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렉스 trex 2015. 4. 23. 16:51


본디 시스템이 헐거웠고, 이 헐거운 시스템을 앞서가는 속도감의 모바일 기기들로써 붕괴를 가속시켰음은 다들 아는 사실. 안팎의 속성은 오프라인이나 온라인이나 진배없음을, 우리는 이토록 천박한 관음자이자 한 손에 돌무더기를 쥔 자격없는 심판자임을 드러낸다.



'영화보고감상정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어벤져스 : 에이지 오브 울트론] 1회차 관람  (0) 2015.04.24
[소셜포비아]  (0) 2015.04.23
[분노의 질주 : 더 세븐]  (2) 2015.04.13
[추억의 마니]  (0) 2015.04.1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