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렉스 trex 2013. 4. 28. 11:40



그러니까 문제는 [파]의 마지막이 안겨준 벅찬 기운과 공명하던 충만한 기분을 단박에 [Q]의 서두로 '붉은 바다' 찬물을 좍 끼얹는다는 점이다. 더 큰 문제는 도대체 무슨 생각으로 다시 신 극장판을 만들었는지 그 전모를 파악하기 위해 마지막 4편도 봐야 한다는 점이다. 실제로 관람했다면 제법 아득하고 착잡한 기분이 들었을, 단편 [거신병 도쿄에 나타나다]를 동반 관람도 못한 한국 관객의 불리함은 다음에도 여전할텐데 말이다!



아무튼 본인들은 고통스럽겠지만, 세계는 손쉽게 재부팅되고 어느샌가 재생하고 또다시 같은 순환이 반복된다. 아이들은 투덜거리고 절규하고 울고 되묻고 그리고 다시 에바에 탑승한다. 우리도 반복하고 있다. 상영관 바깥에서 토론하고 장난감을 구매하고, 아... 다음에 이런 식으로 또다른 장사질을 시작된다면 나는 그때엔 손시레를 쳐야 할텐데 그런 것만 미리 고민된다. 얄밉기도 하지!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중구 광희동 | 메가박스 동대문점
도움말 Daum 지도

'영화보고감상정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디아에서 Q로 이르는 길.  (0) 2013.05.03
[에반게리온 : Q] You Can (not) Redo  (0) 2013.04.28
[아이언맨3]  (2) 2013.04.28
[오블리비언]  (2) 2013.04.14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