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렉스 trex 2021. 9. 28. 15:04

엔딩을 보고 난 뒤의 후기가 아닌, 출시 이후 다시금 잡은 'Re' 타이틀 게임의 시작 지점에서 적는 '라떼는 말이야' 풍 소회를 밝히는 글이라니.. 참 별걸 다하게 만드는 판국이다.

현지에선 레저렉티드(fessurected), 한국 출시명은 레저렉션(ressurection)으로 통칭되고 있다. 리마스터라는 이름으로 불리면 되겠으나, 제작사의 입장에서도, 이 시리즈를 따라온 팬덤의 입장에서도 묵직한 의미를 지닌 타이틀이니 거창한 분위기 조성은 그런가 보다 하다. 아닌 게 아니라 블리자드와 한국 사이의 유별난 유대의 역사야 국민 타이틀로 불렸던 [스타크래프트]나 나름 충실했던 한글화 작업의 역사나 [디아블로 3] 출시 당시 '왕십리 사태'로 불리던 사건 등으로 익히 익숙했던 의미로 대변되기도 하다.

공교롭게도 한층 설레는 마음을 줬을 법도 했을 이번 레저렉션의 출시는 '블리자드의 최근 불미스러운 이슈로 인해 한결 달라진 공기와 위축을 느끼게도 했다. 결코 좌시하기 힘든 이번 사태는 분명 지금과는 다른 이 제작사와 기존 팬덤 사이의 기류를 형성할 듯하다. 어쨌거나 타이틀 본편은 어떠한가? 이제는 이 제작사의 이미지로 고착화된 '발매 첫날 접속 불량'이라는 패턴은 여전하나, 사적으로는 남들이 겼었다는 생성 캐릭터의 소멸 등 불쾌한 일은 없었다. 다른 플랫폼에 비해 한결 베타 테스트에서 철저히 배제되었던, 스위치의 환경을 고려하면 천만다행이라 하겠다. 현재도 접속이나 진행, 캐릭터 생성 등에서 아무 이상이 없다.

21세기의 벽두에 진돗개 브랜드 세진컴퓨터를 통해 연을 맺었던 [디아블로(1)]을 시작으로 서울 생활의 초입에 고시원 방에서 헤드셋을 머리 위에 얹으며 진행했던 [디아블로 2 : 파괴의 군주], 이후 마치 무슨 질긴 인연을 유지하듯 노트북에서 현재의 스위치까지 이어지는 [디아블로 2] 시리즈의 연대기까지 여전히 동무와 재회하듯 반겨주는 성역의 눅눅함은 여전하다. 

어느새 세상은 유튜브를 비롯하여 인벤과 루리웹 등에서 친절(?)하게 초반 추천 진행 클래스를 점지해주는 경지로 신속하게 발전했다. 트리스트럼에 남루한 복장으로 입장한 워리어를 맞이하듯, "아재 어서 오소"의 마음으로 출시된 레저렉션, 일일이 뒤져보지 않아도 웬걸 이 예정된 서사와 행보로의 진행은 익숙하면서도 쉽게 마다할 마음도 들지 않는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