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렉스 trex 2020. 2. 20. 19:39

웹진 음악취향Y( MUSICY.KR ) 의 연말 결산의 일환으로 싱글 결산을 하였습니다. 제가 언급을 적은 곡들에 대한 목록을 정리하였습니다. 장르 명칭은 수석 에디터 기준으로 표기하며 명칭과 분류는 이에 대해 저는 100% 동의한 것은 아님을 밝힙니다.

=== = ===== ======

포크/팝 부문

드린지오 (Dringe Augh) 「Breeze」- 올라탄 열차의 진동에도 아랑곳없이, 갈 길을 따라 열어주는 첼로의 굵은 선율은 보이지 않는 여정의 불안을 덮어준다. 방랑하고 고민하는 이에게도 이것은 안식이었을지 알 수는 없다. 그의 기타는 쩔꺽쩔꺽하며 제 주인의 마음을 알듯이.


스텔라장 (Stella Jang) 「일산화탄소」- 음반의 대표 자리를 차지한 「미세먼지」 대신 앞서 자리한 이 곡이 조금 더 땡겼다. 이젠 잊어도 될 상대에 대한 맵싸한 맛의 원성, 이과식 위트 - 그래, 그의 곡엔 언제나 전매특허 같은 위트가 있었다 - 이 위트와 연계한 랩, 그래도 새길 것은 새기는 쌉쌀함의 여운이 잘 살아있다.

헤비니스

에이틴에이프릴 (Eighteen April) 「Dreamer」- 별다른 생각이 없었고, 웹진 안에서도 일찍이 주목했던 신진 중 하나였던 밴드였건만 정작 나만 무심했다. 클린 보컬과 그로울링의 교차, 튜닝의 무게감과 타격감이 기분좋게 난도하는 음반 곳곳의 대목은 진정한 각인을 새겼다.

체인리액션 (Chain Reaction) 「In The Beginning : Album Ver.」- 명료하게 들리는 가사, 위악으로 무장하지 않은 태도, 주먹을 움켜쥐게 만드는 사운드가 ‘올해 저물기 전 한국 스크리모 한 장 획득하는구나!’라는 작은 희열감을 안긴다.

록/모던록

까데호 (Cadejo) 「여름방학」- 지금은 존재하지 않는 《탐구생활》에서 가장 쉬운 페이지의 해답을 일찌감치 적고, 차가운 방바닥에 드러눕던 그 여름방학의 시대를 딱 닮았다. 무대에서 얼마나 자신의 연주에 대한 확신과 여유를 지닌 사람인지 확연히 드러나는 이태훈의 캐릭터와 더불어, 세 사람이 자아내는 리듬감과 그루브함은 일상의 완충 과정 자체다.

끝없는잔향속에서우리는×Eyre Flew 「Moeve 」 - 포스트록이 들려주고 보여주는 세상은 단순히 하늘색이라고 형언할 수 없는, 매번 다른 색채감이다. 익숙한 듯하면서도 새삼 참 다르구나 깨닫게 하는 매번의 뭉클함.

로큰롤라디오 (Rock'N Roll Radio) 「Take Me Home」 - 양보 없는 전력질주 속에서도 또박또박 짚어주는 대목의 정확성과 휘청거림의 공존. 건실한 연주와 탄탄한 건강함이 밴드의 장점을 부각한다.

씨에이치에스 (CHS) 「Lady」 - 올해 여름은 까데호와 씨에이치에스였다. 까데호가 일상과 지인의 영역이었다면, 씨에이치에스는 의도적인 이국의 맛과 향락과 휴양의 맛이었다. 트로피컬한 정서에 얼반의 맛이 있는 분위기는 1년에 한 번 허락하는 일탈의 맛이 함유된 농염함이 있었다.

오칠 (Oh Chill) 「Oh, Two Animals」 - 때론 Foo Fighters가 ‘죽여주던 시절’을 상기하게도 하는데, 대한민국 서울 마포구 지하 클럽 바다비를 원산지로 둔 오칠의 개러지는 아메리칸 하드록의 온기가 아닌 보다 속수무책의 공격성을 발휘한다.

아톰뮤직하트 「Lilac (feat. 김도연」- 자칫하면 씬에서 자연히 안녕을 고할 뻔한 훈조의 이력 연장이 일단 반갑고, 고전 록의 재현과 현재 시점의 자신들이 지닌 혈기를 조화한 고민이 듣기 좋다. 

재즈


경기남부재즈 (Southern Gyeonggi Jazz) 「Marching」- 경기남부민요에 대한 인식에 담겨있는 함의는 경쾌함과 낙천성이다. (좁은 식견에 의한 고정관념일 수도 있겠다.) 경기남부재즈의 두 번째 음반 안에 깃든 주된 정서는 그 왁자한 분위기가 아닌, 왠지 내세와 주술의 기운이다. ‘이수 건너 백로 가자’에 이어 자연스레 따라올 ‘쾌지나 칭칭 나네’의 구절은 정작 따라오지 않는다. 수수께끼를 쥔다.

크로스오버/월드뮤직

노선택과소울소스 「정들고 싶네」 - 흥겨움의 이면 속에서 밴드는 장르를 무위 상태로 해장시키고, 구성원들이 가질 이질감을 화합과 교란 사이에 녹여버리는 매혹을 발휘한다.

동양고주파 「파도」 - 단순히 국악기가 있는 크로스오버 성향의 밴드를 넘어, 동양고주파에 있어 앙금은 자기만의 의지를 갖추고 앞서가는 프로그레시브한 악기가 된다. 앙금은 여기에 심해의 알 수 없는 사연을 숨기며 요동하는 베이스와 격랑 하는 타악기들과 만나 3인조의 혼신을 들려준다.

두번째달 「비나리 (feat.채수현)」 -  경기남부재즈의 신보에서 예상했던 경기소리의 경쾌한 맛을 여기에선 소리꾼 채수현이 책임지고, 예의 에스닉한 장기는 두번째달이 책임진다. 두번째달은 한 해의 결산에서 익숙함이라는 원죄로 웬걸 소홀하게 지나갈 이름일지도 모르나, 이 성실한 탐구와 값진 음악 맛의 가치는 이번에도 새삼 강조해야 하지 싶다.

블랙스트링 (Black String) 「Exhale-Puri」 - 허윤정의 거문고와 오정수의 기타가 이인삼각을 하다, 황민왕의 소리가 휘젓듯이 지배력을 발휘하는 와중에 말미에 심연을 짚는 이아람의 단소가 블랙스트링의 곡을 완성한다. 이 추동력 있는 연주를 들을 때마다 록 음반을 듣는 듯한 어떤 힘을 느낀다.

일렉트로니카

룸306 (Room306) 「밤이 Night Comes」- 연말을 맞이하는 나와 우리들을 위한 가장 이상적인 위안이자, 한 해 동안 꾸준히 누적한 상실감에 대한 고별인사 식순에 의한 트랙. 음반이 꾸준히 지키는 쓸쓸한 기조를 마지막 대목까지 잘 유지하고 있다.

바가지바이펙스써틴 (Bagagee Viphex13) 「Sunshine」 - 간단명료함이 만연함과 당연히 다른 표현이며, 단조로움과도 유사한 단어가 아님을 입증하는 테크노 넘버. 더 주목받았어야 할 음반의 포문을 여는 디제이 시니어의 품질보증.

레인보우99 (Rainbow99) 「상패동」- 모노리스를 닮은 검고 반듯한 추모비나 고정되어 박힌 배경음악의 운명을 거부하고, 한반도의 역사 한 장 안에서 생생하게 대화를 건다.

아이돌 팝


설리 「고블린」 - 한 음악인의 자아를 건 고백과 실토는 제대로 전달이 되기도 전에.

있지 (Itzy) 「달라달라」 - 가능성의 여지를 회생시키지 못하고 날려버린 미쓰에이의 이력에 이어 트와이스를 통한 연타로 기가 부쩍 살아난 기획사가 기시감을 빌어 형성한 올해의 신인. 이 기획사의 얼굴 수장이 자주 쓰는 화법을 재현한 작곡팀의 수훈과 힘겨운 조련을 견뎌내고 세상 밖에 등장한 멤버들의 기량이 어색하지 않은 데뷔를 실현...아니 그래도 미숙하긴 했으나 그것을 용인할 수 있는 나이대와 이력에 걸맞아 그게 더 절묘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