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렉스 trex 2018. 5. 15. 20:12

넷플릭스엔 많지는 않지만, 간혹 메탈리카나 너바나의 다큐멘터리 등이 등록되어 있다. 그런데 개중 뜻밖에 자리한 푸 파이터즈의 다큐멘터리라니! 반색하며 반길 수 밖에 없었다.

2011년에 제작된 작품이니만큼 이들의 명반 [Wasting Light] 발매 직후의 상황까지가 담겨있다. 이들이 최종적으로 현재의 6인조 편성이 되기 바로 전의 라인업이니 나름 밴드의 이력을 이해하기엔 용이하다. 무엇보다 데이브 그롤은 밴드의 이력을 설명할 때 너바나 시절을 굳이 부인하지 않고 담백하게 토로하고 있으니 말이다.

혼자 작업한 것이나 마찬가지인 밴드명 셀프 타이틀 데뷔반이 발매된 것이 1995년, 어느새 두자리를 찍은 관록의 시절을 보내온 셈이다. 이후의 과정은 그야말로 밴드라는 생명체에 대한 고통의 토로다. 개그와 유희를 잃지 않은 뮤직비디오를 통한 MTV 친화성을 비롯, 드넓어지는 인지도와 평론들의 호평에도 불구하고 이들의 이력은 순탄치 않은 모양이다.

결성 당시의 순탄함에 비해 안정기와 완숙기에 들어서 도드라지는 멤버들의 이탈과 교체, 복귀 등은 데이브 그롤의 위장병이 훤히 보이는 기분. 결속의 정점이라고 생각된 시기에 발생한 캘리포니아 출신 드러머 테일러 호킨스의 약물 이슈는 제법 찬물 격이며, 여러 우환으로 데이브 그롤이 드럼 포지션을 자처한 퀸스 오브 더 스톤 에이지로의 외도는 지금 시점에선 자연스러워 보인다.

(탈퇴, 교체 멤버들 모두를 포함한) 인터뷰 내용들은 비교적 솔직하다. 신규로 들어온 동일 포지션의 멤버들의 등장에 대해 밥벌이 문제로 견제할 수 밖에 없었던 당시 멤버들의 토로, 리더로서의 역할에 대해 지친 나머지 적당히 무책임할 수 밖에 없었던 데이브 그롤의 인간적인(?) 모습까지도 자연히 노출되어 보인다.

이런 내우외환 등을 겪은 밴드가 어느정도의 시기가 되어 추구한 음악의 방향이 일종의 ‘원초성’ 또는 오리진에 대한 갈구임은 특징적으로 보인다. ‘차고(Garage) 녹음’의 방식으로 낳은 음반, [There is Nothing to Lose]으로 인한 부활의 조짐과 이어지는 [One by One]의 성공은 킬링 트랙과 대중들의 환호를 동시에 입은 밴드의 입지를 굳히는데 기여를 하게 된다.

비온 뒤에 굳어지는 농토 같은 밴드의 안정성은 일련의 투어에서 인상적인 광경을 만들고, 이 다큐멘터리의 매듭을 만든다. ‘그래도 우리는 앞으로 간다.’ 이후의 역사는 보시는 바에 같이 진행되는 역사이며, 이 영상물을 보는 나같은 대중들의 편한 마음을 유도한다. 잘 굴러가는 밴드. 한국 같은 나라에서 보기엔 아주 부러운 구경거리 아닌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