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렉스 trex 2021. 9. 18. 12:24

이제 종료가 되었다. 예상대로 시즌 1에 이어 예의와 위트를 겸비한 이 의사들은 여전히 가족과 원활한 관계를 유지하고, 결과적으로 각자의 연애 라인을 잘 지켰고, 여전히 노래 연주하고 부르는 행위에 대한 애착을 보이거니와 무엇보다 사람들이 말하는 인술을  발휘하며 작품 나내 휴머니즘과 온기 가득한 분위기를 형성한다. 그 덕에 이 보드라운 질감은 보는 내게 어쩔 수 없는 거리감을 주곤 했다. 이건 어쩔 수 없지. 그냥 시즌 3을 바라는 적지 않은 사람들과의 나의 갭을 어쩌겠어. 어쨌거나 작품의 주 무대가 되는 병원이 엄연히 삶과 죽음의 경계선 구역에 있음을 마지막 회에 여지없이 보여준다. 가족을 먼저 보낸 경험자이자. 내 자신이 연초에 병원 입원 기간을 보낸 환자 당사자로서의 입장에서 대개의 순간들은 예사롭지 않게 보였다. 이런저런 사람들의 일상과 일생에 보내는 응원과 격려의 기운은 역시나 제일제당의 그 맛이었다.(하하...)

'생각하고뭐라칸다 > 시사/매체/게임등등'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징어게임]  (0) 2021.09.22
[슬기로운 의사생활] 시즌 2  (0) 2021.09.18
[미샤와 늑대들]  (0) 2021.08.31
[D.P]  (0) 2021.08.29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