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렉스 trex 2021. 7. 8. 19:32

오랜만이죠? 뇌졸중 이후 집에서 재활과 일상 중이 한줄 요약입니다. 게으르지 않게 살겠습니다-.

http://musicy.kr/?c=review&cidx=23 

 

음악취향Y

음악취향Y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musicy.kr

모노디즘 「Gloom」

 흑백의 복장, 귀기 서린 탈춤 마스크, 스튜디오 원테이크 녹음을 일관되게 강조하던 이력의 연결은 이번 라이브 음반에도 맥을 유지한다. 여기에 무속 신앙적인 불길함과 억눌린 분노의 표출은 디스토션을 먹인 거친 기운을 통해 포스트록 장르의 광대한 영토를 점거한 밴드의 위치를 설명한다. 종래에는 혼미한 드러밍으로 대표할 수 있는 연주를 선사하며, 일반적인 록 장르를 듣는 즐거움과는 다른 복잡다단한 감정을 선사한다. ★★★★


브레이브걸스 「치맛바람」

그래. 문제의 싱글 「Rollin’」의 뮤직비디오 역시 무대가 해안이었다. 그렇게 이 그룹은 수년간 주변을 맴돌던 곡을 역주행 신화의 반열에 올렸고, '한동안 용감하지 못했던' 사장의 화력에 힘입어, 뭔가 귀에 걸린 입꼬리를 감추지 못한 채 환한 신작을 냈다. 시즌 분위기에 걸맞은 트로피컬 사운드 역시 달라진 사정을 짐작하게 한다. 무엇보다 밝다. 모임 여행 제한이 완화되는 근간의 무드처럼. ★★★


천용성 「있다 (feat. 시옷과바람)」

음반 제목 『수몰』에서 느껴지듯, 전반적으로 상실과 공허의 정서가 짙게 다가온다. 음반에 더불어 동봉된 책자 《내역서 Ⅱ》과 함께 감상하면 더더욱 단순한 청음을 넘어선 감상의 질감을 느낄지도. 책자엔 전작에 대한 평단의 호응에도 불구하고 실제 생활인으로서 먹고 사는 문제에 대한 고뇌가 솔직한 화법에 실려 담담히 전해진다. 정치, 혹은 탐미나 유미주의와도 거리를 두는 듯한 천용성의 포크는 이번엔 이번 음반을 맞이해 좋은 음악 친구들(시옷과바람)을 조금 더 가까이 하는 형태로 채워졌다. 첫인상은 차분하고 언뜻 단조롭다. 하지만 곧 알게 된다. 플룻과 클라리넷 등이 가미된 편곡과 '있다'라는 가사의 반복으로 인하여 역설적으로 강조되는 있음과 없음의 갈래를 낳는 상실감이, 80년대 이후 포크에서 도드라지는 '산들산들함'의 정서와도 구별되는 매력이 있다는 것을. 결국 연애 노래이지만, 심상치 않은 공기와 비감은 짙은 잔영을 남긴다. ★★★★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렉스 trex 2018. 7. 16. 13:03

웹진에서 글을 적습니다 (링크)​ / 별점은 이상한 제도입니다

==

투트리플엑스 「Piss On Me (feat. 딘, 페노메코)」

‘종로에는 사과나무를 심어보자‘에서 ‘한 밤의 재즈카페’로 이 도시에 대한 음악인들의 사유는 20세기 후반 동안 꾸준하게 공리에서 개인으로 변모하였다. 21세기에 들어서 젊은 음악인들은 모멸과 경멸의 어조와 멜랑콜리함을 조우해 까맣다 못해 불그스름하고 누런 시간대를 그려낸다. 이런 Chill 한 정조를 드러낼 적자 중의 하나인 클럽 에스키모, 특히나 프로듀서 투트리플엑스에겐 적절한 테마일 것이다. 곡 전반부를 채우는 사람들의 자글자글한 대화와 후반부에 잡음들을 덮는 재지한 무드 등은 공감각적 인상을 남긴다. 무엇보다 7년간 같이 해온 딘의 목소리는 이 예리한 알앤비 넘버에 유효하게 화자의 문장을 새겨놓는다. ★★★


모노디즘 「Gloom」

사전적 의미로도 일신교라는 의미를 달고 있는 이 밴드는 보도자료 상에서도 종교적 테마를 거론할 정도로 그 음악적 의도가 뚜렷한 편인데, 내 감상은 엉뚱하게도 여타 아득한 스케일을 자랑하는 포스트록 밴드들이 보여준 영원불멸과 열반에의 추구보다 직접적인 육체성이 강하게 와닿았다. 편의상의 호칭이지만 ‘진격의 포스트록’이랄까. 당장이라도 청자들을 무저갱에 초대하는 큼직하고 폭력적인 크레바스의 입벌림을 목도케하는 곳곳의 연출이 인상적이었다. 8분이라는 짧지 않은 시간 동안 초중반의 서정적인 무드는 물론, 트레몰로의 포말로 장르적인 쾌감도 불어넣는 중후반부가 제 역할을 하며 교차한다. 무엇보다 출력과 압력으로 직접 와닿게 하는 이들의 연주는 ‘밴드의 힘’을 과시하는데, 이는 청자들을 정서적 공감과 사유에 앞서 즉각 설득케 하는 주된 무기다. ★★★☆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