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렉스 trex 2018. 5. 10. 17:18

왜 하필 김민희의 얼굴과 미소, 연기의 모든 것이 빛나는 순간순간의 대목들이 홍상수 작품에서 있을 때 관객인 우리들은 당혹감과 난처함을 느껴야 하는 것인가. 시간, 관계, 반복 등 익숙한 홍상수의 영화들의 대목들도 이제 이 작품 안에서는 빛을 잃고 따분해지고 고리타분해진다. 씨네21의 이 감독에 대한 꾸준한 지지조차도 여기에선 멈출 듯. 그걸 감추기 위한 의미심장해 보이나 역시나 태만한 대사들도 힘에 부친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노원구 상계6.7동 |
도움말 Daum 지도

'영화보고감상정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남매의 집], [정글], [그룹스터디], [수지]  (0) 2018.05.11
[클레어의 카메라]  (0) 2018.05.10
[당신의 부탁]  (0) 2018.05.06
[인피니티 워]  (0) 2018.05.0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