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렉스 trex 2018. 12. 15. 21:50

아무리 생각해도 마지막화의 내용과 이 시리즈에 대한 지지층을 생각하면 시즌 2 정말 나오겠죠..?

한 악역 실존인물에 대한 압도적인 매력으로 총 시즌 3개 중의 2개를 버텼던 오리지널 [나르코스] 시리즈. 오죽하면 파블로가 콜롬비아가 아닌 멕시코가 주무대인 이번 [나르코스 멕시코]에 얼굴 한번 비추는 것만으로도 작품의 분위기를 확 잡을 수 있는 것인지... 파블로의 영향력은 [나르코스] 시리즈 전체의 딜레마가 될 듯하다.

자 아무튼 파블로 대신 [나르코스 멕시코]의 이야길 책임져야 할 구도는 키키 VS 펠릭스의 구도다. 무엇보다 주변 국가를 훨씬 압도하는, 플라자를 기반으로 한 카르텔을 창출한 펠릭스의 사업적 수완과 욕망은 좋은 이야기 소재다. 이것을 시즌 1이라고 부를 수 있다면 일단은 반은 성공적이며 좋은 시작이다.

키키가 이 대결 구도에서 사라진 마당, 이제 펠릭스를 중심으로 한 새로운 이야기들은 다른 동력을 얻어야 할 것이다. 게다가 이 불편한 이야기들로 얼마나 진실된 서사로 호소할 수 있을지는 관건일 듯.


'생각하고뭐라칸다 > 시사/매체/게임등등' 카테고리의 다른 글

[블랙 미러 : 밴더스내치]  (0) 2018.12.30
[나르코스 멕시코] 시즌 1  (0) 2018.12.15
[왕좌의 게임] 시즌 4  (0) 2018.11.28
[투 더 문 To The Moon]  (0) 2018.11.16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