 티 입은 정신병자놈들이 줄 서서 샀으니 더 빨랐죠. 허허.

      음 그래요? 다른 티스토리도 그렇다면 안심인데 제 블로그만 그렇다면 허업.

posted by 렉스 trex 2008. 12. 28. 10:28

앨범 『Partial Eclipse』(08년 12월 / GMC 발매) 8번 트랙

스크리모는 비통함의 장르(라고 생각한)다. 거친 바위 틈에서 숨쉬는 자아는 자신의 이마 위에 내려오는 한줄기 햇살과 습기를 각인하며 오열하듯 소리친다. 이 자아가 바라는 것은 자신의 등에서 날개가 돋길 바라는 것이 아니라, 바위 틈 바깥의 세상에서 자신의 존재 자체를 각인시킬려는 눈물겨운 몸부림 뿐.

고백컨대 08년 한국 헤비니스는 빛나는 몇몇 앨범에도 불구하고 (다소) 재미가 없었다. 49 몰핀즈의 12월 신작이 09년의 결산을 미리 예감하게 한다. 08년 마지막 앨범이자 09년 첫 앨범인 본작에 대해서는 새해 더 좀더 이야기 해보기로 하겠다.

저주받은 운명에 굽힐 순 없다고

지옥에서 끝까지 살아 숨쉬겠다고

외친다 새긴다 가슴에 검붉은 더러운 피로

가슴속에 새겨진 신념으로 더러운 피로 검붉게 물들때까지


영상이 있어서 올리긴 했다만 얼마나 걸릴 수 있을까.

+ 앨범 커버는 분위기 보면 짐작 가실지 모르겠지만 바셀린의 베이스 Bluce666의 솜씨 :-)
+ 밴드 관련 정보 위키백과 : http://ko.wikipedia.org/wiki/49_Morphines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Run 192km 2008.12.28 12:13 신고  Addr  Edit/Del  Reply

    정규앨범은 나왔는데..돈은 없고..EP앨범만 듣고 있습니다..ㅡ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