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렉스 trex 2021. 9. 23. 09:19

http://musicy.kr/?c=zine&s=1&cidx=16&gp=1&ob=idx&gbn=viewok&ix=7657 

 

[Single-Out #367] 로우패스인더스트리, 스테이씨, 이상의날개, 이하이, 현아×던

음악취향Y가 주목하는 싱글을 다양한 시선으로 소개드리는 싱글아웃 (Single-Out) 367회입니다.로우패스인더스트리, 스테이씨, 이상의날개, 이하이, 현아×던을 살펴...

musicy.kr

로우패스인더스트리 「보통사람」

어느 시대에나 존재했고, 환영받을 일이거니와, 무려 '이것'을 제명으로 내건 방송 프로그램까지 존재하는 세상인데도 불구하고, '슈퍼 밴드'의 탄생이란 늘 새삼스럽게 설레는 일이다. 이 땅의 헤비니스 만신전에 이름을 새겼던 윤두병의 귀환은 물론 레처(Lecher) 출신 이창현의 감각적인 드러밍, 끈끈하고 칼칼하며 블루지한 강한의 보컬이 모던 헤비니스의 목록 위에 새로운 조합을 보탠다. 이창현이 맡은 프로그래밍 포지션이 곡 여러 곳에 보다 적극적으로 개입했다면, 장르 조합의 듣는 쾌감이 한층 높았을 텐데... ★★★1/2

이상의날개 「스무살」

전작 『의식의 흐름』(2016)과 마찬가지로 이번 음반 역시 타이틀명부터 폐부를 찌르는 듯 즈려밟는 듯 강렬하고도 아련한 여운을 남긴다. 한결 부드러워진 듯한 느낌이지만. 어쨌든 그 아릿한 기분은, 뮤직 비디오의 속 흑백의 혜화역 풍경과 이제는 추억이라 할 수 있을 '가요풍' 서정성의 대두 덕일 것이다. 전작과 이번 음반의 관계는 일종의 이란성 쌍둥이라고도 할 수 있겠으나, 문정민의 목소리와 가사를 감상하며 같이 나이 들어가는 사람 사이의 동시대적인 감각을 부쩍 강하게 느꼈다고 하면 실례되는 소리일까. ★★★1/2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렉스 trex 2021. 9. 22. 14:36

최근 론칭한 [D.P]가 형성한 붐 덕에 혹시나 하는 기대를 꺼내 들고 시청했으나 사람 마음 가라앉히는 어떤 참혹한 기운에 그렇게 흥이 가진 않았다. 아무래도 사람 생명 값 한 명당 1억 원의 가치를 매기는 금전 만능주의와 더불어 낭자하는 피비린내 서사에 호감을 두고 보기엔 한계가 있었다. 막바지, 주인공이 선택하는 행보에 두근거리는 마음으로 시즌 2의 탄생을 기대하는 이들도 있겠으나 이미 이번 한 시즌으로도 충분히 무슨 이야기를 하는지 알겠고, 마음도 거리감을 두었기에 동행은 여기서 끝. 주식과 코인으로 행여나 자신의 인생길에서 혹시나 하는 마음이라도 품어보는 지금 세대에겐 이 작품의 온도는 맞겠으나, 그런 의미에서 정을 주기가 더 힘들더라는...

 

'생각하고뭐라칸다 > 시사/매체/게임등등'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징어게임]  (0) 2021.09.22
[슬기로운 의사생활] 시즌 2  (0) 2021.09.18
[미샤와 늑대들]  (0) 2021.08.31
[D.P]  (0) 2021.08.29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렉스 trex 2021. 9. 20. 15:56

마블의 세계관에 이미 무협 히어로는 [아이언 피스트]가 있잖아. 그럼 왜 굳이? 인지도와 흥행몰이가 약해서? 그래도 마블은 [블랙 팬서]에 이어 타 문화권 묘사를 태연히 비난받지 않을 정도로 수행한다. 한가위 하면 재키 찬 무비인데, 때마침 시기가 그러하여 관람을 기분 좋게 잘 마쳤다. 지난 [블랙 팬서] 때도 그랬지만 전체적인 페이즈 떡밥 누수를 이전에도 한정된 시간 안에 잘 해결했다. 만다린과 트래버 이야기와 향후 이어질 페이즈의 연계를 위한 지금 멤버들과의 관계성 등까지 한층 머리를 쓴 제 딴의 치밀함이 빛난다. 

구미호와 용의 모델링을 만든 정성은 언제나 양질의 공산품, MCU의 품질관리를 실감케한다. 연말은 물론 새로운 년도가 되어도 쿤 차질이 없겠지. 난 벌써 텐 링즈의 운용을 둘러싼 남매의 입장 차이와 갈등을 미리 예상했다. 과연 어떨지.

그건 그렇고, 난 어쨌거나 케이트와 션 사이에게 연애 대상으로의 케니스트리는 굳이 있어야 할 필요도 안 보이고, 필요성도 안 보이던걸...

'영화보고감상정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샹치와 텐 링즈의 전설]  (0) 2021.09.20
[케이트]  (0) 2021.09.14
[제미니 맨]  (0) 2021.09.12
[투모로우 워]  (0) 2021.09.11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렉스 trex 2021. 9. 18. 12:24

이제 종료가 되었다. 예상대로 시즌 1에 이어 예의와 위트를 겸비한 이 의사들은 여전히 가족과 원활한 관계를 유지하고, 결과적으로 각자의 연애 라인을 잘 지켰고, 여전히 노래 연주하고 부르는 행위에 대한 애착을 보이거니와 무엇보다 사람들이 말하는 인술을  발휘하며 작품 나내 휴머니즘과 온기 가득한 분위기를 형성한다. 그 덕에 이 보드라운 질감은 보는 내게 어쩔 수 없는 거리감을 주곤 했다. 이건 어쩔 수 없지. 그냥 시즌 3을 바라는 적지 않은 사람들과의 나의 갭을 어쩌겠어. 어쨌거나 작품의 주 무대가 되는 병원이 엄연히 삶과 죽음의 경계선 구역에 있음을 마지막 회에 여지없이 보여준다. 가족을 먼저 보낸 경험자이자. 내 자신이 연초에 병원 입원 기간을 보낸 환자 당사자로서의 입장에서 대개의 순간들은 예사롭지 않게 보였다. 이런저런 사람들의 일상과 일생에 보내는 응원과 격려의 기운은 역시나 제일제당의 그 맛이었다.(하하...)

'생각하고뭐라칸다 > 시사/매체/게임등등'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징어게임]  (0) 2021.09.22
[슬기로운 의사생활] 시즌 2  (0) 2021.09.18
[미샤와 늑대들]  (0) 2021.08.31
[D.P]  (0) 2021.08.29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렉스 trex 2021. 9. 14. 14:30

메리 엘리자베스 윈스티드의 훤칠한 신장과 짧은 헤어를 보고, 왠지 [에일리언 2] 당시의 시고니 위버를 떠올렸다. 워낙 윈스티드 본인의 필모 자체가 호러 퀸의 위치에 있으니 나름 연결해 생각한 탓이다. 옛적 영화 [니키타] 등의 영화에서 홀로 총기류로 무장해 상대를 쓸어버리는 분위기의 연장선에 [케이트] 역시 그 계보를 함께 한다. 여기에 방사능 물질에 노출되어 남은 생명줄이 하루 기한 남았다는 설정까지 얹어 그 위기를 배가시키는 것이다. 이어 자연스럽게 야쿠자들에게 자비 없는 총질과 칼질로 가혹한 응징을 잇는다는 [킬빌]적인 참극을 조성하게 된다.

세딕 니콜라스 트로얀 감독이 [헌츠맨: 윈터스 워]의 다음 작품으로 잡은 이 넷플릭스산 주문작은 일본의 도심과 그곳 언어와 서구가 선호하는 그곳의 구경거리를 배치함으로써 자신이 B라는 것을 굳이 숨기지 않는다. 메리 엘리자베스 윈스티드 역시 결코 나쁜 배우가 아님에도 작품 전반을 형성하는 B의 분위기에서 자유롭지 못하고, 아사노 타다노부, 쿠니무라 준 등의 고생도 그저 무색할 뿐이다.

'영화보고감상정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샹치와 텐 링즈의 전설]  (0) 2021.09.20
[케이트]  (0) 2021.09.14
[제미니 맨]  (0) 2021.09.12
[투모로우 워]  (0) 2021.09.11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렉스 trex 2021. 9. 13. 11:36

http://musicy.kr/?c=zine&s=1&cidx=16&gp=1&ob=idx&gbn=viewok&ix=7651 

 

[Single-Out #366] 넬, 오아잇, 워킹애프터유, 이선지, 커먼그라운드

음악취향Y가 주목하는 싱글을 다양한 시선으로 소개드리는 싱글아웃 (Single-Out) 366회입니다.넬, 오아잇, 워킹애프터유, 이선지, 커먼그라운드를 살펴보았습니다....

musicy.kr

오아잇 「Isn’t everything we do in life a way to be loved a little more?」 

정현정과 최배달 두 명으로 구성된 밴드 오아잇의 곡. 도입부에서는 슈게이징 특유의 청명하고 암울한 하울링으로 바닥에 침잠한 마음을 암시하듯 서두를 연다. 그러다 한 명은 제목과 가사를 통한 삶의 질문을 던지고, 나머지 한 명은 기타 이펙터로 끊임없이 파장과 파열을 일으키며 감상자의 마음에 여진을 남긴다. 잠깐의 첫 발견을 넘어 앞으로도 계속 주목받을 것이 예상되는 특징적인 합이다. 좋은 밴드 사운드의 등장. ★★★★


넬 「유희」

밴드가 그간 전달하던 감정의 선율과 분위기를 상기하면, 본작이 상호 간의 특별한 감정의 문제를 주된 테마로 삼았다는것이 의외일수도 있겠다. 그동안 익숙하게 인식했던 밴드의 성향을 생각하면 '유희'라는 제목이 그 감정의 문제를 아이러니하게 풀어서 표현한 것일까 곱씹기도 해본다. 데뷔 때부터 정도의 차이는 있을지언정 때론 참혹하게 뭉개지기도 하고, 나즈막하게 가라앉기도 했던 이 일관된 역사를 형성하던 밴드의 역사를 새삼 실감해본다. ★★★1/2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렉스 trex 2021. 9. 13. 09:34

http://musicy.kr/?c=zine&s=1&cidx=16&gp=1&ob=idx&gbn=viewok&ix=7645 

 

[Single-Out #365] 권은비, 데이오브모닝, 사우스카니발, 신박서클, 애쉬비

음악취향Y가 주목하는 싱글을 다양한 시선으로 소개드리는 싱글아웃 (Single-Out) 365회입니다.권은비, 데이오브모닝, 사우스카니발, 신박서클, 애쉬비를 살펴보았습니다....

musicy.kr

 

사우스카니발 「서울여자 (feat. 강허달림)」

두 등장인물을 구분짓게 하는 지역색, 그것을 자신에게 유리하게 써먹는 한 쪽 입장의 서사는 혹 성차별과 관련된 괴로운 이야기가 아닐까 싶어 잠시나마 이맛살을 찌푸리며 들었다. 이런 마음을 안심시킨 것은 바로 강허달림의 목소리였다. 그의 블루지한 주도와 이어지는 연주의 가세는 한결 풍성해지는 곡의 완결을 실감하게 한다. 연신 들썩날썩으로 하락과 풀죽음을 허락치 않는, 듣는 재미를 안겨주는 곡 ★★★1/2
 

데이오브모닝 「Nord」

간만에 나온 신곡은 기대하는 바를 충족시키는 육중한 무게와 리듬의 변속, 그리고 박진하는 에너지로 이번에도 이 밴드의 귀환을 수긍하게 만든다. 여기에 중후반부 이모셔널한 멜로디의 대목에서 예상을 상회하는 감흥을 안게 된다. 들끓는 코어 장르 속에서 청자들이 어떤 대목에서 감화를 받고, 지속적인 지지와 호응을 보내는지 알 수 있는 하나의 증거. ★★★1/2

음악 글_섬네일 대체 이미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렉스 trex 2021. 9. 12. 10:41

이안 감독이 손을 댔다고 모든 것이 경천동지 할 볼거리의 나열일 순 없었다. [라이프 오브 파이]의 성과를 상기한다면, [제미니 맨]의 익숙한 서사는 제작자 브룩하이머의 탓이 아니었을까 짐작해본다. 복제 인간이라는 주된 테마 자체가 [아일랜드]를 다시 가져왔다는 인상이 강하고, 사람의 머리에 총구를 겨냥하며 살아온 스나이퍼의 인생과 염증을 연기하며 1인 2역(?)을 맡은 윌 스미스가 그나마 셀링 포인트인가 싶었다. 여전히 기술적 성취가 돋보이는 영상으로 과시욕을 발휘했으나 전작이 줬던, 특기할만한 여운은 어쨌거나 부족했다. 남자들의 총 놀이 속에서 기 안 죽고 제 역할을 발휘하는 메리 엘리자베스 윈스티드 정도가 소득이었다. 역시 넷플릭스의 [케이트]를 연달아 안심하고 시청할 듯?

'영화보고감상정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케이트]  (0) 2021.09.14
[제미니 맨]  (0) 2021.09.12
[투모로우 워]  (0) 2021.09.11
[프리 가이]  (0) 2021.09.06

댓글을 달아 주세요