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렉스 trex 2019. 4. 30. 18:27

스파이더맨 없는 유니버스에서 베놈을 메인 주인공으로 세우려면 어떡해야 할까? 스파이더맨 없는 유니버스에서 어떤 다른 VS 모드를 만들어 후속편에 대한 떡밥을 안전하게 유지할까? 스파이더맨이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로 양도된 현실에서 소니 마블 유니버스의 첫 작품이 된 [베놈]은 공포의 심비오트 생명체를 '식인은 하되 실은 말수가 많은 찐따면 된다'로 타협을 본다. 아니 이렇게 손쉬운 방법이. 덕분에 배우들은 이 CG 생명체에게 장단을 맞추는 수밖에 없다. 이 일을 자초한 톰 하디의 사정이야 그렇다 치더라도 미쉘 윌리암스는 여기서 왜 이러고 있는지 심비오트 색상 스카프로 눈을 가리고 싶을 정도인데, 아무튼 이야기는 별 지장 없이 잘만 굴러간다. 후속편은 전직 '내추럴 본 킬러' 우디 해럴슨의 학살쇼로 회복(?)이 될는지 알 순 없으나 어째 큼직한 욕심에도 불구하고 매번 연계가 형성되지 않는 워너 DC의 사정보다는 이 쪽이 실속 있게 잘 챙길지 모르겠다는 생각도 든다. 

 

'영화보고감상정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스탈린이 죽었다!]  (0) 2019.05.13
[베놈]  (0) 2019.04.30
[바이스]  (0) 2019.04.28
[아메리카 뮤직&와일드]  (0) 2019.04.27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