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xism : 렉시즘

[왕좌의 게임] 시즌 2 본문

생각하고뭐라칸다/시사/매체/게임등등

[왕좌의 게임] 시즌 2

trex 2017. 9. 27. 14:15

시즌1이 스타크 집안의 몰락을 보여 주었다면, 시즌2는 산산히 흩어진 스타크 집안을 보여준다. 누군가는 변방에 자리하고 누군가는 복수를 다짐하고 누군가는 암중모색... 시즌1보다는 2가 더 재밌어져서 나에겐 다행이었다.



더 많은 군상들이 나와서 뒤엉키고, 왕좌의 자리를 놓고 실질적인 이득이나 이름값을 탐하는 것이 여러 익숙한 고전들을 닮아갔다. 또 한편으로는 용이 빨리 성장하길 바라는, 환타지적인 상상력의 고양도 만만치 않았다. 이제 좀 이 이야기의 서사가 어떤 속도로 가는지 조금 파악이 되었다. 좀 느긋이 봐야겠구나.



시즌1에 대한 감상을 작년 7월에 남겼는데 1년이 넘었다. 그럼 시즌3 감상은 내년 중반기? 아니 그럼 안되는거지...



+ 라니스터들의 아버지는 나쁜 사람임에도 불구하고 멋있는 것도 사실이구나.






왕좌의 게임 시즌 2 [일반판] - 블루레이
배급 : 데이비드 베니오프,브라이언 커크,다니엘 미나한,앨런 네일러,티모시 밴 패튼
출시 : 2016.07.27
상세보기


'생각하고뭐라칸다 > 시사/매체/게임등등'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시로바코]  (0) 2017.10.11
[왕좌의 게임] 시즌 2  (0) 2017.09.27
[비밀의 숲]  (0) 2017.08.01
[하우스 오브 카드] 시즌 1  (1) 2017.06.30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