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렉스 trex 2011.02.11 10:12

[사진출처 : 네이버 영화 / 제공 : 디즈니]

그들의 애니메이션이니만큼, 고독한 성에서 왕자의 구애를 받는 슬픈 운명의 공주 이야기는 아니리라 예상했다. 세상에 대한 호기심이 가득찬 커다란 눈망울의 소녀가 어른이 되기 위해 미용실을 가는 이야기라고 생각하면 되겠다.

의식적으로 삐딱선을 타려고 노력하는 드림웍스나, 장르나 연출에 통달했다고 드문드문 자랑을 하는 얄미운 모범생의 냄새가 나는 픽사(가령 픽사는 작정하면 호러나 스릴러를 정말 잘할거 같지 않나?)와 달리 디즈니는 가슴 따스한 정서, 눅눅한 그 냄새를 잊지 않았다. 이야기는 일직선이고 교훈 보다 찰나에서 영겁으로 이어지는 행복을 위하여 발걸음한다.

기술적으로나 정서적으로 압도하는 몇몇 특징적인 장면과 무난한 - 특히나 몇몇 노래 장면은 좀 심심할 정도 - 연출이 배합되어 있는데, 색감은 정말 좋다. 결국 무난하지 않은 이야기를 위하여 디즈니 역시 앞으론 '비틀기'나 '의외성' 방향으로 갈 듯도 한데 드림웍스와 픽사가 못할 영역에 언제쯤 닿을지도? 물론 [라푼젤]은 그런 의미의 예고편은 아니다. 이 사람들은 자신들이 잘할 수 있는 것을 정말 간만에 다시 보여준 것이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광진구 군자동 | CGV 군자점
도움말 Daum 지도

'영화보고감상정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한국영상자료원 블루레이 상영전 - 에반게리온 : 파  (6) 2011.02.27
[라푼젤]  (4) 2011.02.11
[황해]  (0) 2011.01.16
[카페 느와르]  (2) 2011.01.02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사은 2011.02.11 11:39  Addr  Edit/Del  Reply

    저 성을 보니 '미녀와 야수'의 첫 부분이 확 떠오르네요.
    세 제작사에 대한 렉스님의 묘사에 고개가 끄덕여집니다. 영화관은 이들이 다른 무기를 가지고 싸우는 배틀물! 그런 거구나! 이런 생각이 절로 들기도 했... (웃음)

  2. lebens 2011.02.12 21:33  Addr  Edit/Del  Reply

    예전에 라푼젤이라고 불릴만큼 머리카락이 길었었는데,
    지금은 머리 짧게 자르고 남미 한 구석 에콰도르에 와 있답니다.
    온 지는 3개월 좀 넘었고 여기서 앞으로 한 2년 정도 살다 갈 거에요.
    남미에 오면 그 정열적인 분위기에 푹 빠져 살 줄 알았는데
    제가 사는 곳이 시골 구석이라 그런지 조용하네요.ㅎㅎ
    렉스님은 여전하신듯~^^

    • BlogIcon 렉스 trex 2011.02.13 21:01 신고  Addr  Edit/Del

      와 정말 멋진 일상이군요><;) 레벤스님 답다는 생각이 듭니다.
      그저 건강과 행운을! 여전히 빌게요. 흐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