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렉스 trex 2021. 8. 3. 13:50

빅나인고고클럽의 6월을 위한 마지막 글은 필자별 유튜브 플레이리스트_"뜨거움으로 뜨거움을 다스리는 이열치열의 노래" 라는 주제입니다. 여름하면 떠올리는 관성에서 벗어난 저의 뻘 연상 넘버를 말하는 시점입니다...

https://bigninegogoclub.tistory.com/243

 

2107 "뜨거움으로 뜨거움을 다스리는 이열치열의 노래"

"뜨거움으로 뜨거움을 다스리는 이열치열의 노래" https://youtube.com/playlist?list=PLTi_mJiRV3JevS4qLooRVkyWe8JA7tgHD B9PL2107 "뜨거움으로 뜨거움을 다스리는 이열치열의 노래" www.youtube.com #정병욱 -..

bigninegogoclub.tistory.com

박정현 <꿈에>


00년대 초기로 기억해요. 당시에 어울리던 동년배들이 그해 여름 MT를 가자고 하더군요. 예나 지금이나 천연 바보 게으름뱅이였던 전 별 생각이 없었는데, 정신을 차려보니 동해안의 바닷가 민박집에 앉아있더군요. 네, 실은...몰래 연모하던 누님이 그곳에 오신다는 말에 혹해서 버스를 잡아타고 따라나섰던 것이었습니다. 젊은이들의 MT답게 맥주와 음료수, 갓 끓인 참치김치찌개, 남녀 사이의 수다와 감정들이 보글보글 공존하는 단란한 개판이었죠. 그리고 이번 기회에 어떻게든 누님에게 존재감을 피력해서 호감의 발판을 마련하고자 했던, 이불킥 전공 연애학 재수강 단골인 한없이 미숙한 제가 있었습니다. 그 개판의 한귀퉁이에. 결과요? 1박 2일의 여정 중 마지막 날. 박정현의 음반 [OP.4]가 담긴 휴대용 CD 플레이어를 두 손에 꼭 쥐고 들으며 파도 치는 오전의 해변을 걷는, 나홀로 청승의 박병운이 되었습니다. 음반 구성상 첫곡 <Plastic Flower(상사병)>와 이어지는 <꿈에>가 주는 짝사랑->감정적 파국의 구성은 술 한모금 못하는 제게도 '뜨거운 술로 뜨거운 속을 다스리는' 감정의 격랑으로 기억되고 있습니다. 정석원과 황성제가 조성한 사운드 스케이프는 어찌나 화려하고, 황홀했는지! 바보 아녀. CD 플레이어에 해변의 모래가 안 스며든 게 그나마 다행입니다. ....

몇년 전 여행을 갔던 다른 바다 사진으로 대체합니다.(뻘줌...) 다음 월차 8월에 뵙죠!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렉스 trex 2021. 7. 26. 09:13

오늘은 싱글 2곡, 다음 시간엔 에세이 잡문 하나와 나머지 싱글 하나의 글로 찾아올게요-. 

닉나인고고클럽 글터 - https://bigninegogoclub.tistory.com/

 

🌈빅나인고고클럽

Big(대)Nine(구)고고클럽은 #대구인디 #독립문화 와 사람들의 얘기를 다루는 독립 미디어/웹진 입니다.

bigninegogoclub.tistory.com

후크 why do i

밴드명이 반영하듯 착 감기는 명료한 후렴을 품은 멜로딕 펑크 - 씬에 혈기왕성하게 등장한 또 하나의 신진인가 하고 어느 정도는 관성으로 맞이했지만, 살펴보니 어느덧 활동 경력 10년을 넘긴 '풍월'이라는 외길 애티튜드로 맹진 중인 팀이다. 'do it myelf'하면 자연히 펑크고, 괜한 지레짐작으로 응 로컬이지 끄덕하는 것도 글 쓰는 이의 만연한 관성일까. 크레딧 노트에 명기된 '이상혁(크라잉넛) 부분에서는 밴드의 인맥과 연계의 역사를 감히 짐작해본다.

 

재인 MOLA(feat. 엄선)

지금 같은 뉴미디어 시대엔 SNS 채널 운영의 안팎이나 뮤직비디오 속 애니메이션의 줄거리로 음악인이 전달하고자 하는 주제 의식을 자연스레(혹은 섣부르게) 짐작하게 된다. 요즘 익숙하게 접할 수 있는 R&B의 화법을 지닌 트랙인데, 그 안에 세상의 잣대를 함부로 휘두르며 내 개인영역을 침범하는 타인과 이에 쿨하게 '몰라'로 화답하는 화자의 모습이 공존한다. 이 무심한 태도는 뮤직비디오 후반부에서 수면 아래로 침잠하며 보글거리는 캐릭터로 표현된다. 이것이 현재 이 음악인의 화두이자 뚜렷하게 내세우는 테마일지도.

 

조제해시 - 오리온자리

야후 앱이 '일출'이라 명하는 시간대보다 좀 더 아련하고 어렴풋한, 빛과 어둠의 경계가 시작되는 순간과 어울리는 음악이다. 발매한 이력 상의 음원과 타이틀, 제명들 역시 그 지점의 정서를 제법 중요하게 여기는 듯. 내성적으로 가라앉은 김현아의 목소리와 새벽녘의 침묵을 깨는 김현우의 기타, 마른 침을 넘기는 듯한 송승현의 베이스까지 어떤 울림과 여운을 청자에게 전해야 할지 아는 팀의 작품이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렉스 trex 2020. 12. 10. 14:42

이번 회차 다섯개의 글 중 남은 2개의 글 마저 등록합니다. (공식 블로그는 여기 : bigninegogoclub.tistory.com )

 

로스오브인펙션 - Black earth

멜로딕함이 좀체 들어갈 틈 없는 장르적 사운드의 특성에서나, 태생부터 추구하는 절멸의 기운과 사타닉의 경향은 블랙 메탈과 더불어 데스코어가 다수의 음악 팬에게 친근함을 주기엔 무리임을 들려준다. 이런 척박함이 이 밴드의 위상과 로컬 속 독자성을 설명하는 속상한 아이러니. 북유럽 쭉쭉 뻗은 신림들은 화면 안에서 심란하게 수려한데, 한국의 수풀은 뮤직비디오에서도 좀체 분위기를 살리기 쉽지 않다. 그래도 녹음부터 촬영까지가 고군분투였음은 말할 나위 짐작이 간다. 다운 튜닝으로 일관한 사운드와 기류를 조성하는 브레이크다운은 이런 사운드가 단순한 발산과 쾌감이 목적이 아님을 드러낸다. 시종일관 창백함이 도드라진 연출과 예의 블라스트비트는 어둡게 조성한 세계관의 질감을 실감하게 한다.


라이브오 – 우리 딸에게

인지 없이 유튜브 채널에 쌓인 커버 목록을 보고, 고정된 인식으로 사소한 실수를 할 뻔했다. 아쟁 연주가 소박하게 내려앉은 반주 위 청명한 피아노, 여기에 싱어송라이터의 보컬이 진행되니 국악기와 동요풍의 무드가 온화하게 청자를 맞이한다. 다소 시대착오적인 ‘어머니의 희생적 삶에 대한 모성 찬양’이 아닌, 시절을 차곡차곡 밟아오다 때론 교차하며 닮아가는 세대의 시선 이야기다. 게다가 그걸 음악 언어로 풀어낸 ‘어쩌면 제삼자’인 창작자의 너무 표 내려 하지 않는 태도가 인상적이다. 당연한 언급이지만, 이건 그간 쌓인 커버 목록이 되려 무색한 결과물이다. 


-> 다음 업데이트는 한 겨울이겠네요. 계속 -.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