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렉스 trex 2018. 6. 25. 20:08

메데인 카르텔의 정신적 영혼이었던 파블로 에스코바르의 죽음 이후 대다수의 무게의 추는 칼리 카르텔로 옮겨간다. 무자비하고 도덕심 없는 테러를 자행하던 메데인 카르텔과 달리 칼리 카르텔은 겉으로는 합법적이고 정부 친화적인 줄기, 무엇보다 안정적인 은퇴까지 꾀한다는 점에서 '잠수타기' 면에서 더 강하다 할만했다. 무엇보다 시즌 1, 2 성공의 견인을 보장한 것은 역시나 파블로 에스코바르라는 캐릭터의 스타성 때문이 아니었을까. 아무래도 매력도가 떨어지는 시즌 3의 마약왕과 '신사'들, 시카리오들로는 다소 벅차 보이는게 사실이다. 그래도 호르헤 살세도 같은 밝은 세상으로 나가려는 '선의 영역'에 속한 캐릭터들에게 닥친 위기들은 나름 서스펜스를 매회 선사한다. 이만하면 선방했고, 시즌 컴플릿을 마치는데 설득력이 있었다. 이제 무시무시한 멕시코로 가는 다음 시즌으로의 길이다!



'생각하고뭐라칸다 > 시사/매체/게임등등' 카테고리의 다른 글

[호날두]  (0) 2018.07.04
[나르코스] 시즌 3  (0) 2018.06.25
[나르코스] 시즌 2  (0) 2018.06.13
[어글리 딜리셔스]  (0) 2018.05.29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