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렉스 trex 2020. 7. 20. 09:38

http://musicy.kr/?c=zine&s=1&cidx=16&gp=1&ob=idx&gbn=viewok&ix=7186

 

[Single-Out #308] 빌리어코스티, 아이린×슬기, 유키카, 쿤타, 텔레플라이

음악취향Y가 주목하는 싱글을 다양한 시선으로 소개드리는 싱글아웃 (Single-Out) 308회입니다.빌리어코스티, 아이린×슬기, 유키카, 쿤타, 텔레플라이를 살펴보았습...

musicy.kr

 

빌리어코스티 「너에게」 

듣자마자 바로 떠오르는 것은 노리플라이의 권순관이 만든 창작물들이었다. 마이크에 입을 대기 바로 직전, ‘너’라는 도착지를 위해 질주하며 달려온 듯한 호흡을 상상하게 하는 그 순정의 감정선. 이런 설렘과 속도감이 충실히 담겨 있는 팝이다. 이 또한 90년대의 청취 목록을 자신의 방식으로 디깅한 후 산출한 권순관의 작업과도 닮았다. ★★1/2




텔레플라이 「워크맨」

‘워크맨’은 MP3라는 파일 형식조차도 낯설어하는 지금 세대의 입장에선 아득한 과거의 시대 좌표다. 그것이 무엇을 상징하고 심상을 대변하는지는 상당수 몇몇 사람들에겐 짐작이 가는 오브젝트다. 재생을 위해 딸깍하는 재생음, 매체의 성격, 그 너비와 부피 및 가벼운 무게의 감각들. 전반부 김수환의 플롯은 밴드가 『무릉도원』(2016)에 이은 새로운 취생몽사에 닿았음을 들려준다. 여기에 어쩔 수 없이 계절의 감각을 소환하는 레게 리듬. 무엇보다 예의 정체를 드러내는 영롱한 사운드, 김인후의 기타와 이펙터는 안락한 사이키델리아라는 새로운 텔레플라이의 도착지를 보여준다. ★★★1/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