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렉스 trex 2019. 10. 28. 15:26
피, 땀, 픽셀
국내도서
저자 : 제이슨 슈라이어(Jason Schreier) / 권혜정역
출판 : 한빛미디어 2018.08.03
상세보기

변변한 투자비 마련 이전까지는 자비를 털어 자신들의 비전을 실현해가는 인디 게임 시장, 수북한 투자비와 예산 안에서 한정된 기간 안에 몸과 정신을 담보로 하는 크런치 모드의 대작 게임사 등 각자 사정은 다르지만 힘들고 고되다. 그리고 GOTY라는 꿈은 실현되기도 하고, 속편과 DLC를 제작을 위한 시간과 여유가 다소 허락된다. 그러면 성공이다. 문제는 이 성공은 바늘구멍이다. 수익이라도 획득하면 다행이다. 만들다 뒤집어지고, 나와 조직의 성취를 알아주기나 할지 보장할 수도 없다. 호황과 소비의 시대의 그늘 아래서 심혈이라는 이름으로 피와 땀이 줄줄 떨어진다. 몇 가지의 경우는 이렇게라도 기록에 남아 도서가 된다. 

[언차티드 4], [더 위처 3] 같은 대작의 성공 사례, [스타듀 밸리] 같은 인디 성공 미담도 있지만 [디아블로 3] 같이 도서 안에서 성공의 예시로 나왔지만 유저 입장에선 갸우뚱한 챕터도 분명 존재한다. 제일 깊이 남은 이야기는 [스타워즈 1313] 챕터 부분이었다. 루카스아츠와 루카스필름의 표류, 디즈니 인수를 통한 프로젝트 전복의 역사의 뒤안길을 그리고 있다. 비즈니스 안에서 유저들의 기대를 한 몸에 껴안고도 꼰대와 사업의 생리는 가차 없다. 개인을 한껏 좌절시키는 야생성이 지금도 시장 안에서 계속되고 있고, 앞으로도 여러 드라마를 만들고 있다. 우린 그걸 구경하는 입장이라 그나마 다행인 셈이다. 

'책줄읽고로그남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심우도 [우두커니]  (0) 2019.11.24
[피, 땀, 픽셀]  (0) 2019.10.28
김하나, 황선우 [여자 둘이 살고 있습니다]  (0) 2019.10.14
복길 [아무튼, 예능]  (0) 2019.10.1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