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15'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21.11.15 [소울]
  2. 2021.11.15 Single Out 374회 - 국빈관진상들, 아톰뮤직하트
posted by trex 2021. 11. 15. 09:49

[에반게리온] 극장판 최종 편을 계기로 존재를 알게 된 아마존 프라임, 근래 한참 기운을 내는 넷플릭스에 이어 연이 닿아 한 달간 한시적으로 디즈니 플러스와 연을 맺었다. 그렇다. OTT의 전장 - 말할 나위 없는 강성한 마블의 공세가 궁금했지만 개인적인 욕심은 이 참에 두 개 정도 밀린 픽사 라인업을 챙겨 보자는 것이었다. [소울] 시청은 자연스러운 일이었다.

빅 밴드 풍의 음악이 흐르는 디즈니/픽사의 팡파르 음악부터 이 작품으로 상을 받은 (인더스트리얼 파이오니어)트렌트 레즈너와 애티커스 로스의 영화음악 작업은 예의 출중하다. 피아노가 매개가 된 테마는 유려하고 온기가 있다. 무엇보다 작화와 기술의 성취는 이번에도 훌륭하다. 넷플릭스 등으로 소니 피처스 등의 라인업에 눈길을 주지만. 픽사는... 이것 참 크리에이터의 시작점에서부터 결과물까지 어쩔 수 없는 답을 낳는다. 급이 다르다... 뉴욕의 인파 안에서 좌충우돌하며 달리는 고양이의 달리기, 죽 늘어가는 피자 조각의 표현까지 무리 없이 수려한 결과물을 낳았다.

무엇보다 자신의 성향과 삶의 불꽃과 동기부여의 자리 앞에 놓인, 삶의 의미와 내려죄는 햇살 본연의 묘사는 출중하다. 뭘 알고 만든달까. 오래간만에 본 픽사 작품이라 그런지 한결 감탄하게 되더라. 한편 디즈니 플러스는 여기저기 작품 관련 단편은 물론 개봉 전 붙은 단편도 무리 없이 볼 수 있게 배려했다. [22 vs 지구]와 [토끼굴], 이 단편들도 놓치지 않으시길- 디지털의 질감이 느껴지지만 후자는 특히나 셀 애니메이션 시절의 반가운 감성이 느껴졌다.

 

'영화보고감상정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루카]  (0) 2021.11.16
[소울]  (0) 2021.11.15
[넥스트 젠]  (0) 2021.11.09
[소리도 없이]  (0) 2021.11.04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trex 2021. 11. 15. 09:08

http://musicy.kr/?c=zine&s=1&cidx=16&gp=1&ob=idx&gbn=viewok&ix=7708 

 

[Single-Out #374] 국빈관진상들, 미스피츠, 아톰뮤직하트, 전유동, 준도

음악취향Y가 주목하는 싱글을 다양한 시선으로 소개드리는 싱글아웃 (Single-Out) 374회입니다.국빈관진상들, 미스피츠, 아톰뮤직하트, 전유동, 준도를 살펴보았습니다....

musicy.kr

국빈관진상들 「Abracadabra」

능청스럽게 술술 주술을 거는 듯한 멜로디 위에 드럼, 신시사이저 등 각 파트가 포토샵에서 레이어를 추가하듯 하나 둘 순서대로 가세해 제 역할을 한다. 농밀한 하드락의 매력을 발산하는 것은 역시나 기타. 언뜻 소박하고 단출한 인상을 주는 곡이나 중반부부터 기타와 보컬이 구사하는 다채로운 표현과 기본기의 발휘가 직장인 밴드의 수준을 상회한다. ★★★


아톰뮤직하트 「망명자」

망명자라는 자기 규정이 얼마만큼의 짙은 진솔함을 담고 있는지, 나같은 사람의 수준에선 그저 막연히 짐작해볼 따름이다. 어쨌든 이 팀의 음악을 처음 들었던 시기에 오가던, PINK PLOYD 등이 연상되더라 어떻다더라 하는 식의 상찬은 다소 옅어졌고, 앞길을 알 수 없는 어두운 여정을 그린 듯한 음반 커버 그리고 그를 닮은 쓸쓸한 보컬과 휘청이는 기타의 여운은 한결 짙어졌다. 여전히 응원하고픈 밴드의 음악. ★★★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